'타향살이/시골 생활' 카테고리의 글 목록
본문 바로가기

타향살이/시골 생활

텃밭농사-모종심기 / 5월의 꽃 지난 3월 남편이 밭을 정리했어요.작물과 잡초가 뒤섞이고 작물을 수확하기도 힘들어서 화단처럼 밭을 만들었어요~ㅎ 정말 시골은 한겨울 빼고 잡초와 벌레와의 전쟁이거든요.수확하기도 좋고 물주기도 편해요~ 지난 4월 말 모종을 샀어요.저희 동네는 일교차가 크고 추운 편이라 좀 늦게 심어요. 작업은 남편과 이웃이 된 지인 둘이서 했고요, 저는 찍사만~ㅋㅋ 애플 수박 올해는 땅콩도 심었어요~ 오이와 고추 옥수수 자투리 땅엔 옥수수~ 가지와 방울토마토 전부 옥수수에요~ㅋㅋ직접 키워 바로 따먹음 정말 맛나거든요~ 냉동실에 놨다 쪄먹어도 맛나요~ 적상추 2주가 지나자 방울토마토는 꽃을 피웠어요~ ^_^ 옥수수도 제법 자랐어요~ㅎ 남편이 아침마다 물을 주는데 오늘 아침에 방울토마토가 열렸다고 나와보라고 해서 카메라 들고.. 더보기
마당에서 만난 봄 저희집 마당의 첫 봄꽃은 매화였어요~ ^_^ 올해는 매실이 많이 열렸으면 좋겠어요~ㅎㅎ 작년에 심은 홍매화에도 꽃이 피기 시작했어요~저는 꽃이 피기 전 봉우리가 넘 이쁘더라고요~ㅎㅎ 작은 화단 하나가 남아서 올해는 튤립을 심어봤어요~ 튤립 심고 자리가 남길래 다른 꽃도 옆에 심었어요~이름은 모르고...ㅡ.ㅡ 노란 튤립이 잘 크고 먼저 피더라고요~ 정말 이뻐요~!! 아름다운 자태~~ 이 꽃은 꽃송이가 많아서 좋아요~ㅋ 꽃잎을 먹는 벌레가 있나봐요.. ;; 화단에 자리가 또 남아서 구석에 있던 금낭화를 옮겨 심었어요. 옮기자마자 꽃이 피었어요~ 목련나무가 응달에 있어서 꽃이 늦게 펴요. 수묵화 같은 아름다움~! 수선화도 올해 잘 피었어요~ 하얀 수선화가 더 이뻐요~ 쪼로록 귀엽게 피었네요~ ^_^ 씨로 심었.. 더보기
꽃구경 오세오~ ^_^ + 목화 자랑~ ^_^ 지난 8월에 이렇게 목화꽃이 피었어요~ 우아하면서 고상한 느낌이에요~ㅎㅎ 8월 하순에 꽃이 지면서 이렇게 봉우리가 생기더라고요~ 첫 목화솜이에요~ㅎㅎ 저희 집이 산이 옆에 있어서 일조량이 충분하지 않다보니 송이가 작아요. 가을이와 초동이에게도 보여줬어요~ㅋㅋ 첫 목화솜을 딴 후 몇 개가 더 열렸어요~ 9월 중순이 되어 날이 선선해지니 활짝 피질 않더라고요. 목화는 무조건 4쪽인 줄 알았는데 5쪽으로 나뉘기도 하나봐요~ 어떻게 이렇게 솜이 열릴까요~? 보면서도 넘 신기해요~ㅎㅎ + 세 계절 동안 피는 장미장미가 봄꽃인 줄 알았는데 봄~가을까지 피는 꽃이었더라고요~ㅎㅎ 빗물이 맺힌 분홍장미~ 여러 가지들이 번갈아가며 계속 피었다 졌다를 반복해서 정말 계속 봤어요~ㅎㅎ 세 계절 내내 남.. 더보기
늦여름, 초가을의 텃밭 근황 지난 초여름.. 올 매실 농사는 안됐어요. 나무가 두 그루인데 한 그루에서 딱 2개 열었어요.. ㅜㅜ 폭염과 가뭄 때문인가봐요. 토마토는 아주 많이는 아니지만 그런대로 따 먹은 편이에요~ ^_^ 오이는 지금까지 중 최고로 잘됐어요. 남편이 부지런히 물을 줘서 그런가봐요. 노각무침도 실컷 먹었어요~ㅎ 작년에 애플수박을 샀어요. 한 번 먹기 딱 좋은 크기에 맛도 괜찮아서 씨를 모아뒀었죠. 참외처럼 깎아서 먹음 편해요. 올해 씨도 심고 모종도 좀 더 사서 심었는데 애플수박 농사는 꽤 괜찮았어요. 이것도 물을 열심히 줬거든요~ 여물기 전에 떨어지길래 받쳐줬어요~ㅋㅋ 첫 열매는 너무 일찍 따서 속이 하얗더라고요. 그래서 좀 더 뒀다가 두 번째로 딴거에요~ 제법 잘 익었어요~ 숟갈로 파서 먹었는데 맛나더라고요~ 순.. 더보기
텃밭 작물로 요리하기 올해는 오이가 잘 되서 이것저것 해먹고 있어요~ㅎㅎ 살짝 절였다가.. 텃밭에서 딴 부추도 준비하고~ 양념을 만들어서.. 김치를 했어요~ 김치는 벌써 세 번 해먹었어요~ㅎㅎ 익은 후 먹으니 맛나요~ 흐흐~ 오이, 부추무침도 자주 해먹어요~ ^_^ 만물상에 나온 오이냉국도 해먹었어요. 냉면을 넣어 먹고 싶더라고요~ㅋ 이웃님께서 어린 옥수수 생으로 먹으면 맛나다고 해서 따봤어요~ㅋㅋ 약간 풋내가 나긴 했는데 의외로 달달하니 먹을만 하더라고요~ 넘 신기했어요~ㅎㅎ 어린 옥수수를 베이컨과 야채와 함께 볶았는데 이것도 괜찮더라고요~ㅎㅎ 텃밭에서 딴 오이로 피클을 담았어요~ 새콤달콤 맛나요~ 샌드위치에 넣어 먹어도 좋아요~ ^_^ 첫 토마토에요~! 토마토는 보통 갈아서 마셔요~ 대추방울토마토는 간식으로 먹고요~ㅎㅎ .. 더보기
우체통 페인트칠과 마당의 꽃들 지난 달에 우체통을 색칠했어요~ 물론 남편이요~ㅎㅎ 한 4년 쓰니 녹이 많이 슬더라고요. 무슨 색을 칠할까 고민하다 역시 우체통은 빨강이라며 빨간 페인트를 샀어요~ ^_^ 녹이 최대한 늦게 나도록 페인트를 두껍게 칠했어요~ㅋㅋ 다 마른 후 제자리에 다시 설치했어요. 역시 우체통은 빨강이군요~ㅎㅎ 넘 잘 어울려요~ 햇빛을 받아도 이쁘공~ 비를 맞아도 이쁘네요~ㅎㅎ 당귀꽃이에요~ 작은 꽃들이 모여 있는데 참 이뻐요~ 산국 색이 정말 강렬해요~ 시멘트 사이에 힘들게 자리를 잡아서인지 꽃이 처졌어요.. 목화는 잘 크고 있어요~ ^_^ 이렇게나 많이 컸어요~ 씨부터 심으면 이상하게 정이 많이 가요~ㅎㅎ 도라지꽃 백도라지에요~ 노래가 생각나네요~ㅋ 장미는 신기하게도 지고 나면 또 다른 가지에서 계속 꽃을 피워요~ .. 더보기
작물근황 - 수확의 기쁨 올해는 매실이 2개 열렸어요.. ㅠㅠ 이유는 모르겠어요. 내년엔 많이 열리려나.. 가지는 저만 좋아해서 조금 심었어요. 귀요미~ㅋ 몇 개 안 심었어도 가지가 많이 열려요~ㅎㅎ 고추도 잘 자랐어요. 넘 귀엽죠~ㅎ 요새 잘 따먹고 있는데 정말 맛나요~!! 연하고 맵지 않고 정말 딱이에요~ㅎㅎ 오이도 잘 자랐어요~ 이젠 제 키를 넘었어요~ 정말 잘 자랐죠~? 올해가 오이는 최고 잘 됐어요~ 남편이 농사를 전담하는데 매년 농사 스킬이 늘고 있어요~ 흐흐~ 저 노란 오이는 늙은 오이가 될 때까지 두려고요. 첫 수확한 오이~ ^_^ 요즘은 매일 오이 3-5개와 가지 1-3개를 따고 있어요~ㅎㅎ 수확의 기쁨을 만끽하는 요즘이에요~ㅋㅋ 애플수박이에요. 솜털이 보송보송 넘 귀여워요~ 사람이나 동물이나 식물이나 애기 때는.. 더보기
매일매일 꽃놀이 4월에 피었던 목련이에요. 저희 동네는 추워서 목련이 늦게 펴요. 앵두꽃이에요~ 앵두가 많이 열려야 할텐데요~ㅎㅎ 제가 제일 좋아하는 들꽃 봄맞이에요. 쪼그리고 앉아야 자세히 볼 수 있어요~ ^_^ 마당에서 꽃사진을 찍고 있는데 가을이가 부엌 창으로 내다봐요~ㅋㅋ 얼른 들어오라고 해서 들어갔어요~ㅎㅎ 철쭉인 것 같은데 꽃송이가 작아요. 색깔이 정말 이쁜 분홍색이에요~ ^_^ 하얀 철쭉은 집 뒤에 있어서 자주 못봐요. 꽃잔디에 앉은 나비가 책에서 보던거라 찍어봤어요~ 모양도 색깔도 신기해요~ㅎㅎ 자두꽃이에요. 올해는 자두를 맛볼 수 있을까요~? ㅎㅎ 기특한 사과나무도 잘 크고 있어요~ 내년엔 꽃을 피워줬음 좋겠어요~ ^_^ 하얀 수선화~ 위의 꽃들은 피었다가 지금은 지고 없어요~ㅎㅎ 주목나무도 노란 것이 .. 더보기
텃밭 근황 - 나무, 모종심기 외 집 벽에 붙어 있던 벌집이에요. 짓다보니 장소가 맘에 안 들었는지 짓다 말았어요~ 첨봐서 신기해요~ㅎ 남편이 나물 캐다 발견한 산삼이에요. 작년에 발견했는데 작아서 킵해놨던거죠~ㅋㅋㅋ 몇 년 더 뒀다 먹으려고요~ㅎ 매실나무가 두 그루 있는데 모자라는 것 같아서 지난 달 말에 한 그루 더 사다 심었어요~ 뿌리가 여유 있게 들어갈 만큼 땅을 파고.. 심은 후 흙을 덮어 꾹꾹 밟아줘요. 그리고 물을 흥건하게 뿌려주면 된답니다~ㅎ 저희 마당에 주목나무가 있는데 두 그루가 죽었어요.. ㅜㅜ 그래서 그 자리에 다른 나무를 심었어요. 배수가 잘 되도록 연탄재도 좀 깔고요.. 체리 나무를 심었어요. 제가 체리를 좋아하는데 나무파는 아저씨가 여기도 체리가 제법 된다고 하셔서 샀어요. 정말 잘 될지는 모르겠지만 기대가 커.. 더보기
텃밭에 파종하기 / 장미나무 심기 + 파종하기 + 올해는 모종을 안 사고 전부 파종했어요. 잘 자라면 좋고 안 자라도 뭐 어쩔 수 없고요~ㅎ 남편이 땅을 고르고 멀칭비닐을 깔면 씨는 제가 심었어요~ ^_^/ 4월 초에 집에 있는 씨를 전부 꺼냈어요. 제일 먼저 상추씨를 뿌렸어요. 상추씨는 땅을 파서 심기보다 대충 흩뿌리고 흙과 같이 그냥 섞는다는 느낌으로 살살 긁어주는 게 낫더라고요. 옥수수도 많이 심었어요. 냉동했다 겨울에 먹으니 아주 맛나더라고요~ ^_^ 오이에요. 멀칭비닐 깔고 심었어요. 호박이에요. 밭 옆 언덕에 심었어요. 대파에요. 작년에 가지 심었던 곳인데 매년 다른 작물을 심어야 좋대요. 같은 작물이 연이어 심으면 잘 안 된다고 하더라고요. 가지도 심고요~ 깻잎도 심었어요. 고추도 심었어요. 작년에 키운 고추를 익혀 말려 그.. 더보기
일상 - 보스톤 / 식도락 / 봄꽃들 + 보스톤 사망사건 +이 식물 이름이 보스톤이래요~ 직접 만든 마크라메와 걸어놓으니 정말 맘에 들었죠.. 겉흙이 마르면 물을 주라고 하더라고요. 제가 화초 기르는 데 소질이 없지만 이것만은 꼭 잘 키우고 싶었어요. 벽에 걸려 있으니 초동이도 뜯지 않고 집안에 초록이가 있으면 훨씬 분위기도 좋으니까요. 이웃님께서 엄청 뻥튀기 된다고 하셔서 은근 기대도 됐었어요~ㅎ 그/런/데/ 한 달이 되니 이렇게 변했어요.. 엉엉... 전 분명히 겉흙이 마르면 물을 줬거든요.. 1주에 2-3회 정도.. 말랐다는 느낌이 너무 제 주관적이었는지 이 자리가 직사광선이 별로 안 드는 자리라 그런건지 모르겠지만 오랜만에 식물을 보내버렸어요. ㅠㅠ 얘들도 생명인데 넘 미안하고 속상하더라고요. 저보다 조금 식물을 아는 남편은 물을 너.. 더보기
고추장 담그기 장은 음력 1월에 담가야 곰팡이도 덜 나고 맛도 더 좋다고 해서 3월 초에 고추장을 담궜어요. 작년에 너무 가물어서 고추농사가 잘 안 됐다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고추 질도 별로 안 좋은데 고추가 비쌌어요. 고추장을 많이 담그려고 했다가 고춧가루가 별로라 2kg만 담궜어요. 정통 찹쌀(보리)고추장 담그는 법은 어려워서 간단버전(?)으로 담궜어요~ㅋ +고추장 재료+ 고춧가루 2kg 메주가루 800g 물엿 2.45kg 설탕 500g 소주 1리터 물 1리터 소금 200g 먼저 소주를 끓여 부어서 항아리를 소독해놔요~ 항아리가 작아 모자를 것 같아서 유리병도 소독했어요. 물, 소주, 물엿, 설탕을 끓여요. 들통은 너무 크고 냄비로는 모자라서 두 군데다 끓였어요. 끓이고 나서 따뜻할 정도가 될 때까지 식혀요. 고춧.. 더보기
둥글레차 만들기 지난 가을에 남편이 집 앞 산에 올라가 둥글레를 캐와서 차로 만들었어요~ ^_^ 둥글레는 피로, 어지럼증, 두통에 효과가 좋고요~ 신진대사 촉진과 항산화작용을 하고 피부미용에도 효능이 좋다고 해요~ㅎ 잎은 봄에 따서 나물이나 장아찌로 먹고요, 뿌리는 가을에 채취해서 차로 만들어 먹으면 된다고 해요. 산에서 자라선지 굵지 않고 가늘어요. 흙을 씻어내고 너무 잘은 뿌리는 제거했어요. 잘라서 덖은 후 건조기에 말렸는데 덖는 사진이 없네요. 남편이 덖을 때 제가 다른 일 하고 있었나봐요..;; 모든 차는 덖고 말린 후 숙성기간을 거쳐야 해요. 3-5개월 후에 먹어야 맛이 제일 좋더라고요~ ^_^ 숙성이 된 둥글레를 차로 먹어봤어요~ㅎ 시중의 티백과는 전혀 다른 색깔이에요~ 다 우러나도 아주 연한 노랑색이에요~ .. 더보기
올겨울 보통의 날들 올겨울 보통의 날들 가스통 화덕에 양미리를 구워먹었어요~ 겨울이 되면 한두 번은 먹어요. 정말 잘 구워졌어요~ 맛도 끝내줬어요~ㅎㅎ tv에서 도루묵이 제철이라 맛나다길래 처음으로 사봤어요. 탕도 끓이고.. 구이도 했는데 처음 먹어서인지 저희는 별로였어요. 역시 고기나 생선이나 먹던 사람이 맛나다고 먹나봐요. 다시는 안 먹는걸로.. ㅡ.ㅡ 얼마 전 지인이 집에 놀러왔는데 오면서 카스테라와 쿠키를 만들어 선물로 줬어요~ 완전 파는 것 같아요~ ^_^ 맛은 파는 것보다 더 맛있었어요~ 적당히 달고 부드럽고~ 카스테라와 쿠키는 커피와 딱이죠~ 흐흐~ 첫눈이 왔을 때에요. 첫눈이 함박눈이라 제법 쌓였어요. 시골은 눈이 오면 정말 아름다워요~! 올해는 제가 너무 바빠서 김장을 늦게 했어요. 석박지는 무 2단.. 배.. 더보기
가을 일상 가을 일상 초가을에 집 입구에 무성했던 잡초를 뽑았어요~ 정말 시골은 잡초와의 전쟁이거든요.. ㅡ.ㅡ 저 자리에 무성했던 잡초를 뽑으니 속이 시원해요~ㅋ 봄에 심었던 고구마가 이렇게 잘 자랐어요~ 고구마도 잘 열었을까... 지난 달 하순에 고구마를 캤어요~ 크기가 다양했는데 남편 얼굴 반 만한 큰 고구마도 있더라고요~ㅎㅎ 아주 달진 않아도 먹을만 했어요~ㅎㅎ 씨앗부터 심었던 사과나무가 이렇게 많이 컸어요~ 근데 왜 가지가 여러 개일까요.. 더 크면 굵은 하나가 될까요? 이 사과나무가 어릴 땐 부실했는데 크면서 위의 사과나무보다 잘 자라요~ ^_^ 월동준비로 연탄을 들였어요~ 연탄광이 꽉 차니 맘까지 든든해요~ㅎㅎ 차 타고 가다 낙조가 이뻐서 폰카로 급히 담았어요~ㅎ 물감으로 그린 그림같아요~ 이것도 차 .. 더보기
올 여름을 돌아보며 올 여름을 돌아보며 올해도 텃밭 농사로 푸짐하게 잘 먹었어요~ :) 근데 꼭 한꺼번에 열매가 열려서 처치곤란일 때가 있어요~ 그래서 이렇게 전도 부쳐 먹으며 소진하려 애썼어요~ㅋㅋ 당귀꽃이에요~ 가까이서 보니 정말 이뻐요~ㅎ 원추리 꽃이에요~ 먹는 나물들 꽃이 이렇게 이쁜 줄 몰랐어요~ :D 올해 처음 열린 감~ 무꽃이에요~ 원추리꽃 한꺼번에 많이 열리는 시기가 지나면 이렇게 조금씩 따먹어서 좋아요~ 지금은 거의 끝물이에요. 하얀 도라지꽃 보라 도라지꽃 도라지꽃차에요~ 맛보다 색깔이 이뻐요~ :) 올해 처음 감이 열렸는데 제법 많이 열려서 기대했어요. 그런데 비오거나 바람부니 이렇게 떨어지더라고요. 이렇게 큰 것도 떨어졌어요. 결국 다 떨어지고 하나도 남지 않았어요.. ㅠㅠ 올해도 감은 못 먹을 것 같아.. 더보기
옥수수 수확했어요~! 옥수수 수확했어요~! 지난 주말에 옥수수를 수확했어요~ㅎㅎ이렇게 잘 자라주었어요~ :D 이건 그래도 큰 옥수수에요. 작은 것들이 많아요. 남편이 옥수수를 따주고 옥수수대를 잘라 정리했어요. 저는 딴 옥수수의 껍질을 벗겼고요~ㅎ 꽤 많아요~ ÷D 갯수를 세어보니 49개더라고요~ㅋ 보통 삶아서 냉동실에 넣어놓는데 그럼 시간이 지나면서 맛이 없더라고요.. 그래서 이번엔 안 삶고 랩으로 하나하나 싼 다음 지퍼백에 넣어 냉동했어요. 대신 껍질을 한두 겹 싸야 하고요, 옥수수 수염을 따로 떼어 말렸다가 나중에 삶을 때 넣어야 해요. 이렇게 저장하면 삶아 먹을 때 방금 딴 것처럼은 아니어도 맛나대요~ㅎㅎ 물론 바로 먹을 옥수수도 삶았습니닷~ㅋㅋ 작은 것들로 골라서 삶았어요. 맛나 보이죠? ㅎㅎ 바로 따서 삶으니 정말.. 더보기
무쇠솥 삼겹살 구이 무쇠솥 삼겹살 구이 저희는 lchf식단을 해서 삼겹살 위주의 식사를 하는데요.. 전기 그릴에 주로 구워먹었는데 최근 새로운 발견을 했어요~ ÷D도시에 살 때 무쇠솥에 밥을 종종 해먹었는데 시골로 이사와 인덕션을 쓰면서 무쇠솥은 쓰지 못하고 있었어요. 그러다 남편이 페인트통 화덕에 고기를 구워봤는데... 대박~! 정말 너무나 맛있는거에요~ㅎㅎ 저수분방식으로 보쌈하는 것처럼 물을 2-3숟갈 넣고 보쌈용 삼겹살을 구워요. 뚜껑을 닫고 중불에 굽다가 속이 어느 정도 익으면 겉을 바삭하게 구워요~ 이 정도 굽기는 보쌈에 가까운 굽기에요~ 썰어서.. 텃밭에서 딴 상추와.. 텃밭에서 딴 오이와 고추를 함께 먹어요~ㅎ 얼마 전에 담근 열무김치와도 환상궁합이에요~ :D 요즘엔 비만 안 오면 화덕에서 구워 파라솔에서 먹어.. 더보기
텃밭에 있는 재료로 각종 반찬만들기 텃밭에 있는 재료로 각종 반찬만들기 요즘은 장보러 갈 필요가 없어요~ㅎ 텃밭의 재료들로 반찬을 해놓기도 하고 오이나 고추 상추를 뜯어먹기 때문이죠~ :D + 두릅 장아찌 +텃밭 끝에 두릅나무가 있어요~ 그래서 봄마다 채취해 장아찌를 담궈요~ㅎ 저희는 장아찌 담글 때 간장 1.5 : 식초 0.5 : 소주 1 : 설탕(매실섞어서) 1 비율로 섞어 끓인 후 뜨거울 때 부어요~ 식초를 1만큼 넣었었는데 남편이 좀 시다고 해서 줄였어요. 담근 모습이에요~ 2주 이상 숙성시켜 먹으면 되요~ㅎ + 머위대 장아찌 +머위는 집 앞에 정말 널렸어요~ㅋ 저희는 머위 잎보다 대를 좋아해요~ 저는 데치지 않고 장아찌를 담그는데요 그럼 더 아삭해요~÷D 껍질을 깔 때 손이 까매지니 비닐장갑을 껴야 해요~ 편기 편하게 자른 후 간.. 더보기
올해의 텃밭농사 올해의 텃밭농사 올해도 텃밭에 이것저것 심었어요~ ÷D 지난 4월 제일 먼저 상추를 심었습니다~ㅎ 청상추, 적상추를 심었는데 적상추는 일교차를 견디지 못하도 모두 사망했어요..ㅜㅜ 이번에 새로운 농기구를 샀는데 완전 편해요~ 힘주면 구멍이 뽕~ 나요~ㅎ 저렇게 구멍을 뚫어 작물을 심으면 되요~ 구멍을 다 뚫어놓고.. 가지를 심었어요~ :D 옥수수도 심고요~ 깻잎과 오이도 심었어요~ 고추도 심고~ 토마토도 심었죠~ 밭이 남길래 고구마도 심었어요~ㅋㅋ 고구마 줄기만 심으면 고구마가 열린다는 걸 첨 알았어요.. ㅡ.ㅡ;;; 어릴 때 고구마를 물에 담그면 줄기가 막 자라던데 줄기만 심어도 고구마가 난다니 신기해요~ㅎㅎ 5월 중순 경의 모습이에요~ 쑥쑥 자라고 있어요~ :) 2년 전에 심었던 도라지는 올해도 잘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