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향살이/내 집을 찾아서' 카테고리의 글 목록
본문 바로가기

타향살이/내 집을 찾아서

15 내 집을 찾았다   15 내 집을 찾았다해미의 집을 향방 때문에 포기했던 날에 심드렁한 마음으로 우연하게 화력발전소를 검색을 했는데 서해안에 화력발전소를 추가로 짓고 있다는 어느 기사를 접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내용을 자세히 검색했더니 태안과 서천에 2015년과 2019년을 목표로 화력발전소가 들어서게 된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보령에만 화력발전소가 있는 줄 알았는데 서천과 태안에도 생긴다고 하니 다시 지도를 놓고 살펴보았습니다. .. 더보기
14 내 집을 찾아서 6   14 내 집을 찾아서 6서천을 다녀온 뒤로 다시 이곳저곳을 살펴보다가 이전에 보기는 했지만 마음에 들지 않아 지나쳤던 집들을 다시 검색해보기 시작했습니다. 새로 지은 전원 주택들은 전에도 여러 개가 있었는데 새집의 경우 환경호르몬이나 하자의 문제가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새집을 좋아하지 않았습니다. 제가 원하던 집은 지어진 지 5년 이내의 집들이었기 때문에 새집들은 대부분 사진만 봤을 뿐 자세한 정보를 찾지는 않았습니다. .. 더보기
13 내 집을 찾아서 5   13 내 집을 찾아서 5이사를 위해 집을 알아보기 시작한 것이 14년 1월말부터인데 이때는 정말 아무런 경험도 없이 집을 알아봤던 때였고 시간이 가면서 스킬은 늘었지만 9월 20일이 전세 계약 만기일이었기 때문에 마음은 조급해 지기 시작했습니다.시간이 많이 남았을 때에는 여유가 있다 보니 어지간한 집들은 성에 차지 않았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조급해지면서 눈도 낮아지기 시작했습니다. 9월이 만료일이어도 사고자 하는 집의 세입자.. 더보기
12 내 집을 찾아서 4   12 내 집을 찾아서 4태안 서산 지역에서 집을 계약하려다 포기한 후 한동안 인터넷으로 태안과 서천의 중간인 보령 지역의 집들을 알아보기 시작했습니다.보령의 집들은 애초에 보령 화력 발전소로 인해서 대상 지역에서 제외됐던 곳입니다. 제 형님이 환경과 관련된 일을 하시기 때문에 형님을 통해 들은 정보로는 화력 발전소에서 20km 이상은 벗어나야 영향을 받지 않는다고 해서 보령 지역을 제외한 서산이나 태안 또는 서천 지역으로 방향을.. 더보기
11 내 집을 찾아서 3   11 내 집을 찾아서 3   세 번째로 집을 보러 간 곳은 공주에 위치한 집이었습니다.  이때부터는 다음이나 네이버의 부동산 포털에서 벗어나 네이버 지도에서 부동산을 검색해서 부동산 홈페이지를 직접 찾아서 집을 찾기 시작했습니다. 처음에는 다음이나 네이버의 포털을 이용했는데 그곳에 등록된 집들은 다소 제한적이었으나 부동산에서 직접 운영하는 홈페이지에는 다음이나 네이버에는 없는 물건들이 많았.. 더보기
10 내 집을 찾아서 2   10 내 집을 찾아서 2처음 집을 알아보기 위해 서천을 향했다가 실망감을 안고 돌아온 그 주에 우리는 다시 집을 알아보기 위해 인터넷을 뒤졌고 이번에는 충남이 아니라 충북 지역의 부동산을 찾아 역시 부동산 홈페이지에 나와있는 여러 집 중에 마음에 드는 집 두세 군데를 보러 가겠노라고 전화를 한 후 부동산을 방문했습니다.그 부동산은 제천에 있는 하늘부동산이었는데 사장님하고 인사를 나누고 곧바로 집을 보기 위해 길을 나섰는데 집을 .. 더보기
09 내 집을 찾아서 1   09 내 집을 찾아서 1귀촌을 하기 위해 처음으로 알아본 지역은 충남의 서천 지역이었습니다. 그런데 서천 지역에는 인터넷에 매물을 올려놓은 부동산이 별로 없었고 대부분 보령지역의 부동산에서 서천 지역의 매물들을 등록해 놓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인터넷에 서천 지역의 매물들을 올려놓은 한 부동산 홈페이지를 통해 3개 정도의 집을 보고자 14년 2월 말에 부동산을 방문해서 집들을 보고 왔습니다. 첫 번째 보고자 했던 집은 1.. 더보기
08 아파트 2   08 아파트 29월에 이사를 하고 나서 며칠이 지나지 않아 보일러가 있는 베란다 쪽에서 이상하게 자꾸 가스 냄새가 나기 시작했습니다. 계약서를 쓰고 잔금을 치르기 전에도 가끔 이런 냄새를 맡았던 지라 잔금을 치르면서 집주인에게 이야기를 했더니 집주인 말이 그쪽 베란다에 붙박이로 있던 김치 냉장고 밑으로 김치를 흘린 적이 있는데 그 냄새일 거라고 하기에 그런가 보다 하고 별 대수롭지 않은 일로 넘겨버렸습니다. 그런데 일주.. 더보기
07 아파트1   07 아파트1이 글을 쓰고 있는 지금도 그러하지만 2012년경에는 전세를 찾기도 힘들고 전세가격도 가파르게 오르기 시작했습니다. 물론 어떻게든 오른 전세보증금을 마련할 수도 있었겠지만 그 당시는 서서히 부동산에 관심을 가지게 되던 때였는지라 무턱대고 오르는 전세에 맞춰 살고 싶은 생각이 없었습니다. 전세라는 것이 집주인이 융자를 받은 경우에 집값이 하락하거나 집주인의 경제 사정이 나빠져 경매로 넘어갈 때나 혹은 파악할 수 없는 .. 더보기
06 다가구 2층   06 다가구 2층신림 11동에서 다시 신림 4동으로 이사를 하려고 엘림부동산의 사장님을 찾아갔는데 전셋집으로 나온 것이 딱 두 개뿐이었습니다. 하나는 1억이고 하나는 1억 4천인데 집주인이 돈이 급해 1억 2천으로 낮춘 집이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때가 8월 여름이기도 했지만 단순히 여름이기 때문이 아니라 전세 자체를 구하기가 어렵다는 말씀을 하셨습니다. 그 당시에는 일을 위해 오피스텔과 전셋집을 동시에 구하고 있었는데 .. 더보기
05 중국집 3층   05 중국집 3층다음으로 이사를 한 집은 신림 11동의 5층짜리 상가건물이었는데 1층에 중국집이 세 들어 영업을 하고 있었고 2-4층은 가정집 전세를 주고 5층엔 주인이 살고 있었습니다. 전셋집 중 2층과 4층은 두 가구씩 세를 들어 사용하고 3층은 한 가구가 전 층을 사용하는 형태였는데 저희는 3층에 세를 들어갔습니다. 그 집의 평수는 대략 35평쯤 되었는데 우리가 살아본 집 중 가장 큰 평수의 집이었습니다. 집 구조는 한 쪽.. 더보기
04 원룸집 주인세대   04 원룸집 주인세대우리가 다음으로 이사를 한 집은 신림4동의 4층짜리 건물의 주인세대 집이었습니다. 그 집은 1-3층에는 세를 놓기 위한 원룸이 있었는데 완공된 지 꽤 되었지만 주인 세대에 입주할 사람이 없어 오래도록 공실로 남아있던 집이었습니다. 이 집은 본래 건축업자가 짓다가 자금이 어려워지자 경매로 나왔던 물건을 당시 집주인이 낙찰을 받아 소유하게 된 집이었고 전에 살던 반지하 집에서 직선으로 50미터 정도 떨어.. 더보기
03 남향의 2층집   03 남향의 2층집아버지의 집을 나와 반지하 전셋집에서 3년을 산 후 멈추지 않는 어머니의 불평 때문에 더는 견디지 못하고 이사를 나와야 했습니다. 사실 당시의 어머니는 아버지와 별거를 시작하면서 자기 살림을 다 내어놓고 집을 떠나왔기 때문에 우울증도 찾아왔고 그로 인해서 끊임없는 불평이 시작된 것이었습니다. 그러한 상황에서 가급적 어머니가 원하는 것들을 대부분 들어주러 노력했지만 반 지하를 탈출하기까지 허리띠를 졸라매.. 더보기
02 반지하 전셋집   02 반지하 전셋집아버지의 집에서 이사를 결정하고 난 후에 전셋집을 알아보기 위해 주변의 이 동네 저 동네의 부동산을 다니기 시작했습니다. 사실 당시에 우리가 가진 돈은 한 푼도 없었기 때문에 주변의 시세를 알아보기 위해 이리저리 다녔지만 1층 이상의 전세는 우리의 형편으로 꿈도 꾸지 못했고 반지하나 지하로 가기 위해서는 적어도 4천에서 5천의 돈이 필요한 상황이었습니다.형편으로는 전세가 아니라 월세부터 시작해야 했지만.. 더보기
01 우리 집 세 살이   01 우리 집 세 살이 2014년 6월 14일 토요일에 어쩌면 앞으로 평생 살게 될지도 모르는 곳에 집을 계약하고 왔습니다. 결혼 후 거의 대부분을 전세로 전전했던 우리 부부에게 집을 산다는 것은 인생에서 큰 결단 중 하나였습니다. 계약을 하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그간 집을 얻기 위해 동분서주했던 일들과 또 앞으로 새로운 삶을 살게 될 것에 대한 이야기를 써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제가 결혼식을 올린 때는 제 나이.. 더보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