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온한 초동이
본문 바로가기

즐거운 냥남매/가을 & 초동

평온한 초동이


박스에서 쉬고 있는 가을이의 시선은...


초동이를 향해 있어요.


누나가 그러든지 말든지 잘 자요~


같은 공간에 있으면 의식하는 쪽은 늘 가을이에요.


두어 시간 후..


괜히 의자에 올라가 냄새 맡다가..


다시 내려와서 서성이다 궁디를 들이밀어요.


궁디팡팡을 해줬어요~


팡팡을 받고 편히 누웠는데..


시선은 한 곳으로~!


멍 때리는 듯~ 심드렁한 듯~


스크래처에서 자는 초동일 보네요.


그냥 궁디나 두드리래요~ㅋㅋ


잠시 후 가을이가 누워 있는데 초동이가 들어왔어요.


창밖을 응시하다가..


그루밍하고 잔대요.


초동이가 먼저 누우면 가을인 잘 안 들어오지만
가을이가 먼저 누운 후 초동이가 들오면 가을인 귀찮아서 나가지 않아요~
물론 늘 그러는 건 아니고요..ㅋ


사람도 자기 전에 세수하듯이 냥이들도 자기 전엔 그루밍을 열심히 해요~ ^_^


다음 날도 초동인 여기서 자고 있어요.
셔터소리에 깼어요.


역시 가을인 궁디를 들이미네요~ㅎ


다시 스르륵~


다소곳한 뒷발과 미숫가루가 귀여워요~ㅋㅋ


초동아~ 깼오? 미안~
정말 편안하고 평온해 보이는 초동이.
이 사진이 은근 맘에 들어요~ 흐흐~



가을인 창밖을 보네요.


그리곤 커튼과 창 사이로 들어가 저쪽에서 이쪽으로 나와요.


곧 박스로 들어가 잠을 청해요~


가을아~ 안 자는거 다 알오~ㅋㅋ


얼마 후 스크래처 침대에서 찹쌀똑을 핥핥~


"음... 악상이 떠오른다냥..."


"요를레이~~♬"


"요를레이히~~♪♬"


"행복한 시간~ 즐거운 하루~♪"


"나 쫌 멋지다냥~ 크흐~"


"난 천잰가.. 훗~"


가을아~ 천재 마자~ 엄마, 아빠 마음 녹이는 법 너무 잘 아는 천재~ㅋㅋ




'즐거운 냥남매 > 가을 & 초동'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로를 시샘하는 냥남매  (8) 2018.10.19
가을 햇살 받으며 쉬어요  (4) 2018.10.15
대조적인 냥남매  (10) 2018.10.12
냥남매는 숙면 중  (4) 2018.10.08
초동이가 좋아하는 자리  (4) 2018.10.05
평온한 초동이  (4) 2018.10.01
이빨 빠진 호랑이가 된 가을이  (8) 2018.09.28
깨물깨물 마따따비  (12) 2018.09.21
고양이는 존재 자체가 힐링  (8) 2018.09.14
식빵 구우면서 초동이 보기  (14) 2018.09.10
나를 더 만지라냥!  (14) 2018.09.03
  • 가을이 요들송 달인이네요. ㅋㅋㅋㅋ 으유 귀여운 것
    후추의 성격을 부분부분 닮은 면들이 있는 냥남매여서 더 사랑스러워요. ^_^

    • 가을이가 노래는 쫌 해요~ㅋㅋㅋ
      고양이들은 평범한 일상도 참 이쁘고 사랑스러워요~ 이 행복을 모든 사람이 알면 참 좋을 텐데 말이죠~ㅎㅎ

  • 날으는 고양이 2018.10.04 1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을이 요들송 부르는 걸 순간포착을 잘 하셨네요~^^ㅋㅋ 진짜 노래 부르는 것 같아용~^^ 가을이가 궁딩이를 들이밀 때 혹시 모른 척 해보신 적 있으신가요?ㅎㅎㅎ 궁디팡팡 해달라는 신호?가 넘 귀엽네요 ㅋㅋ

    • 가을이의 궁디팡팡 요구를 일부러는 아니라도 바빠서 못해줄 때가 가끔 있는데요~ 그럼 저러고 있다가 슬며시 일어나 나가요~ㅎㅎ 나가고 나면 괜히 미안해져서 따라가서 해주곤 해요~ㅋㅋ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