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타향살이/시골 생활

텃밭에 파종하기 / 장미나무 심기

by +소금+ 2018. 4. 14.

+ 파종하기 +


올해는 모종을 안 사고 전부 파종했어요.
잘 자라면 좋고 안 자라도 뭐 어쩔 수 없고요~ㅎ
남편이 땅을 고르고 멀칭비닐을 깔면 씨는 제가 심었어요~ ^_^/


4월 초에 집에 있는 씨를 전부 꺼냈어요.
제일 먼저 상추씨를 뿌렸어요.
상추씨는 땅을 파서 심기보다 
대충 흩뿌리고 흙과 같이 그냥 섞는다는 느낌으로 살살 긁어주는 게 낫더라고요.


옥수수도 많이 심었어요.
냉동했다 겨울에 먹으니 아주 맛나더라고요~ ^_^


오이에요.
멀칭비닐 깔고 심었어요.


호박이에요. 
밭 옆 언덕에 심었어요. 


대파에요.
작년에 가지 심었던 곳인데 매년 다른 작물을 심어야 좋대요.
같은 작물이 연이어 심으면 잘 안 된다고 하더라고요.


가지도 심고요~


깻잎도 심었어요.


고추도 심었어요.
작년에 키운 고추를 익혀 말려 그 씨앗을 썼어요.


이건 애플수박이에요.


작년 여름에 사먹은 애플수박의 씨를 받아놨었어요~ ^_^


토마토는 기본이죠~ㅎㅎ


제 글을 구독해주시는 이웃님께서 아스파라거스를 추천해주셔서
씨를 인터넷으로 구매해 심었어요~ 흐흐~
생각보다 수확이 좋대요~ 저희 밭에서도 잘 됐음 좋겠어요~ㅎㅎ


작년에 당귀가 있던 자리에 꽃이 피고 씨가 그 자리에 떨어졌는데
올에 이렇게 또 싹이 났어요~
정말 신기해요~ㅎㅎ



상추씨를 흘뿌린 지 열흘 정도 지났는데 이렇게 싹이 났어요~!!!


꽃샘추위로 옷깃을 여며도 씨앗은 이렇게 싹을 피워요~
정말 기특하고 신기해요~ ^_^


이건 호박이에요.
떡잎이 정말 이쁘죠~? ㅎㅎ




+ 장미나무 심기 +


시골이라 그런지 읍내 길거리에도 이웃집에도 장미가 없어요.
그래서 저희 마당 한 쪽에 장미를 심었어요~ 흐흐~
저는 한두 그루 정도 심으면 좋겠다고 했더니
남편이 장날에 나가 6그루나 사왔어요~ ^_^
넝쿨장미를 심을 곳이 없어서 그냥 장미 나무로 샀어요.


이사 오자마자 만든 화단인데 여기를 장미화단으로 만들기로 했어요.


흑장미 2그루, 빨간장미 2그루, 분홍장미 2그루에요~



다 심었어요~ 


저희가 마당에서 일을 하면 초동이가 창문에 붙어서 울어대요~


집 밖은 위험하다면 얼른 들어오래요~
얼마나 오래 울어대는지 아주 난리가 나요~ㅋㅋ


괜찮다고 안심하라고 냄새도 맡게 해주고 이야기를 해도 
집 안으로 들어올 때까지 울어요~ㅎㅎ


초동이를 좀 달래주고 장미 화단에 물을 흠뻑 주었어요.
새로 나무를 심으면 꼭 이렇게 해야 해요.


올해 장미가 피었음 좋겠어요~
정말 기대되요~ㅎㅎ


심은 후 2주가 지났는데 이렇게 잎이 났어요~ㅎ


잎이 제법 많이 났는데 꽃도 피울 것 같아요~ ^_^

장미가 피면 이쁜 장미 사진 올릴게요~ 흐흐~




728x90

'타향살이 > 시골 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텃밭 작물로 요리하기  (10) 2018.07.26
우체통 페인트칠과 마당의 꽃들  (9) 2018.07.19
작물근황 - 수확의 기쁨  (7) 2018.07.12
매일매일 꽃놀이  (6) 2018.06.07
텃밭 근황 - 나무, 모종심기 외  (2) 2018.05.23
텃밭에 파종하기 / 장미나무 심기  (6) 2018.04.14
일상 - 보스톤 / 식도락 / 봄꽃들  (10) 2018.04.11
고추장 담그기  (8) 2018.03.29
둥글레차 만들기  (5) 2018.02.21
올겨울 보통의 날들  (6) 2017.12.24
가을 일상  (7) 2017.11.09

댓글6

  • Favicon of https://binubaguni.tistory.com BlogIcon 비누바구니 2018.04.15 09:33 신고

    글이 길어서, 아니 사진이 많아서 어제부터 오늘까지 4번을 들락거리며 다 봤어요 ㅋㅋ
    제가 아는 테라피 중에 최고인 것이 땅과 접촉하는~ 적어도 제게는 최고!여서
    이런 광경은 정말이지 부러워요. 부러우면 지는거다, 는데 까짓거 좀 지고 살면 어때, 싶어요

    총동군이 그런 집요한 면이 있군요, 일종의 분리불안인가?
    가을 누부야가 하도 쌩하니 차갑게 굴어 더 그런가 싶어요
    내다 보는 모습이 그래도 얼마나 귀여운지~~
    답글

    • Favicon of https://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8.04.15 22:01 신고

      스압이 좀 있었죠~ 헤헤~
      비바님은 식물을 잘 키우시니 마당 있으시면 잘 가꾸실 것 같아요~ ^_^
      저흰 마당은 전적으로 남편이 관리하고 전 어쩌다 돕는 수준이라...ㅋㅋ
      초동인 분리불안 있어요.. 마당에 나가면 울기도 하고 제가 어쩌다 서울에 가는 날엔 화장실도 평소보다 덜 가요.. ㅠㅠ 엄마쟁이라 좋아했는데 안 좋은 점도 있더라고요.

  • Favicon of https://fudd.kr BlogIcon 첼시♬ 2018.04.15 09:54 신고

    우와 이럴 땐 주택이 참 좋네요.
    저도 밭 가꾸면서 후추와 눈맞춤할 기회가 있었다면 좋았을텐데요. ^_^
    아스파라거스는 맛있고 활용도 역시 좋은데 그걸 직접 재배하신다니 저도 앞으로 올리실 글이 기대돼요. +_+
    답글

    • Favicon of https://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8.04.15 22:05 신고

      아무래도 시골이라 텃밭할 공간이 많아요~ㅎㅎ 손은 많이 가지만 수확의 기쁨도 엄청 커요~ ^_^
      저도 아스파라거스에 기대가 큰데 기대에 부응해줄지 모르겠어요~ㅋㅋ
      가을인 이제 우리가 나가도 신경도 안 쓰는데 초동인 난리에요~ 기분이 좋기도 하고 짠하기도 해요~ㅎㅎ

  • ERNIEBALL20 2018.04.19 18:09

    정말 알콩달콩 재밌게 사시네요... 이제 5학년이어서 몇년 후의 삶을 준비하는데 많은 영감을 주시네요.. 특히 전원생활과 인생최고의 반려동물 고양이..
    중학생 시절 길러본 이후 30넘어 이제 제 로망입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8.04.23 11:08 신고

      마자요~ 인생 최고의 반려동물 고양이~!! ^_^ 고양이와 함께라면 어디서도 행복해요~ㅎㅎ 물론 시골이라 냥이들이 덜 심심해서 좋긴 해요~ㅎ
      몇 년 후 꿈을 이루시길 저도 바랍니다~ ^_^ 늘 감사드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