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타향살이/시골 생활

일상 - 보스톤 / 식도락 / 봄꽃들

by +소금+ 2018. 4. 11.

+ 보스톤 사망사건 +

이 식물 이름이 보스톤이래요~
직접 만든 마크라메와 걸어놓으니 정말 맘에 들었죠..


겉흙이 마르면 물을 주라고 하더라고요.
제가 화초 기르는 데 소질이 없지만 이것만은 꼭 잘 키우고 싶었어요.
벽에 걸려 있으니 초동이도 뜯지 않고 집안에 초록이가 있으면 훨씬 분위기도 좋으니까요.
이웃님께서 엄청 뻥튀기 된다고 하셔서 은근 기대도 됐었어요~ㅎ


그/런/데/
한 달이 되니 이렇게 변했어요.. 엉엉...
전 분명히 겉흙이 마르면 물을 줬거든요.. 1주에 2-3회 정도..
말랐다는 느낌이 너무 제 주관적이었는지 
이 자리가 직사광선이 별로 안 드는 자리라 그런건지 모르겠지만
오랜만에 식물을 보내버렸어요. ㅠㅠ
얘들도 생명인데 넘 미안하고 속상하더라고요.
저보다 조금 식물을 아는 남편은 물을 너무 많이 준 것 같다고 하더라고요.


생화를 사고 싶었지만 조화를 샀어요. 자신이 없더라고요.
조화도 보스톤이랍니다. 
저렇게 크는 식물이었나봐요~ ㅠㅠ


멀리서 보면 감쪽 같아요~ ㅡ.ㅡ;;



+ 식도락 +

지난 설에 저희 집에서 시댁 식구들이 모였어요.
모여도 형님네 식구들, 시어머니 합하면 6명밖에 안 되요~ㅋ
설날 아침은 간단히 떡국이에요~ ^_^


밀푀유나베라는 음식이에요.
만들기도 쉽고 색깔이 이뻐서 만들어봤어요~ 


생각보다 맛은 그럭저럭이에요.
그냥 사브샤브가 나은 것 같아요.


가스통 화덕에 닭볶음탕을 했어요~


화력이 가스불에 비할 바 아니에요~ㅋ


장작으로 끓여서 그런지 가스불이나 인덕션에서 한 것과 맛이 달라요~
훠~~월~~씬 맛나요~ 정말 맛있어요~!


땅에 묻었던 김장 김치를 꺼내 먹었어요~


두근두근~


2월에 처음 꺼냈는데 지난 겨울이 너무 추워서인지 살얼음이 얼었더라고요.
작년엔 얼지 않았었거든요.


LA갈비와 배추김치를 먹었어요~
저탄고지를 하다보니 고기와 반찬만 먹어요~ㅎㅎ


김치가 아주 맛난 건 아니지만 먹을만 해요~
작년보다는 맛있게 됐어요~ㅋ
김장김치는 씻어 먹거나 볶아 먹어도 아주 맛나요~ ^_^


지난 2월에 눈이 많이 왔어요~
가스통 화덕에 사골도가니탕을 끓이는 중이에요~ㅎ


도가니도 듬뿍 넣어요~


전 도가니를 그다지 좋아하진 않지만 남편이 참 좋아해요~
남편은 도가니 듬뿍~ 전 도가니 없이 사골국으로~ㅎㅎ
장작불로 하면 맛없는 게 없어요~


삼겹살 장작구이~


요것도 정말 맛나요~


장작불 땔 때 쓰는 장갑인데 남편이 잠깐 캣타워에 놓았어요.
햇살이 비치니 운치 있어서 찍어봤어요~ㅎ


고기_작업자의_장갑.jpg


등갈비 김치찜이에요.


등갈비는 김치 아래에 숨어 있어요~ㅎ


김치와 먹으면 맛나요~
등갈비라 좀 기름져요.


삼겹살 철판구이~
겨우내 장작으로 자주 해먹었어요. 
정말 맛있어서 손님들도 극찬을 해요~ㅎㅎ


딸기와 아인슈페너


저희 집 옆 동네가 예산인데 예산딸기가 참 맛나요.
예산 장날에 맞춰 가서 사와요.
지난 겨울 너무 추워서 올해는 딸기농사가 별로인데
그래도 서울이나 마트에서 파는 것들보다는 훨씬 맛있어요~ ^_^


카스피해 종균으로 만든 요거트에 딸기를 넣어 먹음 최고에요~ ^.^b




+ 마당에 핀 봄소식 +

작년 당귀가 자랐던 그 자리에 또 이렇게 났어요~


부추도 작년 그 자리에 그대로 또 났어요~ 신기방기~


부추는 넘 잘 자라서 벌써 한 번 잘라 먹었어요~ㅎㅎ


저희 집 마당에 처음 핀 봄꽃은 수선화에요~


정말 아름다워요~!



특별히 관리하지 않아도 이렇게 겨울을 나고 
봄에 꽃을 피우는 것이 참 신기해요.


할미꽃인데 번식력이 엄청 좋더라고요.


자두 나무에 싹이 났어요~


매화가 피려고 봉오리가 생기더니..


하나 둘 피기 시작하더라고요.


지금은 다 피었어요~ㅎ



작년보다 꽃송이 수가 많이 적어요.
두 그루인데 한 그루는 작년의 반도 안 피었어요.
올해 매실농사는 별로일 듯 싶어요.


자두 나무에도 꽃봉오리가 생겼어요.
올해는 열매를 맺었음 좋겠는데 말이죠~ㅎㅎ



이 꽃은 꽃봉오리가 엄청 많아요~ㅎ


목련도 이제 막 피기 시작해요.


목련나무 있는 자리가 해가 많이 안 들어서인지 좀 늦어요.


민들레도 피었어요.


씨부터 심었던 사과나무는 올해도 싹이 났어요~
잘 자라주어서 넘 기특해요~ ^_^



꽃잔디는 이제 피기 시작해요.
꽃샘추위에도 열일하는 꽃들~ㅎㅎ


제가 정말정말 좋아하는 야생화 봄맞이에요.
아쉽게도 올해는 많이 안 폈어요.


주변의 나무들도 새싹이 났어요~
햇빛에 비친 작은 잎들이 참 이뻐요~ㅎ


작년에 뿌렸던 상추씨가 안 나더니 올해 나더라고요~ㅎㅎ


물까치라는데 요녀석들이 길냥이 사료를 자꾸 훔쳐먹어요.
사람이나 새나 쉽게 얻을려고 하는 건 마찬가지인가봐요~ㅋㅋ
이달 말 정도 되면 온통 꽃천지가 될 것 같아서 기대되요~
봄꽃 소식 또 올릴게요~ 흐흐~ ^_^




728x90

'타향살이 > 시골 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체통 페인트칠과 마당의 꽃들  (9) 2018.07.19
작물근황 - 수확의 기쁨  (7) 2018.07.12
매일매일 꽃놀이  (6) 2018.06.07
텃밭 근황 - 나무, 모종심기 외  (2) 2018.05.23
텃밭에 파종하기 / 장미나무 심기  (6) 2018.04.14
일상 - 보스톤 / 식도락 / 봄꽃들  (10) 2018.04.11
고추장 담그기  (8) 2018.03.29
둥글레차 만들기  (5) 2018.02.21
올겨울 보통의 날들  (6) 2017.12.24
가을 일상  (7) 2017.11.09
올 여름을 돌아보며  (6) 2017.08.29

댓글10

  • Favicon of https://binubaguni.tistory.com BlogIcon 비누바구니 2018.04.11 14:21 신고

    ㅎㅎ 새가 도둑질을 하는군요 새들은 지붕 있으면 못 훔쳐 먹는다고 하더군요 지들이 먹어야 거기서 거기지만요
    정확히 보스톤은 아니고 하여간 같은 과예요 돌아가신 것. 그런데 마른 상태를 보니 물 때문이 아니라
    뜨신 물 주신 것 아닌가 싶은데요? 하여간 목 말라 돌아가신 건 아이고 뭔가 외부적인 이상이 생긴 걸로 보여요
    해도 좀 보고 물은 그보다 훨씬 더 자주 듬뿍 줘야하는 거였어요 ㅉㅉ
    먹방은 뭐 갈구고 싶지도 않아요 칫!
    수선화니 할미꽃이니 상추 부추, 마당도 푸들 꽃들 모다 참 좋겠다 싶어요
    답글

    • Favicon of https://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8.04.11 19:24 신고

      새가 한 두마리가 아니라 친구들 다 델고 떼로 와서 엄청 많이 먹어요. 그래서 입구를 막아놨어요. 냥이들만 드나들게요~ㅎ
      가끔 바람이 세게 불면 막은 게 넘어지는데 귀신 같이 알고 또 떼로 와요~ㅋㅋ
      따뜻한 물은 안 줬는데요.. ㅠㅠ 물이 너무 많아서이진 않을까요..? 이상해지기 시작했을 때 만져보니 많이 흥건했거든요.. 해가 부족해서인가봐요.. ㅡ.ㅡ
      시골이라 확실히 봄, 여름, 가을은 참 볼 게 많아요~ㅎㅎ 화단을 가꾸지 않아도 이 정도니 가까는 분들은 더 볼 게 많더라고요.
      가까이 계심 맛난 거 대접해드릴 텐데 말이에요.. 진짜루.. 혹여라도 공주 근처 지나시면 들르세요~ 흐흐~ ^_^

  • Favicon of https://callidreamstoryteller.tistory.com BlogIcon 꿈뭉치 2018.04.11 17:07 신고

    소금님 일상이 엄청나게.... 풍부하네요 ㅎㅎㅎ 뭔가 볼거리도 많고 ㅎ 허투루 지나가지 않는 그런 일상인 거 같아요 ㅎㅎ 자연친화적이라 그런지 힐링하는 기분으로 봤어요 ㅎ
    답글

    • Favicon of https://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8.04.11 19:26 신고

      시골에 살다보니 확실히 볼 것도 많고 계절도 몸으로 느낄 수 있어 좋아요~ ㅎㅎ
      아직 몇 년 안 되서 그런지 매년 봄마다 새로워요~ㅋㅋ
      힐링하는 기분이셨다니 제가 더 기분이 좋아요~ 고맙습니다~ ^_^

  • Favicon of https://rosiable.tistory.com BlogIcon 로샤씨 2018.04.12 13:59 신고

    찍으신 꽃들도 넘 이쁘고 하신 음식들도 넘나 군침이 돌아요 (아까 점심을 먹었는데도 말이죠!) 덕분에 눈호강하고 가요 ㅎ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s://the3rdfloor.tistory.com BlogIcon 슬_ 2018.04.12 19:47 신고

    분명 무슨 코멘트를 하려고 했었는데 음식 사진에 넉다운 되어 다 까먹었습니닼ㅋㅋㅋ
    가스통 화덕 탐나네요ㅋㅋㅋ 저 닭볶음탕 완전 꿀맛일 것 같아요. 모짜렐라 치즈 뿌려먹고 싶어요!!!!
    저희 집도 완전 시골인데 분위기가 엄청 다릅니다ㅋㅋㅋ
    답글

    • Favicon of https://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8.04.15 21:44 신고

      가스통 화덕 열효율 정말 좋아요~ ㅎㅎ 뭘 해도 맛나더라고요~ㅋㅋ
      모짜렐라 치즈를 얹을 생각은 못했는데 담에는 그렇게 해먹어야겠어요~ 꿀팁이에요~ 고맙습니다~ㅎㅎ
      저희집은 완전 산골짜기에요~ 집돌이 집순이인 저희에겐 딱이죠~ㅋㅋㅋ

  • Favicon of https://fudd.kr BlogIcon 첼시♬ 2018.04.13 10:45 신고

    우와 꽃도 좋아하고 딸기도 좋아하는데 이번 글은 고기 사진이 킬링 포인트네요. ㅋㅋㅋ
    장작불에 한 건 다 맛있을 것 같아요. +_+

    그리고 저희집에 살아있는 식물은 이제 캣그라스 뿐입니다. 세상을 떠난 보스톤을 보니 생각났어요. 흑흑 ㅠㅠㅠ
    답글

    • Favicon of https://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8.04.15 21:46 신고

      마자요~ 장작불에서 익힌 건 뭐든지 다 맛나요~ 음식에서 불이 이렇게 중요한지 시골 와서 처음 알았어요~ㅎㅎ
      첼시님도 지나다 들르시면 장작불에 고기 구워드릴게요~ 흐흐~
      후추 캣그라스 먹는 거 보고 귀리씨앗을 사서 심었어요~ㅋㅋ 싹이 아직 안 났는데 기다려져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