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타향살이/시골 생활

가을 정취

by +소금+ 2019. 11. 13.


김장도 하고 한 해 먹으려고 고추를 사다 꼭지를 따고 방앗간에 가서 빻았어요~ ^^

시골이라 서울보다 싸요~ㅎㅎ


매실도 걸렀어요.


매실나무 3그루에서 딴 매실로 담근 매실청이에요~

제법 많죠~? ^_^


올해 처음 땅콩을 심어봤는데 많이 나오진 않았어요.

두 집이 나눠먹었는데 우리집 할당량이에요~ㅎㅎ


껍질 까서..


삶아 먹었습니다~

제 입맛엔 별로.. ㅡ.ㅡ 남편은 먹을만 하대요.

땅콩은 그냥 사먹는 걸로... ㅋㅋ


김장 전에 먹으려고 알타리 김치도 담았어요~


올해도 어김없이 고개숙인 벼이삭


황금들녘은 보고 있음 괜히 맘이 부자가 된 것 같아요~

물론 우리 논도 아니지만요~ㅋㅋ


마당에 떨어진 밤송이~

여긴 천지가 밤나무인데 밤도 관리 안 한 나무는 정말 맛이 없어요~

뭐든 그냥 되는 건 없나봐요.


단풍이 들기 시작하더니..


울긋불긋해졌어요~ ^^


잠자리가 거미줄에 걸려 포식하는 거미의 모습 포착!


잠자리에겐 안 좋은 일, 거미에겐 좋은 일.. 세상에 나쁘기만 한 일은 없어요~ㅎ


지금은 졌지만 봄부터 가을까지 이쁜 꽃을 내어주었어요.



이제 가을 꽃들 구경하시죵~ ^_^/










국화분재에요.

동네 분재를 취미로 하시는 분께 샀어요~ㅋ


참 근사하고 이쁘죠~

시골인데다 취미로 하시는거라 싸게 해주셨어요~ㅎㅎ

뒤에 보이는 화분은 초동이 간식 귀리싹이에요~ㅋ


자투리 화단에 심으려고 국화를 샀어요.


잡초가 감당이 안 되서 부직포를 깔았어요~ㅋㅋ

보이는 나무는 사과와 장미에요.


구멍을 뚫어 심었어요.


화단을 정말 이쁘게 꾸미는 일은 참 쉽지 않아요.

온종일 매달리지 않으면 관리가 안 되더라고요.

그래서 저흰 효율성을 택했오요~ㅋㅋㅋ



국화는 종류가 엄청 많아요~










앞집 돌담 틈에 심은 메리골드





코스모스 너무 이쁘죠~~

꽃잎이 그라데이션 형태인 건 처음 봤는데 완전 반했어요~!


정말 아름다워요~






전 메리골드보단 코스모스가 이뻐요~ㅎㅎ



가을이 깊어가고 있어요.

남은 가을, 다가올 겨울도 이 꽃들처럼 아름다운 하루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_^/



728x90

'타향살이 > 시골 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소한 일상과 꽃구경  (10) 2020.09.11
봄꽃의 향연  (14) 2020.05.08
봄에 나는 산나물로 몸보신해요  (6) 2020.05.06
신이화차(목련꽃차) 만들기  (4) 2020.04.03
가을 정취  (13) 2019.11.13
텃밭에서 거둔 농작물  (6) 2019.09.11
최근 마당의 꽃들  (0) 2019.08.30
꽃으로 힐링해요~  (3) 2019.07.05
초여름 텃밭 근황  (8) 2019.06.27
텃밭농사-모종심기 / 5월의 꽃  (1) 2019.05.23
마당에서 만난 봄  (4) 2019.04.26

댓글13

  • Favicon of https://binubaguni.tistory.com BlogIcon 비누바구니 2019.11.13 13:31 신고

    아무튼 오늘 염장질 중에 최고의 염장질을 하시는군요!
    땅콩 농사는 얼핏 생각해도 어려울 것 같아요, 저 껍닥이 까딱하면 썩어 버릴 것 같으니까 말입니다.
    네 논 내 논이 어딨겠어요, 저런 풍경을 눈에 담고 사는 것만 해도~~
    마음이 급가난해짐!
    그런데 국화 분재 죽이지 마시길요~ 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s://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9.11.13 13:33 신고

      ㅎㅎㅎ 사진으로나마 내집이다.. 우리 동네다.. 생각하시고 힐링하셔유~~ 흐흐 ^_^
      국화분재는 저도 자신이 없는데 죽을 것 같다 싶으면 그냥 마당 아무데나 심으라고 하시더라고요~ 꽃 지면 땅으로 갈 듯 싶어요~ㅋㅋㅋㅋ

  • 날으는 고양이 2019.11.13 17:24

    저는 김장할 생각하면 마음이 무거워지는데..ㅎㅎ 시댁 어른들이랑 같이 김장하다보면, 뭔가 제가 계속 쭈구리?가 되거든요. ㅋㅋ 몸도 힘들지만,..마음이 더 힘든..ㅋㅋ 김장 전에 알타리를 담으셨다니, 대단하세요~ 아직 한번도 김치를 저 혼자의 힘으로 담궈본 적이 없어서..혼자 김치 척척 담그시는 분들 보면 리스펙..하게 되는..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s://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9.11.13 21:00 신고

      날고님의 마음 너무나 잘 앱니다요.. ㅠㅠ 몸은 힘들어도 혼자 김장하는 게 더 편하더라고요~ 맛은 복불복이지만요~ㅋㅋㅋ 저는 절임배추 사다 해서 그래도 덜 힘들어요. 처음에 배추 사다 절궜는데 정말 힘들어 죽는 줄 알았어요~ㅋㅋ

  • Favicon of https://toreerang.tistory.com BlogIcon 토리의추억 2019.11.13 21:18 신고

    늘 김치를 사먹는 저는 알타리 김치가 너무 탐납니다. ^^
    답글

  • Favicon of https://73hjkim-cj.tistory.com BlogIcon seabear 2019.11.14 07:41 신고

    정겨운 사진들이었고,, 절로 미소 짓게끔 되었습니다. 농촌삶의 일면도 보게 되었구요~~
    답글

  • Favicon of https://fudd.kr BlogIcon 첼시♬ 2019.11.19 13:21 신고

    국화분재 너무 예뻐요. +_+
    그리고 매실청 거르신 양이 엄청나네요.
    손질하고 설탕 붓고 숙성시키고 하는 데 정성 많이 들이셨겠어요. :D
    답글

    • Favicon of https://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9.11.22 11:50 신고

      국화분재는 저도 처음 봤는데 넘 이쁘죠~ 1년을 꼬박 길러야 저렇게 되나보더라고요~ ^^
      매실청은 음식에도 들어가고 제가 위가 안 좋아 자주 먹어서 꼭 담궈요~ 정성 들이면 1년은 편히 먹으니 좋아요~ㅋㅋ

  • 2019.11.22 10:4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