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타향살이/시골 생활

봄에 나는 산나물로 몸보신해요

by +소금+ 2020. 5. 6.


남편이 산에서 캔 달래에요~

시중의 달래와는 향이 달라서 정말 맛나요~ㅎㅎ


얇아서 다듬는 데 오래 걸려요~


달래간장을 만들었어요~

물론 그냥 무쳐 먹어도 맛나지요~ㅋㅋ


야매지만 저탄고지 하는데 봄에 한 번은 꼭 달래비빔밥을 해먹어요~

최고에요~!! ^_^b


둥글레도 캤어요.

원래 가을에 수확해야 더 맛나거든요..

근데 여기는 산에 온통 밤나무인데 가을엔 밤 수확하려고 주변 풀들은 제초해서 둥글레가 어딨는지 찾을 수가 없어요~

그래서 봄에 캐봤어요~ ^^


둥글레는 구증구포해야 맛나대요~

예전에 한두 번 찌고 말았더니 맛이 별로더라고요.

그래서 이번엔 9번 찌고 9번 말렸어요~ㅋ

이 사진은 세번째 찐 날


드디어 9번째 찐 날~!


구증구포 후 둥글레요.

석 달 정도 숙성 후 먹어야 해요.

모든 차는 숙성의 시간을 지나야 텁텁하고 떫은 맛이 사라지고 더 깊어지거든요~ ^^

9번 찐 둥글레의 맛이 궁금해서 바로 차로 먹었는데 두어 번 쪘을 때보다 훨씬 향도 좋고 맛나더라고요~

근데 끝맛이 텁텁했어요. 숙성하면 정말 구수할 것 같아요~ㅎㅎ


봄이니까 쑥국 한 번 먹어야죵~ㅋㅋ


주변에 쑥도 많아요~ㅋ


남편이 쑥국을 별로 안 좋아해서 한 번 정도만 먹어요~ㅎ


삼겹살과 찰떡궁합이에요~ㅋㅋ


며칠 전 남편이 산삼을 캐왔어요~


예전부터 찜해 둔 산삼인데 몇 년 키웠거든요~ㅎㅎ


이번에 캐왔더라고요~

5-6년은 된건데 둘이 하나씩 사이좋게 나눠먹었어요~ㅋㅋ

몇 뿌리 더 남은 건 안비밀..ㅋ


잔대에요.

여자한테 그렇게 좋다며 산에서 캐와서 텃밭에 다시 심었어요.

가을에 먹어야 약효가 좋대요~ㅎㅎ


고들빼기도 산에서 캐와 밭에 심었어요~ㅋ


마당 한 켠에 두릅나무가 있는데 어린 순은 벌써 따다 먹어버리고 조금 더 자란 두릅을 땄어요~


산에 가서 남편이 딴 산나물들이에요~ ^_^

봄나물이 몸에 좋은데 산에서 자생한 나물들이라 향도 진하고 영양도 풍부해요~ㅎㅎ


요즘 고사리철이라 먹을 만큼만 따고 있어요.


바디나물이에요. 당뇨에 좋대요.


참취에요.

취나물이 종류가 많은데 젤 맛나대요.


우산나물이에요.


우산모양이라 우산나물이래요~ㅎㅎ


끓는 물에 모두 삶고 데쳐요~


고사리는 말리고~


두릅은 데쳐서 바로 먹고~


다른 나물들은 데친 후 물에 담가서 쓴 맛을 빼요~




우산나물은 특유의 향이 있는데 전 별로에요.. ㅡ.ㅡ

남편은 괜찮다더라고요.


참취나물


바디나물

저희는 된장이나 고추장보다 간장으로 심심하게 무친 걸 좋아해요~ ^^


두릅은 고추장에 찍어 먹어요.


요상한 저녁 밥상이에요~ㅋㅋ

동서양의 조화라고 우기겠습니당...킥킥

저탄고지를 해서 쌀밥은 없이 남편은 고기완자와 고구마전을 밥으로,

저는 사워크림을 밥으로 삼아 반찬과 먹었어요~

올봄에도 몸보신 잘 했습니다~ ^_^




728x90

'타향살이 > 시골 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소한 일상과 꽃구경  (10) 2020.09.11
봄꽃의 향연  (14) 2020.05.08
봄에 나는 산나물로 몸보신해요  (6) 2020.05.06
신이화차(목련꽃차) 만들기  (4) 2020.04.03
가을 정취  (13) 2019.11.13
텃밭에서 거둔 농작물  (6) 2019.09.11
최근 마당의 꽃들  (0) 2019.08.30
꽃으로 힐링해요~  (3) 2019.07.05
초여름 텃밭 근황  (8) 2019.06.27
텃밭농사-모종심기 / 5월의 꽃  (1) 2019.05.23
마당에서 만난 봄  (4) 2019.04.26

댓글6

  • Favicon of https://binubaguni.tistory.com BlogIcon 비누바구니 2020.05.06 13:37 신고

    뭐야, 이것!? 저 염장질 하려고 올리신 게 분명해 보입니다 췟! ㅋㅋ 저 중에서 쑥 하나 빼고는 전부 제가 좋아하는 것들. 먹는 것이 중요한 게 아니고 이렇게 자연과 함께 살면 온갖 마음에 병이 다 사라지는데... 좋으시겠슈~ --;;
    답글

    • Favicon of https://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20.05.06 13:59 신고

      크하~~~ 눈치 채셨군용~~ㅋㅋㅋㅋ
      늘 그렇듯 저는 남편이 가져오는거 먹기만 했어요~ㅋㅋ 이상하게 쪼그리고 앉아 뭐 캐고 뜯는 게 재미가 없어요..ㅎㅎ;;;

  • 봄나물 색이 싱그러운게 보는 것만으로도 흐뭇해 집니다 :)
    달래장 탐나요-
    답글

  • 날으는 고양이 2020.05.08 10:07

    달래는 저는 아직 다듬는 게 익숙치 않아서, 맨날 엄마가 해주시는 것만 받아서 먹는데..저 많은 걸 어찌~~참 대단하세요~!!^^ 저번에 다듬다가 저는 화딱지가 나더라구용~ㅋㅋㅋ 둥굴레가 저렇게 생긴건지는 처음 알았어요. 맨날 티백에 담긴 둥글레차만 먹다보니 ㅋㅋ 실제로 어찌 생겼는지 전혀 몰랐거든요. 저는 게을러서 저렇게 구증구포까지 할 수 있을지...0.0 소금님 가끔씩 올려주는 일상에서 많이 배워요~ ^^
    답글

    • Favicon of https://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20.05.08 15:12 신고

      저도 저 달래 다듬다 승질낼 뻔 했어요~ㅋㅋㅋ 가늘어서 정말 힘들더라고요.. ㅜ
      둥글레는 티백과 전혀 다른 맛이에요~ 정말 구수하고 맛나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