텃밭에서 거둔 농작물
본문 바로가기

타향살이/시골 생활

텃밭에서 거둔 농작물


올해는 전체적으로 텃밭 농사가 별로 안 됐어요.

수확물 양도 적고 질도 작년만 못하네요~ㅎㅎ


감은 늘 여기까지 열리고 비오면 떨어져서 맛을 못 봐요~ㅋㅋ


땅콩꽃이에요.

올해 처음 땅콩 심어봤는데 꽃이 신기해요~ㅎㅎ

미니단호박이에요. 미니밤호박이라고도 불리는데 작년에 먹고 난 씨를 모았다 심었어요.

제법 많이 심었는데 열매는 딱 2-3개네요~ㅋ


호박꽃으로 호박꽃전을 해먹었어요.


부침가루 반죽 살짝만 묻혀서 부쳐요.


맛은 호박전과 비슷하고 식감은 훨씬 부드러워요~

꽃을 먹으니 괜히 기분까지 좋아져요~ ^_^

가지도 올해는 별로 안 되서 몇 개 못 먹었어요~ㅋ


금방 딴 가지 쪄서 무쳐 먹으면 얼마나 맛있게요~~ㅋㅋㅋ


올해 처음 자두가 열렸어요.

5년 전 이사오자마자 심었는데 처음 열려서 넘 기뻤어요~ㅎㅎ

약을 전혀 안 치니 모양도 별로고 벌레도 좀 먹었지만 맛은 좋더라고요~ ^^


새콤달콤~!



토마토와 방울토마토도 작년만은 못하지만 둘이 먹기는 충분했죠~


카프레제 해먹었어요.


올해 유일하게 잘 된 매실이에요~ㅎㅎ

작년에 20개도 안 열렸었는데 올해는 무려 9.5kg이나 열렸어요~!

노르스름하게 익어갈 때 따서 매실청을 담아요.


남는 항아리가 없어서 김치통에 담았어요~ㅋ

이달 말에 걸러야 해요~ㅎㅎ





애플수박이에요.


솜털이 보송보송~ 넘 귀여워요~~ >ㅇ<

식물도 어릴 땐 참 귀엽고 사랑스러워요~

이런 모습을 보면 가을이 초동이가 생각나요~ㅋㅋ



무럭무럭 자랐어요.


무거워서 망사로 받침을 해줬어요~ㅎㅎ


수확할 때가 되었네요~



초동인 냄새 맡더니 먹을 수 있는 걸 달라며....ㅋ


꼭지 반대쪽이 살짝 오목하게 들어가면 다 익은거래요~ ^_^


잘 익었군요~



큰 수박과는 조금 다른 맛인데 작아도 달달하니 맛나답니다~ㅎㅎ

이것도 작년보다 갯수가 훨씬 적어요.

옥수수도 작년보다 갯수가 적어요.



갯수만 적은 게 아니라 맛도 작년만 못해요.

농사라는 게 참 맘 대로 안 되는 것 같아요~ ㅎㅎ

옥수수는 여러 방법을 써보니 껍질 한 꺼풀 남긴 생옥수수를

랩으로 싼 다음 지퍼팩에 넣어 냉동보관하는 게 제일 낫더라고요.

이대로 꺼내 푹 삶아 먹음 삶은거 냉동한 것보다 더 맛나요~ ^_^

옥수수수염은 덖은 후 말려 차로 끓여 먹으면 구수하고 맛나요~

시중의 옥수수수염차와는 비교도 안 됩니다~ㅎㅎ

비오는 날 텃밭의 부추로 부추전을 했어요.

밀가루는 1도 안 들어가고 계란과 오징어만 넣었는데 참 맛나요~

밀가루가 안 들어가서 당뇨인이 있는 가족에겐 강추입니다~ ^^


지난 초여름 앵두 남은 걸 청으로 담았어요.


이건 오디청이고요.


며칠 전 드디어 오디와 앵두를 걸렀습니다~



앵두청이에요.

물을 조금 타서 마시면 달달하니 좋고 색깔이 참 이쁘더라고요.

3-6개월 숙성 후 먹으면 더 맛날거에요~

오디청도 숙성 후에 물 타서 마시면 참 맛나요.

요거트에 섞어도 맛나고요~ㅎ


이제 텃밭 작물들도 거의 끝물이에요.

올해도 자연에게 잘 얻어 먹었습니다~ ^_^




'타향살이 > 시골 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소한 일상과 꽃구경  (10) 2020.09.11
봄꽃의 향연  (14) 2020.05.08
봄에 나는 산나물로 몸보신해요  (6) 2020.05.06
신이화차(목련꽃차) 만들기  (4) 2020.04.03
가을 정취  (13) 2019.11.13
텃밭에서 거둔 농작물  (6) 2019.09.11
최근 마당의 꽃들  (0) 2019.08.30
꽃으로 힐링해요~  (3) 2019.07.05
초여름 텃밭 근황  (8) 2019.06.27
텃밭농사-모종심기 / 5월의 꽃  (1) 2019.05.23
마당에서 만난 봄  (4) 2019.04.26
  • 와 정말 풍성하네요~ 보기만 해도 뿌듯합니다!

  • 날으는 고양이 2019.09.18 14: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저 호박꽃전은 TV에서만 봤는데...텃밭을 직접 가꾸시니, 이런 것도 해서 드시네요~ +.+ 대단 대단~~!! 신랑이 우리 둘 다 회사 그만두고 시골에서 텃밭이나 가꾸면서 살까 ㅋㅋ 맨날 그러는데, 걸리는 것 중 하나가 벌레에요.ㅋㅋ 저는 벌레를 싫어하는 정도가 아니라 무서워하거든요~ 텃밭 가꾸는 것도 노력과 노동의 산물이려니 하고 있어요. 이번 여름이 그렇게 덥지 않아서(물론 작년과 비교해서 더 그렇게 느껴지는거지만..) 그래서 수확물이 작년만 못한 게 아닐까..추측해봅니다.ㅎㅎ

    • 저도 첨에 벌레 때문에 맨날 소리질렀어요.. ㅠㅠ 2-3년 지나니까 그래도 조금 적응이 되어서 소리는 덜 지르는데 그래도 아직 적응 안 되는 벌레는 지네와 사마귀에요.. ㅠㅠ 시골은 정말 벌레와 잡초와의 전쟁입니다~ㅎㅎㅎ
      말씀처럼 올해 덜 더워서 그런 것 같아요. 똑같이 키우는데도 매년 다른 작황인 걸 보면 딱 자연이 주는 만큼 거둬야 하는 것 같아요~ ^_^

  • 텃밭을 가꾸면서도 냥남매 생각을 하시는 소금님의 마음...+_+
    초동이는 저 수박이 얼마나 맛있는지 몰라서 안타깝네요. 흑흑...ㅠㅠ

    • 작은 생명들만 보면 냥남매가 눈에 밟혀요~ㅋㅋㅋ
      애플수박은 참 달달한데 수확이 적어서 아쉬웠어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