텃밭에서 거둔 농작물
본문 바로가기

타향살이/시골 생활

텃밭에서 거둔 농작물


올해는 전체적으로 텃밭 농사가 별로 안 됐어요.

수확물 양도 적고 질도 작년만 못하네요~ㅎㅎ


감은 늘 여기까지 열리고 비오면 떨어져서 맛을 못 봐요~ㅋㅋ


땅콩꽃이에요.

올해 처음 땅콩 심어봤는데 꽃이 신기해요~ㅎㅎ

미니단호박이에요. 미니밤호박이라고도 불리는데 작년에 먹고 난 씨를 모았다 심었어요.

제법 많이 심었는데 열매는 딱 2-3개네요~ㅋ


호박꽃으로 호박꽃전을 해먹었어요.


부침가루 반죽 살짝만 묻혀서 부쳐요.


맛은 호박전과 비슷하고 식감은 훨씬 부드러워요~

꽃을 먹으니 괜히 기분까지 좋아져요~ ^_^

가지도 올해는 별로 안 되서 몇 개 못 먹었어요~ㅋ


금방 딴 가지 쪄서 무쳐 먹으면 얼마나 맛있게요~~ㅋㅋㅋ


올해 처음 자두가 열렸어요.

5년 전 이사오자마자 심었는데 처음 열려서 넘 기뻤어요~ㅎㅎ

약을 전혀 안 치니 모양도 별로고 벌레도 좀 먹었지만 맛은 좋더라고요~ ^^


새콤달콤~!



토마토와 방울토마토도 작년만은 못하지만 둘이 먹기는 충분했죠~


카프레제 해먹었어요.


올해 유일하게 잘 된 매실이에요~ㅎㅎ

작년에 20개도 안 열렸었는데 올해는 무려 9.5kg이나 열렸어요~!

노르스름하게 익어갈 때 따서 매실청을 담아요.


남는 항아리가 없어서 김치통에 담았어요~ㅋ

이달 말에 걸러야 해요~ㅎㅎ





애플수박이에요.


솜털이 보송보송~ 넘 귀여워요~~ >ㅇ<

식물도 어릴 땐 참 귀엽고 사랑스러워요~

이런 모습을 보면 가을이 초동이가 생각나요~ㅋㅋ



무럭무럭 자랐어요.


무거워서 망사로 받침을 해줬어요~ㅎㅎ


수확할 때가 되었네요~



초동인 냄새 맡더니 먹을 수 있는 걸 달라며....ㅋ


꼭지 반대쪽이 살짝 오목하게 들어가면 다 익은거래요~ ^_^


잘 익었군요~



큰 수박과는 조금 다른 맛인데 작아도 달달하니 맛나답니다~ㅎㅎ

이것도 작년보다 갯수가 훨씬 적어요.

옥수수도 작년보다 갯수가 적어요.



갯수만 적은 게 아니라 맛도 작년만 못해요.

농사라는 게 참 맘 대로 안 되는 것 같아요~ ㅎㅎ

옥수수는 여러 방법을 써보니 껍질 한 꺼풀 남긴 생옥수수를

랩으로 싼 다음 지퍼팩에 넣어 냉동보관하는 게 제일 낫더라고요.

이대로 꺼내 푹 삶아 먹음 삶은거 냉동한 것보다 더 맛나요~ ^_^

옥수수수염은 덖은 후 말려 차로 끓여 먹으면 구수하고 맛나요~

시중의 옥수수수염차와는 비교도 안 됩니다~ㅎㅎ

비오는 날 텃밭의 부추로 부추전을 했어요.

밀가루는 1도 안 들어가고 계란과 오징어만 넣었는데 참 맛나요~

밀가루가 안 들어가서 당뇨인이 있는 가족에겐 강추입니다~ ^^


지난 초여름 앵두 남은 걸 청으로 담았어요.


이건 오디청이고요.


며칠 전 드디어 오디와 앵두를 걸렀습니다~



앵두청이에요.

물을 조금 타서 마시면 달달하니 좋고 색깔이 참 이쁘더라고요.

3-6개월 숙성 후 먹으면 더 맛날거에요~

오디청도 숙성 후에 물 타서 마시면 참 맛나요.

요거트에 섞어도 맛나고요~ㅎ


이제 텃밭 작물들도 거의 끝물이에요.

올해도 자연에게 잘 얻어 먹었습니다~ ^_^




'타향살이 > 시골 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텃밭에서 거둔 농작물  (6) 2019.09.11
최근 마당의 꽃들  (0) 2019.08.30
꽃으로 힐링해요~  (3) 2019.07.05
초여름 텃밭 근황  (8) 2019.06.27
텃밭농사-모종심기 / 5월의 꽃  (1) 2019.05.23
마당에서 만난 봄  (4) 2019.04.26
꽃구경 오세오~ ^_^  (4) 2018.11.01
늦여름, 초가을의 텃밭 근황  (4) 2018.10.04
텃밭 작물로 요리하기  (10) 2018.07.26
우체통 페인트칠과 마당의 꽃들  (9) 2018.07.19
작물근황 - 수확의 기쁨  (7) 2018.07.12
  • 와 정말 풍성하네요~ 보기만 해도 뿌듯합니다!

  • 날으는 고양이 2019.09.18 14: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저 호박꽃전은 TV에서만 봤는데...텃밭을 직접 가꾸시니, 이런 것도 해서 드시네요~ +.+ 대단 대단~~!! 신랑이 우리 둘 다 회사 그만두고 시골에서 텃밭이나 가꾸면서 살까 ㅋㅋ 맨날 그러는데, 걸리는 것 중 하나가 벌레에요.ㅋㅋ 저는 벌레를 싫어하는 정도가 아니라 무서워하거든요~ 텃밭 가꾸는 것도 노력과 노동의 산물이려니 하고 있어요. 이번 여름이 그렇게 덥지 않아서(물론 작년과 비교해서 더 그렇게 느껴지는거지만..) 그래서 수확물이 작년만 못한 게 아닐까..추측해봅니다.ㅎㅎ

    • 저도 첨에 벌레 때문에 맨날 소리질렀어요.. ㅠㅠ 2-3년 지나니까 그래도 조금 적응이 되어서 소리는 덜 지르는데 그래도 아직 적응 안 되는 벌레는 지네와 사마귀에요.. ㅠㅠ 시골은 정말 벌레와 잡초와의 전쟁입니다~ㅎㅎㅎ
      말씀처럼 올해 덜 더워서 그런 것 같아요. 똑같이 키우는데도 매년 다른 작황인 걸 보면 딱 자연이 주는 만큼 거둬야 하는 것 같아요~ ^_^

  • 텃밭을 가꾸면서도 냥남매 생각을 하시는 소금님의 마음...+_+
    초동이는 저 수박이 얼마나 맛있는지 몰라서 안타깝네요. 흑흑...ㅠㅠ

    • 작은 생명들만 보면 냥남매가 눈에 밟혀요~ㅋㅋㅋ
      애플수박은 참 달달한데 수확이 적어서 아쉬웠어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