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려보는 초동이와 외면하는 가을이




제가 재봉을 하는 오후 시간..

초동인 문지방에 걸쳐 앉는 걸 좋아해요~ ^^


잠시 후..

떡실신의 시간~~


물론 가을이도 함께요~ㅎ


셔터소리에 살짝 깼어요~ㅋ


가을인 다가가도 세상 모르고 자네요~ㅎ


한숨 자고 일어난 가을이가 재봉방으로 들왔어요~ ^^

누나가 들오니 초동이도 깼어요~


초동이에게 스윽~ 다가가는 가을이~ㅎ

맨날 피하던 가을이가 다가오니 초동이가 놀랬어요~ㅋㅋ


초동이 발냄새를 맡는 가을이~ㅎㅎ


발냄새를 맡다가 솜방망이로 한 대 치고 빠진 가을이에요~ ㅡ.ㅡㅋ

누나의 솜방망이질에 놀란 초동이~


"왜 때리냐옹?"


초동이가 노려보자 가을인 외면해요~ㅋ


보복하지 않고 그냥 누운 초동이에요~ ^^



가을이도 더 이상 공격하진 않더라구요~

늘 그렇듯 시시하게 끝난 가을이의 시비~ㅋㅋ


다음 날..

초동이가 침대에서 자는데 가을이가 재봉방에 오더니 저기 앉아 그루밍을 하더라구요~ ^^


흔한 일이 아니라 바로 카메라를 들었어요~ㅎ

이제는 초동이 냄새가 많이 나는 매트나 방석 위도 잘 앉아요~ ^^


초동이가 오나 밖을 살펴요~ 오는 게 싫어서 그래요~ㅋㅋ



새초롬하게 나온 가을이~ ^^


잠시 후 제가 다림질을 하는데 가을이가 의자에 올라가 자더라구요~


남편이 2층으로 올라와 가을이를 쓰담쓰담 해줬어요~ㅎ


"아빠한텐 항상 좋은 냄새가 난다냥~ 맛있는 간시기의 향기~~"



남편이 앞발을 덥석 잡으니 가을이가 손을 물었어요~ㅋ


남편이 숙녀의 발을 갑자기 잡아 미안하다며 화해를 청했어요~ㅋㅋ

뾰로통한 가을이~ㅎ


화해의 뜻으로 그루밍을 해달랬더니 고개를 돌리는 가을이에요~ㅋㅋㅋ



잠시 후 앞발을 꼬고 자길래 카메라를 들었어요~ㅎㅎ


자다 어렴풋이 깬건지 눈 뜨고 자는지 전혀 미동도 없어요~ㅋㅋ


저녁을 먹은 후 남편이 운동을 하는데 초동이가 남편 의자를 차지했어요~ㅎㅎ



가을이는 여기서 졸고~


초동인 여기서 졸아요~


가까이 다가가니 안 존 척해요~ㅋㅋ 


+++

날씨가 풀렸다 추워졌다를 반복하면서 조금씩 봄이 오고 있어요~ ^^

저는 다른 계절도 좋지만 봄을 유독 좋아해요~

봄이 넘 짧아 아쉽지만 그래도 봄은 언제나 반가워요~ㅎㅎ

일교차가 점점 커지는데 이웃님들 건강 조심하세요~ ^^

그리고 한 주도 행복하세요~!





+ 이메일 구독신청 +
아래에 이메일 주소를 입력해주세요~

구독신청 후엔 메일인증 꼭 해주세요~!! ^^


구독 신청하는 방법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1. 날으는 고양이 2017.02.20 09:29 신고

    점점 갈수록 봄이나 가을이 짧아지는 것 같아서, 걱정이긴 해요.. 전 가을을 좋아하거든요~ㅎㅎㅎ 그래서 가을이의 이름도 참 좋아하구요~ㅎㅎㅎ 가끔 가을이가 먼저 장난을 걸기고 하는군요? ^^

    • Favicon of http://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7.02.20 20:20 신고

      마자요~ 봄 가을이 점점 짧아져요.. 나중엔 여름과 겨울만 남을 것 같아 걱정이에요..
      가을이도 장난을 걸긴 해요~ 순수하게 놀자는 것보다는 감정을 섞어서요~ㅋㅋㅋ

  2. Favicon of http://fudd.kr BlogIcon 첼시♬ 2017.02.20 09:35 신고

    제목 보고 한 번 빵 터졌다가 으잉? 초동이가 노려보고 가을이가 외면한다고? 하면서 읽었어요.
    가을이가 먼저 한 방 날려서 초동이가 노려보는 거였군요. ㅋㅋㅋ

    • Favicon of http://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7.02.20 20:22 신고

      초동인 놀자고 장난치지만 가을인 시비를 걸려고 장난쳐요~ㅋㅋ
      초동이에게 다가가는 이유는 단 하나! 솜방망이 날리기 위함이에요~ㅎㅎ

  3. 조조 2017.02.20 19:44 신고

    사진 한장 한장 볼때마다 '아유 이뻐라~'가 절로 나옵니다.
    우리 집에도 고양이 두 마리가 뒹굴뒹굴거리면 좋겠습니다.
    식구들 반대로 키우지 못하네요. 호시탐탐 엿보며 입맛만 다시는 중

    • Favicon of http://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7.02.20 20:23 신고

      조조님 오랜만이에요~ 반가워요~ 흐흐~~ ^^
      저희 냥남매로 대리만족하셨다면 그걸로 족합니다~ㅎㅎㅎ
      늘 이쁘게 봐주셔서 감사드려요~! ^^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