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식 사냥~



    재봉을 하는 오후시간..

    초동이가 창밖을 보고 있어요~


    초동아~ 잼나? ^^


    저는 안 보고 눈뽀뽀하네요~ㅋㅋ


    누나는 모하고 있나 뒤돌아보는 초동이~ㅎ


    가을인 자고 있네요~


    "오잉~ 누나 잔다옹.. 나도 자야겠다옹~"



    그리곤 자요~ㅋㅋ



    따라쟁이~


    잠시후 초동이가 잠드니 가을인 일어나 제게 와 다리에 스윽하고 지나가요~ㅋ


    그리곤 궁디팡팡하라며 궁디를 들이밀어요~ㅋㅋ


    대기하는 가을이~ㅎ

    제가 힘이 있나요.. 해드려야죠~~ ^^


    얼마 후..

    가을이가 창밖을 보고 있었어요..



    "누나 먼데먼데~~? 나도 같이 보자옹~"



    초동아 아까 너도 봤잖아~ 똑같지 뭐~~ㅋ


    뒤에서 초동이가 기다리자 못마땅한 가을이의 마징가귀~ㅋ


    대기하는 초동이~ㅋㅋ

    어쩐 일인지 방해 안 하고 기다리더라구요~ㅎㅎ


    뒤통수가 따가운 가을이가 나오고 초동이가 올라갔는데 생각보다 별 게 없었나봐요~



    걍 바로 내려오네요~ㅎ



    "쟤는 왜케 따라댕기냥~~"


    내려가더니 가을이 옆으로 갔어요~ㅋㅋ


    초동아~ 누나가 좋아~? ^^



    결국 가을인 또 초동일 피해 가버렸네요...ㅎㅎ



    저녁이 되자 간식을 달라고 남편을 바라봐요.. 

    사진은 남편이 찍었어요~


    "아빠~ 시간이 됐다옹~ 어서 간시기를 꺼내시라옹~"



    "이상하다... 시간이 지났는데... 왜 안 주실까..."


    그래도 안 주자 제 앞으로 와서 고민해요~ㅋㅋ


    남편이 세 개를 꺼내줬어요~ㅋ


    "그래~ 이맛이다옹~~!"


    침흘려가며 맛나게 먹어요~ㅋ


    남편이 하나를 집어들었어요~ㅎ

    사냥감을 보는 듯한 초동이의 눈빛~



    간식 사냥 성공~! ㅋㅋ

    갑자기 다가와 무는 바람에 초점이 흔들렸네요~

    남편이 한 손엔 간식, 한 손엔 카메라를 들었어요~ㅎㅎ



    물고 뒷걸음질치는 초동이에요~ㅋㅋ


    두어 시간 후..

    갑자기 가을이가 안 보이는거에요~

    2층에 가보았는데도 없고요~

    그래서 불을 켰더니 저기 딱~ㅋㅋㅋ

    런닝할 때 심심해서 영화보는데 저 위에 올라가 있네요~ㅎㅎ


    가을아~~ 그렇게 불렀는데 여기 있으면서 왜 대답도 안 해~~?


    "내가 집 안에서 가긴 어딜 간다고 그러시냥?"


    그건 그래..

    그래도 안 보이면 괜히 걱정되잖아~~ ㅡ.ㅡ


    "저 녀석이 넘 방해해서 여기로 왔다냥~"


    초동이가 누나를 빤히 보네요~ㅎ


    "여기는 쟤가 못 올라온다냥~ 후훗~~"


    초동이의 방해에서 벗어난 가을이의 미소에요~ㅎㅎ ^^





    + 이메일 구독신청 +
    아래에 이메일 주소를 입력해주세요~


    구독 신청하는 방법


    '즐거운 냥남매 > 가을 & 초동'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멋찐 냥오빠 같은 초동이~ㅋ  (14) 2016.08.05
    난 아빠가 좋다냥~  (20) 2016.08.01
    내어주고 찾은 편안함  (12) 2016.07.29
    울근불근 냥남매~  (14) 2016.07.25
    원통 스크래처에 최적화된 몸매  (8) 2016.07.20
    간식 사냥~  (6) 2016.07.18
    더우니까 늘어진다냥~  (10) 2016.07.15
    내 사랑 막대~  (8) 2016.07.13
    신상 스크래처 쟁탈전  (10) 2016.07.11
    같이 내다보기  (6) 2016.07.08
    냥남매에게 선물했어요~  (12) 2016.07.06
    Posted by +소금+
    • 루리
      2016.07.18 14:14 신고

      갸우뚱 고민하는 초동이 표정이 꽤나 진지해보여요. ^^
      초동이를 따돌린 가을인 간만에 의기양양 여유롭게 보이구요.
      자주 했던 말이지만 가을이와 초동이는 연년생이었던 저와 남동생 생각을 많이 나게 해요. 사이가 엄청 좋은 것도 나쁜 것도 아닌...하지만 안보이면 찾는 묘한 관계죠!?^^

      • Favicon of http://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6.07.18 22:24 신고

        저도 연년생인데 그다지 사이가 좋진 않아요~ㅋㅋ 연년생은 누나가 넘 손해가 많아요..ㅋ
        가을이도 많이 양보해주고 있어서 얼마나 고마운지요~ 피를 나눈 남매도 아닌데 말이죠~ㅋㅋㅋ

    • Favicon of http://fudd.kr BlogIcon 첼시♬
      2016.07.18 22:09 신고

      같은 냥이인데도 소금님과 냥주인님께서 찍으신 사진 느낌이 달라요. ㅋㅋ
      소금님은 귀여운 고양이들을 찍으신 것 같고, 냥주인님은 맹수 초동이를 찍으신 것 같아요. ㅋㅋㅋ

      • Favicon of http://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6.07.18 22:26 신고

        ㅎㅎ 근가요~~? ^^
        사진은 정말 찍는 사람에 따라 느낌이 달라요~ 같은 사람이라도 즐거울 때와 슬프거나 우울할 때 사진이 또 다르더라구요~ ^^
        남편 덕에 초동이의 다른 매력이 보여진 것 같아요~ㅎ
        앞으로도 종종 찍어달라 해야겠어요~ㅋㅋ

    • 날으는 고양이
      2016.07.19 10:06 신고

      긴 휴가를 끝내고..그 동안의 포스팅을 몰아서 지금 막 다 봤네요~ㅎㅎㅎ 보면서 끊임 없이 미소가.. ㅋㅋㅋ 가을이와 초동이 보는 게, 제 일상의 낙 중 하나에요~^^

      • Favicon of http://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6.07.20 09:13 신고

        즐거운 휴가 보내셨나요~~? ㅎ ^^ 저희 냥남매 보시는 것을 낙으로 여겨 주셔서 감사드려요~~ 흐흐~
        남은 여름도 건강히 보내세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