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통 스크래처에 최적화된 몸매




아침에 간만에 나란히 앉아서 밥 먹길래 찍었어요~

가을인 밥먹다 초동이가 오면 먹다가도 바로 일어나거든요...ㅋ


입이 짧은 가을이가 먼저 일어났어요~ㅎ


점심 때쯤 간식시간이 되었어요~

과자라 그냥 방바닥에 몇 개씩 줘요~


먹다가 서로를 의식해요~ㅋ


가을이가 또 3개를 남겼어요~

입이 짧아요.. ㅡ.ㅡ


그리곤 남긴 걸 초동이가 먹을 때까지 지켜봐요~ㅎ


가을이가 남긴 게 없어질까봐 쳐다보면서 먹어요~ㅋ


기지개 한 번 켜고..


먹어요~ ^^

우리집 잔반처리반~ㅋㅋ


잠시 후 가을이가 들어가니 또 시비거는 초동이~


30분 뒤엔 그래도 평화롭게 가을인 여기서 자고..


초동인 남편 의자에서 자요~ ^^


깊은 잠에 빠졌어요~ㅎㅎㅎ

살짝 보이는 송곳니~ㅋㅋ


가을이도 잘 자요~ ^^


저녁이 되어 가을이가 여깄으니 또 초동이가 시비를 걸더라구요..


그래서 스크래처 침대를 방 안으로 놔줬어요~

초동이보고 여기 있으라고 앉혀줬더니 표정이 저래요..

혹시나 했는데 역시나 효과는 없더라구요.. ㅡ.ㅡ


누워서 초동이가 오나 안 오나 긴장하는 가을이..


결국 가을이 내쫓고 초동인 그냥 바닥에...ㅋ

초동아~ 뭘 잘했다고 눈뽀뽀냥~?


지는 바닥에서 잘거면서 왜 뺏는지 원..ㅋㅋ


한 시간 반 정도 지나 가을이가 다시 앉았어요~


요새 눈뽀뽀도 잘 하고 애교도 많이 부리는 가을이에요~ ^^


초동이가 또 가을이에게 시비걸려고 마음의 준비를 하고 있더라구요...ㅋ


가을인 초동이가 공격할까 살짝 긴장하고 있고요~


그래서 초동일 제 의자 뒤로 앉혀줬어요..

이러면 좀 얌전하거든요.. 


초동이가 커서 이젠 의자 뒤가 많이 좁은데도 잘 자요~ ^^


저를 자꾸 밀어내며 지는 편하게 자요..

아.. 덥고 좁다...ㅡ.ㅡ;;


가을인 뚱뚱하지 않아요.. 

단지 원통 스크래처에 최적화된 몸일 뿐이에요~ㅋㅋ


30여분 뒤..

자다 깨서는 자는 가을이를 돌아봐요~ㅎ


초동아~ 넌 들어가지도 않음서.. 그냥 누나 있게 해주자~~

뭔가 못마땅한 눈뽀뽀~ㅋㅋ


가을이가 원통에 편히 있게 해주는 대신 제 손을 바쳤어요~ ㅜㅜ


잠시 후 초동이가 모니터 앞에 이러고 앉아 눈뽀뽀도 하고 졸기도 하는데..


가을이가 그 모습이 시샘이 났는지 올라와서 물먹는 척을 해요~ㅋ


스크래처를 양보했는데 가을이가 올라오니 못마땅한 초동이..


우리집 원조 질투냥 가을이에요~ㅋ


결국 또 제 손을 바쳤어요.. ㅡ.ㅡ


아래 동영상은 가을이를 내쫓는 초동이의 모습이에요~ ^^


볼륨을 크게 하시면 가을이가 크르르르ㄹㄹㄹ 하고(멀리서 줌으로 당겨찍었더니 치직거리는 소리 같이 들려요~ㅋ

잠시 후 초동이가 하이톤으로 소리를 질러요~ ^^





+ 이메일 구독신청 +
아래에 이메일 주소를 입력해주세요~


구독 신청하는 방법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즐거운 냥남매 > 가을 & 초동'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이 누나 꼬리를 앙~!  (8) 2016.08.12
멋찐 냥오빠 같은 초동이~ㅋ  (14) 2016.08.05
난 아빠가 좋다냥~  (20) 2016.08.01
내어주고 찾은 편안함  (12) 2016.07.29
울근불근 냥남매~  (14) 2016.07.25
원통 스크래처에 최적화된 몸매  (8) 2016.07.20
간식 사냥~  (6) 2016.07.18
더우니까 늘어진다냥~  (10) 2016.07.15
내 사랑 막대~  (8) 2016.07.13
신상 스크래처 쟁탈전  (10) 2016.07.11
같이 내다보기  (6) 2016.07.08
  1. 날으는 고양이 2016.07.20 09:52 신고

    초동이가 가을이 내쫓는 거에 취미를 붙였군요?ㅋㅋ 나름 장난 비슷하게 생각하는 듯 해요. 가을이도 내쫓김 당하면서도 계속 스크래쳐에 와서 앉는 거 보면, 그리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는 듯요~ 니가 그래봤자, 나는 다시 가서 앉을거다~ㅋㅋ 이렇게 생각하는 듯ㅎㅎㅎ

    • Favicon of http://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6.07.25 12:11 신고

      그런가봐요~ 가을이가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아 정말 다행이에요~ㅎ
      지금도 초동이에게 뺏겼어요.. ㅡ.ㅡㅋㅋ

  2. 루리 2016.07.20 10:58 신고

    누나가 간식도 양보하는데 ,
    초동아 !!! 누나를 쉬게 해주자. ㅠㅠ
    초동이 눈엔 누나가 하는 건 뭐든지 좋아보이나봐요. 그래서 일단은 뺏고보자....이런 마음인거죠?

    그나마 엄마뒤에 앉을 때엔 '엄마는 초동이만의 엄마' 이런 마음으로 심술을 덜 부리나봐요. 더운데 고생하시네요. ^^
    ㅎㅎㅎ 엄마만 바라보는 막내아들보는 것 같아요.

    • Favicon of http://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6.07.25 12:13 신고

      정말 남의 떡이 커보이는 심리인가봐요..ㅋㅋ 심술쟁이 초동이.. ㅋ
      가을이가 심술부리다 요새 당하네요~ㅎㅎㅎ

  3. Favicon of http://fudd.kr BlogIcon 첼시♬ 2016.07.20 12:58 신고

    초동이는 스크래처에 별 관심도 없으면서 왜 가을이를 쫓아낸대요. ㅋㅋㅋ 가을이 닮아서 질투냥 되는 거 맞나봐요.
    초동이 목소리가 이렇게 하이톤일 줄이야! ㅋㅋㅋㅋㅋ
    가을이도 초동이 의식해서 뭔가 더 애교 부리고 살갑게 구는 것 같아요. :)

    • Favicon of http://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6.07.25 12:15 신고

      ㅎㅎ 저럴 때만 하이톤이에요~ 평소에도 낮은 톤은 아니지만 저 정도는 아니에요~ㅋㅋㅋ
      확실히 초동이 덕에 가을인 애교가 늘었어요~ㅎㅎ 그점은 참 좋아요~ㅋㅋㅋ

  4. 가을초동♥ 2016.07.20 17:28 신고

    아가 때 사진부터 지금까지 쭉 봐 왔어서 그런지... 가을이랑 초동이가 싸운다고 하면 뭔가 아가고양이들의 싸움? 솜방망이 몇 번 휘두루는 정도의 싸움을 생각했는데
    영상을 보니 쪼금 무섭게 싸우네요 ㅜㅜㅜㅜ 초동이가 어렸을 때 가을이누나한테 구박받았던 서러움을 풀고 싶나 봐요. 아구...

    • Favicon of http://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6.07.25 12:16 신고

      ㅎㅎㅎ 솜방망이를 무섭게 흔드어대도 크게 다치는 일은 없어요~ ^^
      아직 한 번도 피본 적은 없거든요~ 가끔 털은 빠지지만요~ㅎㅎ
      질투하는 가을이보고 초동이가 배운 것 같아요~ㅎㅎ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