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의 봄



완연한 봄이에요~  ÷D 

저희 집은 깊은 시골이라 그런지 아침엔 서울보다 춥고 낮엔 서울보다 따뜻해요~ㅎ

일교차가 12-18도까지 되니 하루에 옷을 몇 번이나 갈아입어요~ㅋㅋ


이건 운지버섯이에요~ 참나무에서 자란대요~

건강에 참 좋은 버섯이라고 하더라구요~ㅎㅎ



남편이 산에 가서 채취했어요~


이만큼이에요~


씻어서 말린 후 두고두고 먹으면 좋아요~

직접 요리해서 먹기보다는 백숙에 넣어 끓이면 백숙이 정말 일품이에요~ :D 


뽕나무 가지에요~

집 앞에 있는 뽕나무가 커서 가지치기를 했는데 음식에 넣으려고 씻어서 말렸어요~


운지버섯과 뽕나무를 씻어서..


백숙에 넣었어요~


닭을 통째로 넣고 삼계 재료와 운지버섯, 뽕나무를 같이 넣어서 끓여요~


가스통 화덕에 끓이면 화력이 좋아서 더 맛나요~ㅎ


다 됐어요~ㅋㅋ


고기는 먹고 국물로 죽을 끓이면 정말 맛나요~

남은 고기는 나중에 죽에 넣고요~ㅎ

사실 고기보다 국물이 정말 끝내준답니다~ :D


작년 7월에 직접 기른 도라지로 효소를 담았었죠..


8개월이 지난 모습이에요~ㅎ


도라지를 건졌어요~

맛이 빠져나가서 도라지 자체는 맛도 향도 거의 없더라구요..


거르고 난 유리병 벽에 묻은게 아까워 물로 헹궈 마셨어요~ㅋㅋㅋ

거르고 나니 작은 병 2개 나왔는데 양이 정말 적었어요..

도라지가 수분이 많은 식물이 아니라서 그런가봐요.

한 병은 고마운 분께 선물로 드리고 한 병은 모셔놨어요~ㅎ


잔디를 태웠어요~ 그래야 해충이 죽는대요..


전 불이 확~ 번질까 걱정했는데 오히려 자꾸 꺼지더라구요.. 



불이 자꾸 꺼져서 이것도 쉽지 않았어요..


파종도 했어요~ :D


2월에 파종했는데 스티로폼 박스에 넣고 밤에는 추우니 뚜껑을 닫아 보온했어요~ㅎ


가을인 아빠가 일하는 모습을 지켜봐요~ :D



날이 따뜻해지면서 밖으로 꺼내놨어요~

2년 전처럼 사과씨를 심엇는데 싹이 났어요~! ㅎㅎ


토마토, 파프리카, 참외, 수박, 가지, 사과 등


오이, 호박이에요~ㅎ


뭔가 또 싹이 났어요~ㅋ



이게 다 사과에요~ㅋㅋㅋ

아무래도 저희 집 사과 농장 될 것 같아요~ :D

몇 년 후엔 사과를 따먹을 수 있겠죠? ㅎㅎ









+ 이메일 구독신청 +
아래에 이메일 주소를 입력해주세요~

구독신청 후엔 메일인증 꼭 해주세요~!! ^^


구독 신청하는 방법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1. 2017.04.15 20:07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7.04.20 13:40 신고

      마자요~ 구름을 닮아서 운지에요~ ㅎㅎ 백숙은 정말 일품이에요~ ㅋ
      바질은 그래도 잎이 둥글어서 냥이가 덜 건드리지 않을까요? 초동인 뾰족한 잎만 뜯어먹더라구요~ㅎㅎ
      저도 5월이 기대됩니닷~~!! ÷D

  2. 날으는 고양이 2017.04.17 09:39 신고

    저는 서울 생활만 해봐서, 보면 다 신기한 것 투성이네요~ 이렇게 살면 건강이 좋아지겠어요~~^^ 시골 생활은 부지런해야 할 수 있다는데..여유도 보이네요~ 부럽 부럽~^^

    • Favicon of http://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7.04.20 13:42 신고

      저도 이사와서 전부 처음 경험하는 것들이라 신기하면서 재밌더라구요~ 올해는 그래도 두세 번째인데도 계속 신기해요~ㅋㅋㅋㅋ
      남편이 부지런한 덕에 저도 시골살이의 여유를 누리고 있어요~ 전 게으름뱅이랍니다...ㅋㅋㅋ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