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가의 고양이 초동군




부엌 창만 열리면 둘이 붙어 앉아요~ :D 

평소에는 절대 볼 수 없는 모습이죠~ㅋㅋㅋ


진지하고 재밌게 밖을 바라봐요~ㅎㅎ


밖을 보다 가을인 초동이 냄새를 맡아요~

저러다 그루밍으로 이어지면 참 좋을 텐데 말이에요~ㅎㅎ



가을이가 냄새를 맡자 초동이가 고개를 돌렸어요~


그럼 가을인 돌아나와요..


잠시 후 창문에 붙어 앉은 효과인지 이렇게 가까이 앉았네요~ㅎㅎ

거실에서 둘이 가까이 앉는 일이 없는데 

왠일로 저렇게 앉았는지 신기하고 이뻐서 또 카메라를 들었어요~ ÷D


남편이 밭일 나가다가 장난을 치니 둘 다 아빠를 봐요~ㅎ



궁금한 초동인 다가가요~ㅋㅋ


"난 한개도 안 궁금하다냥!"


그리고는 슬쩍 내다봐요~ㅋㅋㅋ


초동이 앞으로 가서 찍었어요~ㅎ



가을이에게 초점을 맞추니 고개를 돌리는군요.. 킁.. ㅡ.ㅡ


초동인 만져달라고 드러눕고 가을인 일어나 자리를 옮겨요~


미숫가루 묻은 초동이 배에 얼굴을 묻었어요~ ÷D


오후엔 가을이가 또 제 재봉의자를 차지했어요~ㅎ


가을이가 저러고 있음 배방구를 해요~ㅋㅋㅋ


잠시 후 뭔가 못마땅한 표정을 하고 있는 가을이..


그 이유는 초동이가 창가를 차지했기 때문이에요~ㅎㅎ


낮엔 더워서 창문을 열면 초동이가 신나서 올라가거든요~


창가의 고양이 초동군

가을이보다 더 창가를 좋아해요~ :D 


가을이도 올라가고 싶은데 초동이가 선수를 치니 여기서 기다리고 있는거에요~


시선은 초동이에게 고정~ ㅋㅋ


누나가 기다리든 말든 내려올 기미가 안 보이는 초동이에요~ ㅎㅎㅎ


+++

어제는 다림질을 몰아서 해서인지 자세가 안 좋았는지

깨부터 팔, 손목까지 너무 아파서 포스팅 예약을 못했어요. ㅜㅜ

계속 마사지 하고 주무르고 지압하고 일찍 잤더니 오늘은 괜찮더라구요.

그래서 이제사 냥포스팅해요.

역시 몸이 안 아파야 좋아하는 일도 하고 집안 일도 하고 식구들(사람식구, 냥식구)도 건사해요~ 

봄이 벌써 끝났나 싶을 정도로 낮에 더웠는데 오늘 비가 왔으니 이제 좀 봄 같을려나요..? ㅎㅎ

봄다운 봄이 좀 길었음 좋겠어요.

따스한 봄 이웃님들도 건강하고 행복하게 보내세요~!!  :D 






+ 이메일 구독신청 +
아래에 이메일 주소를 입력해주세요~

구독신청 후엔 메일인증 꼭 해주세요~!! ^^


구독 신청하는 방법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즐거운 냥남매 > 가을 & 초동' 카테고리의 다른 글

냥남매를 동시에 안았을 때  (5) 2017.05.08
캣타워 보수 - 넓어서 좋다옹~!  (5) 2017.05.01
줄자에 맘을 뺏겼어요~:D  (8) 2017.04.27
솜방망이 대접전  (10) 2017.04.24
나란히 앉은 냥남매  (10) 2017.04.20
창가의 고양이 초동군  (8) 2017.04.17
가을이가 좋아하는 곳  (8) 2017.04.10
폰카 사진 모아봤어요~ :D  (19) 2017.04.06
춘곤증에 잠만 자는 고양이 남매  (16) 2017.04.03
대충 찍어도 모델샷!  (12) 2017.03.27
엄마 봄이 왔어욤~!  (12) 2017.03.23
  1. 모음 2017.04.18 00:59 신고

    이런...건강 관리도 잘 되시길 바랄게요~

  2. Favicon of http://fudd.kr BlogIcon 첼시♬ 2017.04.18 09:33 신고

    어깨하고 팔은 좀 괜찮으세요? 안 그래도 무거운 다리미인데 몰아서 다림질 하셨으니 근육이 놀랐나봐요. ㅠㅠ

    흑표범처럼 멋진 초동이의 실루엣 ㅋㅋ 그걸 바라보는 가을이의 불편한 심기가 그대로 드러나네요. +_+

    • Favicon of http://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7.04.20 13:45 신고

      어깨는 좀 아픈데 매일 어깨운동하고 있어요~
      걱정해주셔서 고맙습니다~~ :D
      노는 것도 창가에 앉는 것도 늘 선수쳐서 가을이가 영 마땅찮아요~ㅋㅋㅋㅋ

  3. 날으는 고양이 2017.04.18 14:03 신고

    와~~~~ 얼마나 다림질을 많이 하시면, 몸살이 다 나나요? 0.0 대단하신 소금님~~!! 저희는 옷 자체가 다림질이 별로 필요 없는? 옷을 많이 입어서, 다림질 할 일이 별로 없네요~ 여름 다가오면, 그때 입을 블라우스나 남방 종류는 하는데, 그것도 그리 많지는 않아서요ㅎㅎ 옷 말고 커버 같은 것도 다림질 필요 없는 소재로 구비하는 편인 것 같네요 지금 생각해보니..ㅋㅋ 회사 다닌다는 핑계로 그냥 저냥 편하게 살아요 저는ㅋㅋㅋ 막 바지런한 편은 못되서요~^^;;
    이 포스팅의 베스트샷은 초동이 창가샷이네요~ ^^ 멋있는 초동이~^^

    • Favicon of http://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7.04.20 13:50 신고

      실은 옷은 몇 개 안 되는데 재봉한다고 잘라놓은 원단 다림질을 몇 시간 동안 했어요.. ㅜㅜ
      저도 부지런하지는 않거든요~ㅋㅋㅋ 동지를 만난 것 같아 반갑습니다~ㅎㅎ

  4. 루리 2017.04.20 13:32 신고

    앗....아프셨군요.
    하는 일도 많으신데 일주일에 두 번 포스트, 약속지키기려고 너무 무리하신 것 아닌지.....
    당분간 띄엄띄엄 올리시면 어떨까요? 일단 무리가 오면 한동안 최선을 다해 조심해주는게 좋은 것 같아요.

    같은 옆 모습이라도 제 기분탓인지 초동이와 가을이의 분위기 탓인지 묘하게 달라요.
    가을인 우아한 옆선, 초동인 멋있는 옆선.
    오늘도 랜선 이모는 콩깍지 덮고 허우적 허우적~

    • Favicon of http://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7.04.20 13:53 신고

      걱정해주셔서 감사드려요~~ 재봉까지 하느라 어깨가 무리가 됐나봐요.. 조심조심 할게요~ 흐흐~~
      가초남매를 향한 콩깍지가 영원히 벗겨지지 않으시길 바랍니다~~ :D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