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자이저 초동이 



가을이와 초동이가 친해지면서 서로에게 위로도 되고 같이 놀아줄 동무도 되길 바랐던 우리의 바람과는 달리 서로 데면데면하며 서로의 존재를 인정하지 않던 그때 초동이는 이제 완전히 길고양이에서 집고양이로 변신을 완료했습니다집안 환경도 익숙해지고 껌 좀 씹으시던 불량소녀 가을이의 구박도 차차 익숙해질 무렵 초동이는 무시무시한 울트라 슈퍼 에너자이저 초동으로 변화하고 있었습니다







우리는 이미 가을이의 캣초딩 시절을 겪어봤기 때문에 이 시기가 되면 고양이들이 무척이나 똥고발랄해진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었습니다그 시절의 가을이는 지금처럼 끈에만 집착하는 녀석이 아니라 카샤카샤 붕붕에도 달려들고 토끼 인형에도 흥분하며 잘 놀던 시기였습니다그렇다고 해도 가을이는 우다다 시간이 되어 우리가 같이 놀아줘야만 이런 광분하는 모습을 아주 잠깐 볼 수 있었을 뿐이었는데 초동이는 우리가 놀아주면 같이 놀고 안 놀아줘도 혼자서 미친 듯이 놀아대는 울트라 캣초딩이었습니다.










물론 우리가 놀아주는 것을 더 좋아했던 터라 우리가 놀아만 준다면 밤새도록이라도 놀 수 있는 녀석이었지만 우리의 늙어가는 연약한 체력으로는 도저히 녀석의 체력을 감당할 수가 없었습니다초동이는 우리에겐 지침 유발냥이였고 가을에겐 귀차니즘 유발냥이었기에 에너자이저 초동이를 상대할 수 있는 것은 오로지 초동이의 첫 친구인 쥐돌군밖에는 없었습니다쥐돌군 하나면 이리저리 드리블을 해대며 무한 에너지를 방출할 수 있었고 우리는 그 덕에 잠시나마 초동이의 관심 밖에서 쉴 수 있는 여유를 가지고는 했습니다그러나 그것도 잠시 초동이의 가학적인 놀이에 지쳐 버린 쥐돌군은 어디론가 하나둘씩 자취를 감추었고 우리는 새로운 쥐돌군을 영입하기 위해 조금이라도 싸고 조금이라도 많이 주는 사이트를 찾아 인터넷의 바다를 헤매야 했습니다.











캣초딩 시절의 가을이도 가끔은 장난감을 망가뜨리기는 했지만 초동이는 장남감들을 원터치 원데쓰라는 경이적인 사망률을 기록하기 시작했습니다아무리 튼튼해 보이고 뽀샤시한 쥐돌군을 영입해도 금새 가죽이 벗겨지거나 꼬리가 떼어지기 일쑤였고 새로이 영입한 비닐 잠자리 낚싯대 역시 얼마 지나지 않아 오체분시 되어버렸습니다그런 녀석을 위해 아내는 고래 모양의 쿠션 장난감을 만들어 주었습니다천으로 고래 모양을 만들고 그 안에 솜과 함께 마따따비 가루나 캣닢 가루는 넣어주었는데 녀석은 이것을 한동안 즐겁게 가지고 놀다가 고래는 물속에서 살아야 한다며 자기 물그릇에다 처박아 놓기 일쑤였습니다.






그리고 시간이 지나감에 따라 초동이는 점점 혼자 노는 놀이에 식상해 했습니다보통 새로운 쥐돌이를 꺼낼 때마다 멀리 던져주곤 했는데 어느 날 그 쥐돌이를 제 부근까지 물고 와서 또 던지라는 듯이 제 눈을 쳐다보는 것이었습니다녀석의 의도를 알아차린 저는 재빨리 쥐돌이를 잡아 멀리 던져줬고 초동이는 부리나케 쥐돌이를 향해 뛰어갔습니다그런데 녀석은 쥐돌이를 물고 제 앞까지 오는 게 아니라 꼭 제 손이 안 닿는 몇 발짝 앞에다 쥐돌이를 툭 떨어뜨려 놓고는 자 너도 잡아봐 라는 듯이 저를 쳐다보곤 했습니다할 수 없이 몸을 움직여 쥐돌이를 집어 던져주면 또 신나게 잡으러 뛰어가고 또 앞에다 툭 떨어뜨려 놓습니다집으러 가는 게 귀찮아서 안 놀아주면 놀아달라고 앵앵거리며 귀찮게 해서 저는 꾀를 내어 쥐돌이를 잡자마자 제 앞으로 가져오라고 하고 안 가져오면 안 놀아주고 가져오면 쓰담쓰담을 해주면서 폭풍칭찬을 해주었더니 그때부터 녀석은 제 앞으로 쥐돌이를 가져오기 시작했습니다.
그런 훈련 덕에 저는 덜 지치고 초동이는 지칠 때까지 쥐돌이를 물어오다가 지치면 바닥에 드러누워버리곤 했는데 이 놀이로 초동이는 넘치는 에너지를 방출할 수 있었고 저는 방출되는 에너지를 줄일 수 있었습니다
 
냥이주인


https://www.youtube.com/embed/5YlxoTG0Rhg




+ 이메일 구독신청 +
아래에 이메일 주소를 입력해주세요~

구독신청 후엔 메일인증 꼭 해주세요~!! ^^


구독 신청하는 방법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즐거운 냥남매 > 겨울에 온 손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스코 초동이  (6) 2017.07.26
누명  (6) 2017.07.12
수다쟁이 초동이  (8) 2017.07.05
부서져버린 아내의 꿈  (12) 2017.06.28
기획 입양 사기  (10) 2017.06.21
에너자이저 초동이  (10) 2017.06.14
빠삐용 초동이  (14) 2017.06.07
초동이의 수감생활  (10) 2017.05.10
멘붕유발 초동이  (4) 2017.05.04
녀석의 이름은 초겨울  (8) 2017.04.26
우리동네 길냥이  (6) 2017.04.19
  1. 날으는 고양이 2017.06.14 09:53 신고

    초동이 넘 귀여워요~~ㅋㅋㅋ 역동적인 초동이 대방출~ !!! 놀이에 집중하느라, 입을 헤~ 벌리고 있는 모습이 넘 귀엽네요~ㅋㅋㅋ

    • Favicon of http://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7.06.14 22:04 신고

      지금 어릴 적 사진 보면 참 새삼스러워요~ㅎㅎ
      초동인 남아라 그런지 지금도 가을이보다 놀이를 좋아해요~ 사냥에 소질이 있어요~ㅋㅋㅋ

  2. 모음 2017.06.14 15:43 신고

    ㅋㅋ 고양이는 시크하고 독립적이어서 키우기가 비교적 수월할지 알았는데 꼭 그렇지도 않군요.

    • Favicon of http://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7.06.14 22:06 신고

      개보다는 손이 덜 가고 시크하긴 해도 독립적이진 않은 것 같아요..
      야생 고양이들은 독립적인데 사람과 사는 고양이들은 정신적으로 성숙하지 못하고 어린 시절에서 멈추기 때문에 죽을 때까지 아가와 같다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키우던 냥이 버리는 건 정말 잔인한 일이에요..

  3. Favicon of http://yummystudy.tistory.com BlogIcon 작은흐름 2017.06.14 18:06 신고

    ㅋㅋㅋㅋㅋㅋ 약간 앞에다 가져다주어 집사가 움직이도록 만들다니.. 천재인데요? 하마터면 교육 당하실 뻔 하셨군요!ㅋㅋㅋ

    • Favicon of http://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7.06.14 22:08 신고

      ㅋㅋㅋ 냥이들도 은근히 집사들을 훈련시킨다니까요~ ㅎㅎ 근데 그게 기분이 나쁘지 않아요~ㅋㅋ
      냥이나 사람이나 그렇게 서로에게 길들여지는 거겠죠? :D

  4. 나하마 2017.06.14 22:39 신고

    냥이 주인님과 소금님,
    오늘 문재인대통령의 14년전 글이 돌아오더니 냥남매 소식에서는 초동이의 과거가 생생히 살아돌아왔네요.
    사진....... 너무나 귀엾고 생동감이 넘칩니다.
    글.... 너무나 생생하게 살아있는 캣초딩, 초동이의 모습과 냥이 주인님 내외의 고단한 생존 전략들을 흥미진진 상상하며 따라갈 수 있었습니다.
    참 유쾌합니다.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7.06.15 20:39 신고

      ㅎㅎ 유쾌하셨다니 저도 기분이 좋아집니다~ :D
      냥이들과의 삶이 때론 고단하지만 행복하답니다~ㅎㅎㅎ
      댓글 남겨주셔서 감사드려요~! :)

  5. 루리 2017.06.16 15:54 신고

    초동이는 진짜 개냥이네요!!! 뭐라해도 쥐돌이를 물고 돌아올 줄 안다는 것이 참 기특해요.
    새삼 좋은 분들 만나서 사랑받고 산다 싶어서 눈물이 ㅠㅠ

    • Favicon of http://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7.06.17 20:56 신고

      ㅠㅠ 루리님 마음에 저도 눈물이...
      저도 가을이과 초동이를 만나 행복하고 가초남매 덕에 루리님 만나 감사해요~ 흐흐~ ÷D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