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삐용 초동이






수감생활을 마치시고 막 출소하신 초동이 녀석은 자신의 거처가 필요하다며 가을의 거처인 숨숨집에 눈독을 들이기 시작했습니다이 숨숨집으로 말할 것 같으면 마누라가 싸구려 방석 6개를 *에서 구매하셔서 손바느질로 친히 가을이의 거처를 만들어준 것이었습니다얌전하고 조신한 가을이는 숨숨집을 무척이나 좋아했고 또 그 숨숨집을 깨끗하게 사용하는 중이었습니다.



그런데 가을이의 구박을 받아 숨숨집으로 피신을 했던 초동이 녀석은 숨숨집이 취향저격이라며 기회만 생기면 숨숨집을 차지하기 시작했습니다그러다 나중에는 숨숨집을 뭉개고 소파로도 사용할 수 있다며 뭉개진 숨숨집 위에 앉아 정복자 포즈를 취하고는 했습니다그러기를 얼마 지나지 않아 녀석은 숨숨집을 용도변경하여 샌드백으로 사용하기 시작했고 신나게 물고 뜯고 맛보는 통에 숨숨집을 얼마 지나지 않아 유명을 달리하셔서 재활용 의류상자에 매장되셨습니다.



정말 고양이마다 성격이 제각각이라고 하더니 가을이는 2년 동안 실오라기 하나 상하게 한 적이 없었는데 초동이 녀석은 불과 한 달도 안 되어 숨숨집을 파괴했습니다그리고 그후로도 초동이의 눈에 찍힌 대상은 오래지 않아 기능상실작동불능 상태를 만들어버리곤 했습니다숨숨집 외에도 다음 아고라의 고양이 스토커님이 보내주셔서 가을이가 잘 사용하고 있었던 스크래처가 있었는데 초동이가 수감생활을 마친 뒤 어느 날부터인가 몹시 심한 피부병으로 살갗이 떨어져나가는 환자처럼 스크레쳐의 귀퉁이는 조금씩 사라지고 종국에는 그 역시 사망진단을 받아 가스통 화덕에서 화장을 치르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초동이의 파괴본능은 스크래처를 시작으로 장난감 쥐돌이의 가죽을 분리하거나 새로 사준 스크래처 3의 모서리를 뜯뜯해놓거나 물건을 보관한 박스나 포장용 박스를 눈에 뵈는 대로 전부 뜯어놓고 샷시문의 방충망이나 커튼에도 수많은 족적을 남겼습니다그때만 하더라도 우리는 가을이가 이갈이를 할 때 제 손과 몸의 이곳저곳을 도화지 삼아 물고 할퀴고 해서 조폭 수준으로 만들어주신 전례가 있었기에 초동이 역시 이갈이를 하나보다 생각을 했습니다그리고 한편으로는 녀석이 고양이의 가죽을 쓴 강아지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했습니다녀석은 사고뭉치 강아지처럼 수많은 고양이 용품과 물건들을 용도 폐기시키며 무럭무럭 성장해가고 있었습니다.



초동이의 사망놀이에 제 마음도 사망지경에 이를 무렵 녀석의 놀라운 재능을 하나 발견하게 되었는데 그때는 2015 4월 중순의 어느 날의 일이었습니다우리가 컴퓨터방으로 사용하는 방문 옆에는 물건을 놓기 위해 선반을 하나 달아놨는데 그 선반의 위치는 문의 손잡이 바로 옆이었습니다가을이는 유독 방문을 닫는 것을 싫어했기에 우리가 문을 닫아 놓을라치면 그 선반에 올라 문 손잡이를 아래로 내려 문을 열고 나가고는 했습니다
그리고 그런 모습을 초동이가 물끄러미 얼빠진 표정으로 살펴보고는 했습니다가을이가 하도 문을 열어대는 탓에 할 수 없이 선반을 떼어버렸는데 어느 날 아침에 밖으로 나가고 싶었던 초동이는 점프를 해서 문 손잡이를 잡아당겨 문을 열고 밖으로 탈출해버리는 것이었습니다그때 저는 pc로 일을 하다 이 장면을 보게 되었습니다녀석의 놀라운 재능에 한껏 고무된 저는 동영상을 찍으면서 흐리멍텅한 눈빛으로 가을이의 문 여는 것을 한참 쳐다보던 초동이의 모습이 오버랩되었습니다.



그리고 얼마 후 혹시 이 녀석은 천재 고양이가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왜냐하면 문이 안 열리도록 문 뒤에 무거운 아령을 놓아두었는데 한참을 연구하더니 아령마저 발로 굴려 치워버리고 문을 열고 탈출해버리는 빠삐용 초동 선생빠삐동으로 거듭나버렸던 것입니다결국 무엇으로도 빠삐동의 탈출을 막을 수 없었던 저는 눈물을 머금고 거금을 들여 일자형 문 손잡이를 원형 손잡이로 교체하게 되었고 그로부터 빠삐동의 전설은 막을 내리게 되었습니다
 
냥이 주인


(아령을 치우는 부분은 1분 30초에 있어요~ :D)

https://youtu.be/mzMUNGL-vY4




+ 이메일 구독신청 +
아래에 이메일 주소를 입력해주세요~

구독신청 후엔 메일인증 꼭 해주세요~!! ^^


구독 신청하는 방법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즐거운 냥남매 > 겨울에 온 손님'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누명  (6) 2017.07.12
수다쟁이 초동이  (10) 2017.07.05
부서져버린 아내의 꿈  (12) 2017.06.28
기획 입양 사기  (10) 2017.06.21
에너자이저 초동이  (10) 2017.06.14
빠삐용 초동이  (14) 2017.06.07
초동이의 수감생활  (10) 2017.05.10
멘붕유발 초동이  (4) 2017.05.04
녀석의 이름은 초겨울  (8) 2017.04.26
우리동네 길냥이  (6) 2017.04.19
업둥이 길냥이  (14) 2017.04.12
  1. 날으는 고양이 2017.06.07 09:37 신고

    오늘 초동이 이쁜 사진들이 무지막지하게 많이 나오네요~0.0 애기 애기한 사진들 보니 그렇게 귀여울 수가 없어요ㅠㅠㅋㅋ 아령이 꽤 무거울텐데, 그걸 또 옮기네요~ㅎㅎ 빠삐용 초동~ㅋㅋ

    • Favicon of http://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7.06.07 10:39 신고

      어릴 때 사진 보면 새삼스럽고 벌써 이렇게 컸나 생각이 들어요~ㅎㅎ
      어릴 때 사진들은 다 이뻐서 고르기 힘들더라고요~ㅋㅋㅋ

  2. 박진희 2017.06.07 09:59 신고

    오래간만입니다~ 소금님댁 궁금해 찾아 찾아 들어온 1인 입니다~
    이렇게 가을이.초동이 잘 지내고 있는거 보니 넘 반갑네요...
    전 초동이가 저 문을 열었을 때 기절초풍 했습니다 ㅎ
    주변사람들한테 에 동영상도 보여주고 ~~ ㅎ
    그러던 어느날 주인장님이 문을 바꾼거에 얼마나 아쉬움이 컸는지 모릅니다ㅠ
    그냥 문 놔두지 하는 맘에요
    머리를 써야 치매도 안 걸리고.운동도 되고 건강에도 좋을거 같단 생각도 들구요..
    다신 초동이의 기발한 행동을 못 본단 사실에 아쉬움이 컷던거 같습니다.
    그래서 말인데 저 문 예전 상태로 다시 돌려 놓으심 안되나요?ㅎ
    초동인 머리가 좋아서 머리를 짜꾸 쓰게끔 만들어 주어야 될거 같아요...
    늘 똑같은 동선은 아이들에게도 지루한 일상이 될거 같단 생각도 들구요 ~ ㅎ
    이리 보니 초동이와 가을이 정말 예전보다 같이 지내는 동선이 엄청 짧아 진거 같아 보기 좋네요..
    초동이 첫번째 사진 넘 예쁘네요.. 다 이쁜 사진들인데 분홍장난감 갖고 노는 사진 밑에 있는 사진(핦는 모습) 넘 이뻐요~
    간만에 찾아 들어와 장문의 글을 남기네요...
    서울은 비가 주르륵 오는데 따뜻한 아메리카도 한잔이 이 비에 참 잘 어울린단 생각이 드는 오늘 입니다~
    소금님댁도 좋은 하루 되세요~~^^

    • Favicon of http://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7.06.07 10:44 신고

      ㅎㅎ 실은 저도 초동이 문 여는 게 재밌어서 아쉽긴 한데 겨울에 너무 추워서 바꿀 수밖에 없었어요..ㅠㅠ 추운데 자꾸 문을 열어 저는 닫고 초동인 열고를 무한 반복...ㅋㅋ
      귀여운 모습 못 봐서 아쉽지만 양해해주세요~ㅎㅎ
      애정어린 마음으로 저희 냥남매 봐주셔서 고맙습니다~!
      여기도 비가제법 오네요~ 가뭄에 오는 단비라 참 좋아요~ ㅎ 박진희님도 늘 행복하고 건강한 하루하루되세요~! :D

  3. Favicon of http://yummystudy.tistory.com BlogIcon 작은흐름 2017.06.07 14:09 신고

    ㅋㅋㅋㅋㅋㅋ 냥이계의 데이빗 커퍼필드 초동군이었군요! 완전 똑똑해요! ㅋㅋㅋ 이 시기 사진은 어쩐지 사춘기 반항아 눈빛 같은 느낌인데요? ^^♡

    • Favicon of http://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7.06.11 22:26 신고

      이때는 초동이의 야생성이 완전히 잡히지 않아서 눈빛이 사춘기 소년 같아요~ㅎㅎ
      초동이가 관찰력이 뛰어나더라고요~ㅋㅋ

  4. Favicon of http://leveraxiz.tistory.com BlogIcon Lever 2017.06.08 00:18 신고

    ㅠㅠ엉엉 잘보구갑니다..

  5. 조조 2017.06.09 22:03 신고

    초동이 너무 깜찍하고 예뻐요 빙구표정까지ㅋㅋ 매력묘
    보들보들 배 좀 만져봤으면ㅎㅎ
    게다가 천재묘 네요~! 접때 학교 보내셨어야 하는데..

    • Favicon of http://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7.06.11 22:27 신고

      ㅋㅋ 학교 갔음 전교 1등 했을거에요~ㅋㅋㅋ
      초동이가 은근 빙구매력에 백치미가 있는데 저렇게 똘똘한 건 반전이죠~ㅎㅎㅎ

  6. Favicon of http://fudd.kr BlogIcon 첼시♬ 2017.06.14 08:27 신고

    소금님이 숨숨집 만드셨던 것과 초동이가 한창 문 열어젖히던 글 보던 기억이 새록새록해요. +_+
    이렇게 아깽이 시절을 다시 되새기니 뭔가 새롭네요. ㅋㅋ 초동이가 이웃집 냥이 같아요. ^_^

    • Favicon of http://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7.06.14 21:51 신고

      거리는 멀지만 이웃집 냥이 맞아요~! 흐흐~ :D
      저도 어린 시절 사진들 보니 저런 때도 있었나.. 싶더라고요~ㅋㅋ

  7. 루리 2017.06.16 15:42 신고

    업데이트가 되어있었네요!! 오늘에야 발견했어요.
    미어캣 초동, 빠삐용 초동! (⌒▽⌒)
    장난꾸러기 초동이와 같이 사시는 분들이야 고생스러우시겠지만 보는 저는 너무 좋네요~!

    • Favicon of http://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7.06.17 20:51 신고

      ㅎㅎ 몸은 고생되지만 마음은 행복해요~ㅋㅋ
      늘 즐겁게 봐주셔서 고맙습니다~! :D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