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동이의 수감생활





손을 대자마자 폭풍 골골송을 불러주던 초동이 녀석은 그렇게 수감생활을 하기 시작했습니다초동인 하루가 다르게 마음을 열기 시작했는데 처음에는 오뎅꼬치로 시선을 빼앗은 후에야 엉덩이를 살살 만질 수 있던 것이 며칠이 지나지 않아 오뎅꼬치가 없어도 쓰다듬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그래서 그때부터 포획틀 문을 조금씩 열어주기 시작했고 또 며칠이 지나서는 잠깐씩 포획틀 밖으로 꺼내주기 시작했습니다마치 교도소에 수감된 죄수가 운동시간이 되어 마당으로 잠시 자유를 얻듯이 녀석은 그렇게 잠깐의 자유를 만끽하다가 다시 자신의 감방으로 수감되고는 했습니다.



아내는 가을이가 쓰던 쿠션을 같이 넣어주었는데 녀석은 자기 감방에 들어가기만 하면 마치 쇼파에 기대어 쓰러질 듯 앉아있는 아저씨처럼 쿠션에 널브러져 있고는 했습니다이때 우리가 눈치가 좀 빨랐더라면 녀석이 중증의 왕자병에 걸리지 않게 조심했을 터인데 우리는 그저 녀석이 길에서 힘들게 사느라 생전 보지도 못한 쥐돌이만 보면 환장을 하고 무언가 깔고 앉을 것을 주기만 하면 일단 깔고 앉는가보다 하고 착각하고 있었습니다그러나 녀석은 시간이 지나자 절대 맨바닥에 앉지 않고 뭐든 깔고 앉을 수 있는 게 있어야 착석하시는 고귀한 귀족냥이 행세를 하기 시작했습니다물론 이때만 하더라도 이러한 사태를 알지 못한 채 우리는 하루하루 녀석의 적응 훈련에만 집중하고 있었습니다.



포획틀에서 밖으로 외출하시는 시간이 점점 길어지다가 거의 한달이 다 되었을 무렵에 녀석은 깜빵냥의 신분에서 우리집 둘째냥으로 성공적인 변신을 하게 되었습니다초동이가 그렇게 출소하게 되자 가끔씩 면회를 오던 가을냥께서는 기다렸다는 듯이 초동이를 쥐어잡기 시작했습니다그간 깜빵 앞에서 알짱대던 것은 초동이를 향한 관심이 아니라 녀석이 출소하기만을 벼르고 있었던 것이었나 봅니다일전에 초동이가 베란다에서 생활할 때에도 가을이가 가끔 베란다로 가 둘이 만난 적이 있었는데 그때는 초동이가 구석이 틀어박혀서 나오지도 않았지만 가을이도 처음에는 호기심만 있던 탓이었는지 관심만 가졌지 어떤 행동을 취하지는 않았습니다그래서 초동이를 구박하리라고는 생각지도 않았는데 외동으로 자라온 탓이라 그런지 가을이는 초동이의 존재를 부인하고 싶어했습니다가을이는 마치 신입생을 조용히 화장실로 끌고 가는 불량선배처럼 초동이를 따라다니며 구박하기 시작했고 초동이는 그렇게 출소를 하자마자 껌 좀 씹고 침 좀 뱉으시던 가을냥에게 쫓겨다니며 구박을 받기 시작했습니다.



우리는 내심 동생을 이뻐하는 맏이처럼 가을이가 초동이를 가족으로 받아들이고 함께 뛰어 놀며 서로 그루밍도 해주고 붙어서 잠도 자는 사이좋은 남매로 지내기를 바랐습니다그리고 그로 인해 늘 놀아달라고 우리 부부만 쳐다보고 있는 가을이의 욕구를 초동이가 함께 놀아줌으로써 점점 늙어가는 우리의 육신이 조금 평안을 누리기를 간절히 바랐습니다그러나 그것은 그저 허황된 꿈에 불과했고 녀석들은 함께 놀지 않고 도리어 두 녀석이 각자 우리와 놀아달라고 보채는 바람에 두 배로 더 힘이 들게 되었습니다
이렇게 녀석들은 오늘날까지도 가까워진 듯 싶으면 데면데면하고 노는 듯하다 싸우며 지내고 있습니다그리고 초동이의 수감생활이 마치던 그날 그때는 미처 알지 못했던 우리의 수감생활이 시작되고 있었던 것입니다
 
냥이주인







+ 이메일 구독신청 +
아래에 이메일 주소를 입력해주세요~

구독신청 후엔 메일인증 꼭 해주세요~!! ^^


구독 신청하는 방법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즐거운 냥남매 > 겨울에 온 손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수다쟁이 초동이  (8) 2017.07.05
부서져버린 아내의 꿈  (12) 2017.06.28
기획 입양 사기  (10) 2017.06.21
에너자이저 초동이  (10) 2017.06.14
빠삐용 초동이  (14) 2017.06.07
초동이의 수감생활  (10) 2017.05.10
멘붕유발 초동이  (4) 2017.05.04
녀석의 이름은 초겨울  (8) 2017.04.26
우리동네 길냥이  (6) 2017.04.19
업둥이 길냥이  (14) 2017.04.12
겨울에 온 손님.. 초동이  (12) 2017.04.10
  1. 날으는 고양이 2017.05.10 09:39 신고

    와~ 오늘 순간 포착이 잘 된 사진들이 많아서, 보는 재미가 있네요 정말~ ㅋ 둘 다 마징가귀하고 있는 게 왜케 웃긴지..^^ 애기티가 폴폴 나는 초동이 넘 귀엽네요~^^ 가을이가 두 분의 사랑을 독차지하다가, 왠 쪼꼬만 애가 들어오더니, 사랑을 뺏긴 것 같았을 거에요. 인간 형제 자매도 그러는데요 뭘.. 참 신기해요~^^ 냥이들도, 동물들도 다 자기 감정이 있는 거 보면요~^^

  2. Favicon of http://fudd.kr BlogIcon 첼시♬ 2017.05.10 14:26 신고

    귀를 잔뜩 눕히고 하악질하는 초동이... 엄청나게 긴장한 게 눈에 보입니다. +_+
    그리고 왕자병 정말 공감이에요.
    저도 처음에는 후추에게 잘 보이겠다고 굽실거리면서 무한 궁디팡팡을 했거든요.
    그게 족쇄가 되어서 지금도 후추는 웬만큼 궁디를 두들겨서는 만족하지 않습니다. ㅠㅠㅠ

  3. Favicon of http://yummystudy.tistory.com BlogIcon 작은흐름 2017.05.10 18:06 신고

    ㅋㅋㅋㅋㅋㅋ 감옥에서 오뎅 잡는 아깽이 초동이랑, 배 뒤집고 눈 동그랗게 뜨고 있는 가을이 넘 귀여워요~ 둘째를 질투하는 첫째는 냥이세계도 마찬가지인 겁니까? 저희 첫째도 아가 무척 좋아하는데 동생은 제외입니다ㅋㅋㅋㅋ 남매들의 전쟁은 언제 끝나는 걸까요?^^;

  4. 루리 2017.05.11 11:13 신고

    당황한 가을이 표정이 재미있어요. 당시 가을이 마음이야 유쾌하진 않았겠지만....^^
    제목은 초동이의 수감생활이지만 점점 엄마 아빠가 초동이에게 빠지게되는 과정을 보는 것 같아요.
    두 분이 초동이와 가을이에게 수감생활을 당하게 되었다는 표현이 딱 와 닿습니다~!
    그래도 초동이의 수감생활도, 아직도 진행 중인 두 분의 수감생활도 행복해 보입니다.

    • 냥이주인 2017.05.11 14:09 신고

      루리님 바톤 터치 희망요~~~~~~~

  5. 루리 2017.05.16 00:14 신고

    ㅋㅋㅋㅋ 이제 봤네요. 형편되면 수감생활 하고 싶어요.ㅠㅠ

    사실 저는 15년 전에 고양이를 키우다가 고양이별로 보냈어요.
    그 이후엔 먼저 보낸 아이에게 미안한 마음도 너무 크고 형편도 여의치 않아서
    이렇게 고양이들 이야기 보며 대리만족하고 살고 있습니다.
    지금은 예쁘고 행복한 추억 남겨주어 고맙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지만
    처음 얼마간은 키우던 아이 생각만 하면 눈물이 절로 나고 그랬답니다. ㅋ~

    고양이 입양해서 키우시는 분들, 특히 길고양이 구출하고 입양하시는 분들
    대단하시다고 생각하고 있지요. 감사한 마음도 갖고 있답니다. ^^
    그래서 소금님, 냥이주인님 부러워 하며 가을이 초동이 소식에 감사한 마음 언제나 한 가득이에요.
    언제까지 계속 될지 모르겠지만 두 분도 편하게, 부담갖지 마시고 글 올리시면 좋겠어요.
    한 동안 쉬셔도 잘 지내실 것이라고 믿고 기다릴께요.

    • 냥이 주인 2017.05.16 10:42 신고

      그러셨군요 기억이 추억이 되기까지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는 말씀에 공감합니다.
      그리고 어쩌면 우리가 냥이들을 구출한게 아니라 이 강퍅한 세상에서 냥이들에게 구출 당한 것이아닌가 싶습니다.
      언젠가는 가을이나 초동이 그리고 우리도 이 세상을 떠나겠지만 그때까지 열심히 사랑하며 살도록 하십시다~

  6. 김현숙 2017.07.26 12:48 신고

    와~~너무 재밌어요~^^

  7. 김현숙 2017.07.26 12:49 신고

    우연히 들어왔다가 예쁜 냥이들과 지내시는 삶을 너무 재밌게 글로 풀어놓으셔서 입가에 미소 함빡 머금고 읽었습니다~^^

    • 냥이주인 2017.07.26 15:12 신고

      재미있게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