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둥이 길냥이 



가을이를 입양한 것이 2012년 가을의 일이었고 충남 공주로 귀촌을 한 것이 2014 9월이었습니다. 그리고 초동이를 업둥이로 들인 게 그해 11월이었는데 어느새 만 2년이 흘러 가을이의 입양기를 기록했던 것처럼 초동이의 이야기도 기록해주고 싶어서 펜을 들기로 했습니다. 

초동이를 처음으로 본 것은 2층 창문으로 뒷집의 테라스 밑에 앉아있던 모습이었습니다. 무척이나 작은 녀석이 그곳에 앉아서 저를 쳐다보는데 혼자 다니기는 아직 어려 보였고 벌써 독립을 한 것인지 알 수 없었지만 혼자 집 주변을 어슬렁거리며 다니고 있었습니다. 

사실 초동이 외에도 가끔씩 눈에 띄는 성묘 고양이들은 있었지만 서울 인심이나 시골 인심이나 다를 바 없는지라 녀석들은 사람의 모습만 보이면 부리나케 도망을 치기 일쑤였습니다. 그래서 녀석들 몰래 멀찍이서 사진을 찍고 그 사진을 통해 녀석들의 모습을 제대로 볼 수 있었습니다. 그런 녀석들의 모습이 안쓰러웠는지 아내는 사료를 나눠주고 싶어했습니다. 물론 처음에는 제 눈치를 보면서 가을이의 사료를 빼돌려 녀석들에게 조금씩 나눠주고 있었나 봅니다. 

이때만 하더라도 우리 집이 우리 동네 길냥이들의 급식소가 되리라는 생각은 전혀 하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처음에 제 생각은 시골이야 도시와는 다르고 자연 환경도 좋으니까 사냥이라도 하겠거니 하고 사료를 주지 않는 것이 좋을 것 같았습니다. 귀촌 초기에 시골 생활을 해본 적이 없는 저로서는 어찌 보면 이러한 생각이 당연하던 시기였고 이사온 지 한두 달밖에 되지 않았기에 시골 고양이들의 상황을 잘 이해하지 못하고 있었던 때이기도 합니다.



그러던 차에 남의 집 테라스 밑에 앉은 초동이 녀석을 보자 어린 녀석이 안쓰러워 집 앞에 사료를 놓아두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그전에 장만한 고프로(Gopro;동영상, 사진 촬영기기)를 구석에 세워두고 타이머를 설정하여 사진을 찍게 두었더니 초동이가 다른 성묘들에게 밀려 제대로 밥을 먹지 못하는 상황이 자주 발생했습니다. 그리고 먼저 이사오신 이웃집 분에게 새끼 고양이 이야기를 했더니 하시는 말씀이 얼마 전에 새끼고양이 세 마리를 어미 고양이가 데리고 다녔는데 어미하고 새끼 두 마리는 죽고 한 마리만 산 것 같다는 이야기를 듣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저희는 살아남은 한 마리가 바로 초동이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우리 집 입성 첫 날




그런 이야기를 들으니 초동이 녀석이 더 안쓰럽기도 하고 측은한 마음이 더 드는 계기가 되었고 턱시도 냥이를 둘째로 들이고 싶어했던 아내의 바람과는 전혀 상관 없이 녀석을 둘째로 들이기로 결정을 했습니그리고 인터넷으로 포획틀을 구매하여 녀석이 자주 출몰하는 지역에 닭가슴살을 미끼로 매달아 두었더니 얼마 지나지 않아 녀석은 쉽게 포획이 되었습니다그때만 하더라도 녀석이 이리 치이고 저리 치이는 탓에 우리가 놓은 사료도 잘 먹지 못하고 포획틀에 매달린 고기 쪼가리라도 먹어보겠다며 덥석 미끼를 무는 바람에 쉽게 잡힌 것이라는 생각이 들어 참 애처로웠습니다.


샤시친 테라스에 격리





천천히 다가갔더니 구석으로 숨은 초동이


그러나 그것은 어디까지나 순진무구한 저의 착각이었다는 것을 시간이 한참 지나서야 깨닫게 되었습니다. 녀석은 그냥 단순히 수퍼 먹식이 아깽이었을 뿐 제가 생각하던 애처롭고 불쌍한 녀석은 아니었습니다. 그렇게 생각지도 않게 수퍼 먹식이 업둥이 길냥이께서는 초겨울 어느 날 불쑥 우리 집의 식구가 되었습니다. 


냥이 주인




+ 이메일 구독신청 +
아래에 이메일 주소를 입력해주세요~

구독신청 후엔 메일인증 꼭 해주세요~!! ^^


구독 신청하는 방법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즐거운 냥남매 > 겨울에 온 손님'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서져버린 아내의 꿈  (2) 2017.06.28
기획 입양 사기  (9) 2017.06.21
에너자이저 초동이  (10) 2017.06.14
빠삐용 초동이  (14) 2017.06.07
초동이의 수감생활  (7) 2017.05.10
멘붕유발 초동이  (4) 2017.05.04
녀석의 이름은 초겨울  (8) 2017.04.26
우리동네 길냥이  (6) 2017.04.19
업둥이 길냥이  (14) 2017.04.12
겨울에 온 손님.. 초동이  (12) 2017.04.10
  1. 날으는 고양이 2017.04.12 09:31 신고

    사진 보니, 예전 생각 나네요.. 처음 초동이 들일때도 소금님이 사진 올려주시고 그랬었는데... 저때는 눈에도 야생성이 묻어있었죠~^0^

    • Favicon of http://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7.04.13 11:27 신고

      히히 기억하시는군요~ :D
      저때는 정말 눈빛이 딱 야생고양이었어요.. 지금의 성격을 보면 겁이 많아서 자기 방어로 더 하악질하고 더 난리치지 않았나 싶어요..
      그런 생각하면 또 짠해지고... ㅎㅎ

  2. 모음 2017.04.13 01:26 신고

    ㅋㅋ 수퍼 먹식이 아깽이.
    잘 정리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재미지네요~

    • Favicon of http://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7.04.13 11:28 신고

      ㅎㅎㅎ 마자요~ 한 마디로 딱 정리되요~ ㅋㅋ
      재밌게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D

  3. Favicon of http://fudd.kr BlogIcon 첼시♬ 2017.04.13 09:51 신고

    핡 귀요미...!!!!
    제 이상냥은 가을이에 더 가깝지만(분홍코와 분홍젤리 때문에요 ㅋㅋ), 초동이와 후추 나이가 거의 같아서, 왠지 초동이에게도 정이 많이 가요.
    특히 어릴 때 먼지 뒤집어쓴 것 같은 모습은 후추와 비슷하네요! +_+
    가초남매 보면서 후추 입양하기로 마음 굳혔던 생각도 나고... 저도 감회가 새롭습니다. ^_^

    • Favicon of http://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7.04.13 11:32 신고

      후추와 초동인 나이도 비슷하고 성격도 비슷해서 저도 후추가 남의 고양이 같지 않아요~ :D
      물론 젤리와 코는 부농코과 부농젤리가 진리지만요~ㅋㅋㅋ
      가초남매가 첼시님의 후추 입양에 일조를 했다는 말씀에는 늘 감사하고 뿌듯해져요~
      저도 다른 이의 고양이를 통해 고양이를 사랑하게 되었고 입양도 하게 되었는데 저도 그렇게 되다니 정말 감사한 일이에요~ ÷D

  4. Favicon of http://yummystudy.tistory.com BlogIcon 작은흐름 2017.04.13 18:15 신고

    ㅋㅋㅋㅋㅋㅋㅋㅋ 수퍼 먹식이 아깽이! 귀여워요~~ 초동이 이때는 아주 경계하고 있는 표정이네요! 그래도 잘생겼어요ㅋ

    • Favicon of http://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7.04.14 10:38 신고

      ㅋㅋ 초동이가 인물은 좋아요~ ㅋㅋㅋㅋ
      첨에 야생성 잡느라 고생이 많았거든요..ㅎㅎ

  5. 루리 2017.04.13 22:45 신고

    벌써 몇 년 전 이야기가 되었네요! 우연히 다음에서 초동이 사진을 보게되고 홀린 듯 소금님 글을 읽기 시작했는데.....지금은 이렇게 광팬이 되었습니다.^^
    그 때 생각이 새롭네요.
    저는 형편상 고양이를 키우지 못하는데
    행복을 나누어 받아서 참 감사했어요. 지금도 감사하구요^^
    새삼 묘연이 비단 초동이와 소금님 가족 뿐만 아니라
    저와도, 또 저처럼 초동이 가을이 소식이 궁금한 모두에게 해당되는 구나라는 생각을 했답니다.

    따뜻한 글 잘 읽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7.04.14 11:03 신고

      묘연이 집사뿐 아니라 루리님께도 해당된다는 말씀에 찌잉.. 해요~
      정말 공감해요.. 저도 매일 찾아가 소식보는 다른 집 냥이들이 있으니까요~ ÷)
      비슷한 사진에 비슷한 이야기지만 늘 따스하게 봐주셔서 정말 고맙습니다~!
      앞으로도 우리 행복 같이 나눠요~ 헤헤~~ :D

  6. 2017.04.14 13:02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7.04.20 13:37 신고

      보은이부터 지금까지 정말 봐주시고 기억해주시고.. 넘 감동이에요~~ ㅠㅠ
      냥이들과 함께하는 희로애락이 정말 행복해요~ㅎㅎ 앞으로도 엄마미소로 함께 해주세요~ 헤헤~~
      늘 감사드려요~~!! :D

  7. 조조 2017.04.15 22:33 신고

    하하 초동이 미니미 시절이네요
    눈이 땡글땡글하니 너무 귀여워요!

    • Favicon of http://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7.04.20 13:37 신고

      ㅋㅋㅋ 저 귀욤에 반해서 업어왔다 해도 과언이 아니에요~ 흐흐~~~ㅋ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