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웨어 - 프렌치 슬리브 원피스 만들기




집에서 입을 원피스를 2개 만들었어요~

프렌치 슬리브란 몸판에서 이어져 있는 소매를 말하는데요..

소매달기 귀찮아서 간단히 만들려고 선택했어요~ㅋㅋ


오늘은 가을이가 작업반장이에요~ㅋ


안단을 이은 후..


어깨를 잇고 겉과 겉을 대고 둘러박아요~



가위집을 넣고..


안쪽으로 꺾은 후 다림질하고 상침해요~


원래 주머니가 없는 패턴이라 목을 끼워보고 주머니 위치를 잡았어요~ ^^



이건 소매 안단이에요~


겉과 겉을 대고 박아요~


표시된 곳까지만 박아요~


그리고 안단의 시접은 젖히고 옆선을 박아요~



이렇게요~

숨은주머니를 달긴 하는데 사실 주머니 쓸 일이 별로 없더라구요..

홈웨어도 외출용 원피스도 주머니를 별로 안 쓰는 편이에요~ㅎ

주머니 쓰는 것도 습관인 것 같아요..ㅋ

그래도 혹시나 해서 달아보는데 쓰는 습관을 길러봐야겠어요~ ^^



젖혀 놓았던 안단 시접을 박아요~ 


그리고 다림질해요~


시접을 접어 안쪽으로 넣어요~


그리고 빙 둘러 상침해요~

소매달기 귀찮아서 이 패턴을 선택했는데 처음해봐서인지 간단하지만은 않더라구요..

마감이 이쁘게 안 됐어요.. 그냥 소매 달 걸 그랬나봐요..ㅋ



밑단만 처리하면 완성이에요~ㅎ


통도 넓어요~ ^^



입으면 이런 디자인이에요~ㅎ





무늬가 큼지막하니 션해보이네요~ ^^

북유럽 스탈이래요~ㅎ


소매에 안단달기 귀찮아서 소매부분만 패턴을 좀 바꿔봤어요~ ^^

작년에 원피스 만들고 남은 민트색 거즈로 만들었는데

원단이 모자라서 목둘레 안단은 다른 천으로 했어요~ㅋ


어깨를 잇고..



안단을 똑같이 달아줘요~



같은 파스텔톤이라 이상하진 않네요..ㅋ

이상해도 어차피 홈웨어니까요~ㅎ


옆선을 잇고 소맷단과 밑단은 접어박았어요~ ^^

정말 간단하게 만든 원피스에요~ㅋㅋ


민트색이라 시원해보여요~ㅎ



같은 디자인인데 원단에 따라 느낌이 다르네요~

이런게 재봉하는 맛이죠~ㅋ


최근에 홈웨어와 잠옷으로 입을 원피스만 4개를 만들었어요..

여름이라 자주 갈아입기 때문이라 말하고 싶지만..

실은 작년보다 살이 쪄서 작년에 만든 원피스들이 맞지 않아서에요.. 엉엉..ㅠㅠ

어쩌면 제 인생에 다시 날씬해지는 날이 안 올지도 몰라요..ㅋㅋ

어디부터 잘못된 걸까요.. @ㅅ@




+ 이메일 구독신청 +
아래에 이메일 주소를 입력해주세요~


구독 신청하는 방법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1. 루리 2016.07.22 22:38 신고

    다음에 원피스가 소개되었길래 혹시나 하고 들어와봤더니 소금님이시네요!
    늘 감탄하는 솜씨에 디자인도 하나같이 정말 마음에 들어요. 특히, 심플하지만 세련된 느낌의 원피스. 너무 예뻐요~!

    • Favicon of http://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6.07.25 12:09 신고

      히히~ 루리님의 극찬에 몸둘바를 모르겠어요~ 흐흐~~
      고맙습니다~~ㅎ ^^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