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 펀치 쓰리 강냉이
본문 바로가기

즐거운 냥남매/가을에 온 손님

원 펀치 쓰리 강냉이

 

 

예전에는 분양자 분이 사주신 작은 낚싯대나 깃털만 흔들어도 붕붕 날아다니던 녀석이 점점 같은 장난감으로 몇 번만 놀면 금방 싫증을 내고 쳐다보지도 않기 시작했습니다.
물론 저야 가을이가 장난감을 가지고 놀든 가지고 놀지 않든 그리 걱정하지 않았습니다.
제게는 가을이 자체가 장난감이었고 녀석에게는 제 손이 곧 장난감이었기에 제 손만 들이밀면 언제 어디서든 개 껌 씹듯이 제 손을 씹어대곤 했습니다.

 

 

 
인터넷에서 보니 고양이 버릇이 나빠지고 공격적이 된다며 손을 가지고 놀아주면 안 된다고 마눌님께서 제게 정보를 주었지만 제 손은 가죽이 좀 두꺼운 편이라 가을이의 작은 이빨로는 그다지 상처가 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녀석이 조금씩 자라면서 녀석의 이빨은 점점 날카로워졌고 무는 힘도 점점 강해져서 가끔씩 제 손에 상처를 내기 시작했습니다.
대개는 동굴 속에 들어가 있을 때 위에 뚫린 구멍에 손을 넣었다 뺐다 장난을 치면 가을이가 공격을 하는데 어느 순간 녀석은 제 손을 앞발로 붙잡고 야무지게 물어대기 시작했습니다.
그래서 한동안은 손에 상처가 아물 날이 없었습니다.
어떤 날에는 피가 날 정도로 할퀴거나 물기도 했는데 저는 장난을 치느라 그런 거라고 생각하고 그다지 대수롭지 않게 넘기고 있었습니다.
그 때 다른 장난감들은 슬슬 싫증을 내던 터라 마침 보은이를 위해 샀던 흰색 토끼 인형을 낚싯줄과 대에 연결하면 좋겠다고 생각하여 낚시 다닐 때 쓰는 초릿대에 낚싯줄을 매고 토끼 인형의 귀에 구멍을 뚫어 낚시 장난감을 만들어주었습니다.
이 장난감은 꽤 오랫동안 좋아하고 즐기는 장난감이 되었는데 마침 녀석의 사냥 본능이 꿈틀대던 적절한 시기에 만든 탓인지 가을이는 이 토끼 인형 사냥을 무척이나 좋아했습니다.
그래서 틈만 나면 토끼 인형으로 놀아달라고 조르곤 했는데 이 토끼 인형 덕에 제 손의 상처는 줄어들고 녀석의 사냥 본능은 충족되는 효과를 가져왔습니다.

 

 

녀석은 토끼 인형을 사냥하고 싶을 때면 언제나 낚시대가 세워져 있는 제 책상 옆으로 와서는 야옹~야옹~ 하면서 낚싯대 한번 쳐다보고 제 얼굴 한번 쳐다보는 것을 계속 반복했습니다.
이쯤 되면 도저히 가을이랑 놀아주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녀석의 눈빛은 정말 영화 슈렉에 나온 고양이처럼 사람의 동정심을 자극하기에 충분했습니다.
가을이가 처음 토끼 인형을 사냥할 때는 그저 달려와서 끌어안고 무는 것이 전부였는데 시간이 갈수록 녀석은 고급 스킬을 구사하기 시작했습니다.
토끼 인형을 입에 물고 뒷다리로 토끼인형을 마구 차기도 하고, 토끼 인형을 물 때도 처음에는 아무데나 물어댔는데 나중에는 물어도 꼭 목만 무는 기술을 갖추기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녀석의 스킬이 점점 발전해가던 어느 날 가을이가 사냥한 토끼가 피투성이가 되어 있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순간 우리는 어리둥절하여 상황 파악이 안 되고 있었습니다.
가을이의 사냥 스킬이 발전하여 드디어 토끼 인형이 피까지 흘리게 만드는 경지에 도달한 것인지 아니면 토끼를 사냥하겠다고 깝죽대다 어디에 부딪혀 피를 흘린 건 아닌지 걱정되어 가을이를 살펴보았지만 가을이의 몸에는 아무 이상이 없었습니다.
그러다 자세히 살펴보니 녀석의 이빨이 빠졌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결국 토끼 인형에게 원 펀치 쓰리 강냉이를 털렸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고양이를 길러본 적이 없는지라 우리는 그것이 고양이가 이갈이 하는 것이라고는 생각지도 못했고 그렇게 토끼 몸의 흔적을 보고 나서야 가을이의 이빨이 빠진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신기하게도 녀석의 이빨이 어디로 빠져버린 것인지 찾을 수가 없었고 다른 쪽 이빨이 빠지고 나서야 녀석의 이빨을 침대에서 찾을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녀석은 빠져버린 이빨은 아랑곳하지 않고 여전히 토끼 인형을 향해 몸을 날리고 있었습니다.

 

- 냥이 주인

 

 

 


'즐거운 냥남매 > 가을에 온 손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즐거운 간식 타임~  (6) 2015.04.03
어느덧  (3) 2014.05.24
가을이의 집사 사용법  (26) 2013.09.07
원 펀치 쓰리 강냉이  (16) 2013.08.03
중성화  (16) 2013.07.27
책~인감  (10) 2013.07.20
발라당  (12) 2013.07.13
꼬랑지  (17) 2013.07.06
사고냥  (12) 2013.06.29
투병기  (18) 2013.06.22
불안감  (10) 2013.06.15
  • 낚시로 물고기를 잡은게 아니라....
    고양이 이빨을 낚았군요 ㅋㅋ
    손가락으로 장난치면 코로 킁킁 거리여 약올라하는 모습은 재미있는데 말이죠 ㅋㅋ

  • 헉~얼마나 세게 날렸으면 이빨까지....가을이의 새로운 면을 보네요.ㅎㅎ
    덥지만 행복한 주말 되시구요.^^

    • ㅎㅎㅎ 가을이도 이빨 빠진지 모르고 완전 신나게 놀더라구요~~ㅋ
      정말 오늘 더울 것 같아요~~ 릴리님도 즐거운 주말 되세요~~^^

  • 가을이 이빨이 빠졌군요~
    정말 고양이를 키워보지 않았다면 이갈이한다는걸 알수가 없을것 같아요..
    가을이 많이 힘들었겠네요..

    • 마자요~~ 고양이도 이갈이를 할 줄이야~ㅎ
      이갈이 동안 사료먹을 때 조금 힘들어하긴 하더라구요.. 잘 못 씹으니 아무래도~ ^^

  • 고양이가 낚싯대 따라다니며 붕붕 날아다니던 건 우리집에선 아주 예~~전의 전설이 되야뿌러습니다. ㅎㅎ
    우리 아망이 전에 이갈이 하면서 이 하나 빠졌을 때,
    그때까지도 고양이에 대해 아는 거 많지 않을 때라
    우리 막둥이 엉엉 통곡하며 경주 있는 제게 전화를 했었지요.
    물론 저도 너무 놀라고 걱정이 걱정이 아휴~~ ㅎㅎㅎ

    • ㅎㅎㅎ 그러셨군요~~ 저희도 첨에 걱정 많이 했었는데~~ㅋㅋㅋㅋ
      통곡한 막둥이 넘 귀여워요~~ㅎㅎㅎ 많이 놀랬나봐요~~ ^^
      정말 고양이랑 살면서 하나하나 배워가는 것 같아요~~ㅎ 왠지 둘째 들이면 여유있게 잘 키울 것 같아요~~ㅋㅋㅋ
      사람 아기도 그렇겠죠~? ^^

  • 울 아그들은 저렇게 피 흔적도 없고
    두 녀석인데 이빨 겨우 두 개 건졌어요
    그것도 하 작아서 발톱 껍데긴가 이빨인가 알 수 없는.
    저 정도면 왕건이를 캐신 것!
    잘 갖고 계시쥬?
    위에 보니 둘째 야그 하셨는데
    얼릉 델꼬 오셔요, 삶의 질이 달라질 거여요~ ㅎㅎ
    (부정적요소 +긍정적 요소)

    • ㅎㅎ 저도 달라진 삶의 질 느끼고 시퍼효~~~!!
      부정적 요소보다 긍정적 요소가 많겠죠..? 그렇겠죠...?ㅎㅎ
      가을인 착해서 좋은 언니, 누나가 될 것 같아요~ㅋㅋ

  • 이갈이라 하는 걸 보니 빠지면 다시 보군요?

  • 토끼인형이 저렇게나 컸던 시절이 있었군요~
    저희는 설이 이빨 빠진 거 못 봤는데(그래도 아마 하긴 했겠죠;;?) 가을이 이빨 보니 신기하네요~
    저 이빨은 어떻게 하셨나요?? 예쁜 이빨 나라고 지붕으로 던지셨나요?ㅎㅎㅎ

    • 정말 저렇게 작았던 시절도 있었네요~~ 그 땐 저렇게 작은지 몰랐는데 요샌 사진보면 정말 많이 컸다 느껴요~ ^^
      설이도 분명 이갈이 했을 거에요~~ 보통은 삼키는 경우가 많다고 하더라구요~ 그래도 탈이 없대요~ ^^
      가을이도 많은 이빨 중 2개만 발견되었고 나머진 삼킨 것 같더라구요~ㅎ
      저희는 아파트라 안타깝게도 지붕으로 못 던졌어요~~ ^^;

  • 많이 놀라셨겠어요. 이가 갑자기 빠지면 사람도 놀라는데 ㅎㅎ;;

    그러고보니 저희 미오도 이갈이 할 때가 다 되가고 있는 것 같네요.

    • 마자요~~ 정말 어디 아픈건 줄 알았어요~ㅎㅎㅎㅎ
      이갈이는 보통 3개월부터 시작된다던데요~~ 미오도 아마 끝지 않았을까요..? 모르고 지나는 경우가 많더라구요~~ 가을이도 그 많은 이 중 2개만 보았거든요~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