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가서기
본문 바로가기

즐거운 냥남매/가을에 온 손님

다가서기

 

 

 

 

 

고양이에 대한 관심이 날로 높아가는 마눌님의 영향력 덕분에 어느 순간부터 저 역시 마눌님이 없어도 지나다 보게 되는 길고양이들에게 관심을 갖게 되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고양이들이 제 주변으로 가까이 오는 경우는 별로 없었습니다.
그나마 자동차 밑으로 피한 녀석들에게 던져주던 소시지 마저 한두 녀석만 받아 먹을 뿐 대부분의 고양이들은 저를 마치 괴물 보듯 피하려고만 했습니다.
한편으로는 서운한 마음도 들었지만 오죽하면 저렇게 사람들을 피할까 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인터넷을 통해 본 외국의 길고양이들은 우리나라 길고양이들처럼 사람을 피하거나 숨지 않았습니다.
인도의 한 사원에서는 쥐를 숭상해서 쥐가 사람을 두려워하지 않고 또 다른 사원에서는 원숭이를 숭상해서 원숭이가 사람을 두려워하지 않는 것을 TV를 통해 본적이 있습니다.
그러고 보면 고양이들이 가진 두려움과 조심성은 어쩌면 우리나라 사람들의 마음을 대변해주는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하게 합니다.

 

 

 

 


저도 어릴 적에는 우리 집 개를 무척이나 못살게 괴롭혔던 악동이었습니다.
막내로 자란 탓에 집안에서 받는 스트레스를 마땅히 풀 곳을 찾지 못하고 개에게 풀었던 것인데 그럼에도 개는 고양이보다 충성심이 높은 동물이라 그런지 저를 두려워하면서도 곧잘 따랐습니다.
그렇게 개만 키워봐서 그런지 고양이들의 낯을 가리는 행동들은 이제 막 고양이에게 다가가고자 하는 제 마음을 무기력하게 만들기도 했습니다.
그렇게 동네 고양이들에게 관심을 가질 무렵 골목마다 자주 보게 되는 고양이들이 있었습니다.
고양이과 동물들은 본래가 자기 영역을 두고 활동한다는 사실은 동물의 왕국을 통해 알고 있었지만 별반 관심이 없었을 때는 동네의 고양이들은 모두가 도둑고양이일 뿐이었습니다.
그런데 호기심과 관심을 가지고 그들을 바라보게 되니 차츰 이쪽 골목에서 자주 보게 되는 고양이, 저쪽 골목에서 자주 보게 되는 고양이들을 구분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물론 여전히 녀석들과는 가까이 하기에는 너무 먼 당신들이었지만 그래도 제 나름대로는 자주 보는 녀석들에게 소시지 한 개라도 더 주려고 애를 썼습니다.
어떤 녀석은 집에서 사무실로 가는 중간쯤에서 만나던 녀석이었는데 노란색 줄무늬에 아직은 어려 체구가 작았고 특이하게 눈 색깔이 서로 다른 오드아이였습니다.
이 녀석은 경계심이 심하지 않은 편이라 소시지를 주고 나면 그다지 멀리 달아나지 않고 몇 발자국 도망 갔다가 다시 와서 소시지를 잘 받아 먹는 편이었습니다.
또 다른 녀석은 주변에 가까운 아파트를 터전으로 살아가는 흰색과 검정이 어우러져 있는 턱시도 고양이었는데 녀석의 검은 털들은 약간은 짝퉁스러운 느낌이 강한 녀석이었습니다.
그 녀석은 동네 고양이들 중에서 나이를 가장 많이 먹은 고양이 같았는데 워낙 조심성이 많은 녀석이라 먼 발치에서 바라만 봐도 도망을 치는 녀석이었습니다.
그런데 이 녀석이 어느 날 자기보다 작은 체구의 회색 털을 가진 고양이와 함께 있는 것을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평상시 같으면 벌써 줄행랑을 쳤을 녀석이 도망도 가지 않고 작은 고양이 옆에서 그 고양이가 먹는 것을 쳐다만 보고 있었습니다.
그렇게 작은 고양이가 먹을 것을 다 먹고 나자 남긴 것을 먹기 시작했습니다.
그제서야 작은 고양이는 그 녀석이 낳은 새끼 고양이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리고 자기 새끼를 먹이느라 자신은 먹지 않고 옆에서 양보하고 기다리고 있었다는 것도 알게 되었습니다
그 동안 사람만 보면 피했던 것도 어찌 보면 새끼 때문이었는지도 모릅니다.
그렇게 동네 고양이 녀석들과 조금씩 안면을 터갈 무렵 저희 집의 전세만기가 다가와 그 동네를 떠나와야만 했습니다.
그렇게 제가 처음 고양이들에게 다가설 수 있게 해준 나고 자란 우리 동네의 고양이들과는 아쉬운 이별을 하게 되었습니다.

 

- 냥이 주인

 

 

 

'즐거운 냥남매 > 가을에 온 손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교냥  (11) 2013.06.08
가을냥  (10) 2013.06.01
콩콩이  (12) 2013.05.25
실망감  (12) 2013.05.18
허전함  (8) 2013.05.11
백혈병  (18) 2013.04.27
아쉬움  (12) 2013.04.21
김포 장날  (8) 2013.04.14
다가서기  (21) 2013.04.07
호기심  (24) 2013.03.31
고양이  (8) 2013.03.23
  • 릴리밸리 2013.04.07 08: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을 읽고보니 가을이가 '나는 행복해요'라고 눈빛을 보내네요.
    따뜻한 글에 방문이 즐거웠습니다. 행복한 휴일 보내세요.
    참~소금님~감기는 괜찮으세요??

    • 남편이 감기를 넘 심하게 앓아서 저는 초기에 병원에 바로 갔더니 약먹고 괜찮아졌어요~~ ^^
      감사합니다~~ㅎ 릴리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

  • 이 글을 쓰신 분이 지난번 가을이네 집에 머리 넣으셨던 그 분 맞나요?ㅋㅋㅋ
    경계심 때문에 오해를 사기는 하지만 알고보면 고양이는 참 따뜻한 동물이죠~
    가을이는 참 순하게 생긴 것 같아요! 눈이 어쩜 저리 맑은지*ㅁ*

  • 그러고보면 우리나라만큼 고양이가 안심할 수 없는 곳이란 생각도 드네요.

    태국에 갔을 때 고양이들이 사람 경계 안하는 거 보고 정말 놀랐는데, 왠지.....

  • 제가 예전에 다니던 회사에도 길냥이들이 참 많이 왔는데요,, 가끔 밥을 줄때면 아가들 먼저 먹이고 본인은 먹지 않더라구요~
    그때 처음 알았어요~ 냥이들도 모성애가 참 대단하구냐,, 본인도 많이 배고플텐데 아가들이 다 먹을때까지 지켜보고 있더라구요...
    그 아이들 모두 잘 살고 있는지 궁굼하네요~~~

    • 저도 영화 고양이춤 보고 깜짝 놀랐어요~ 모성애는 물론이고 수컷고양이의 부성애도 있더라구요~ 암컷고양이의 출산을 돕고 육아를 돕는데 정말 맘이 찡하더라구요..

  • 빛에 따라서 눈빛이 달라지는게 고냥이들을 더 새롭고 신비롭게 만드는 것 같아요~~빛이 많을 수록 못되 보이는 눈이 첨엔 헉~했는데~~볼수록 매력이더라구요^^*

    • 정말 그래요~ 저도 고양이 안 좋아할 땐 칼눈이 싫었는데 지금은 칼눈도 동그란눈도 다 예뻐요~~ㅎㅎ
      완전 고양이덕후됐어요~ㅋㅋ

  • 아이 이뻐라..가을이.

    저는 길고양이를 이뻐하는 그리스인들로부터
    길고양이를 부르는 입으로 내는 소리를 배웠는데요,
    언제 한번 녹음해서 포스팅해볼까 생각중이에요.
    신기하게 이 소리를 내면,
    아무리 멀리 있던 고양이도 일단 뒤를 돌아봐요.^^
    남편 얘기로는 한국에 있을 때, 한국 고양이들에게도 소리를 내 봤었는데, 똑 같이 반응하는 걸로 봐서
    그리스인들의 이 소리는 세계 공용인 것 같다네요^^

    • 어머나 어머나~~ 그 소리가 어떤지 넘 궁금해요~~~
      꼭 포스팅해주세요~~ ^^
      우리나라도 어서 길고양이에 대한 편견이 사라졌음 좋겠어요...

  • 아... 무늬가 정말 예쁜 가을이.
    냥이들의 칼눈이 익숙하지 않은 사람들에겐 두려움의 대상일지 몰라도.. 지긋이 바라보다보면 그 안에 우주가 펼쳐져있어요.
    나도 모르게 멍-하니 바라보게 되는 냥이들의 눈.

    • 정말 그래요~~ 동그란 눈보다 오히려 칼눈일 때 눈 바라보면 참 아름답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어쩜 그런 색깔들을 가지고 있을까요~ㅎ

  • 이사는 그래서 슬픈 것 같아요~
    정든 길냥이들과 헤어지게 되면 정말 마음이 아프죠 ㅠㅠㅠㅠ

  • 비오는날 승용차 밑에서 비를 피하는 길냥이들 보면 맘이 짠하더라구요.ㅜㅜ

    • 마자요.. 젖은 몸으로 비 피하는 모습 보면 안쓰러워요.. 그 녀석들이 다음에 안 보이면 어디가 아픈가 생각도 들고요.. 이궁..

  • 저도 길냥인데 오드아이인 아이 봤는데...진짜 이뻤어요.ㅎ
    그나저나 저희집 앞 길냥이들 못본지 좀 됐는데 밥을 밖에 내다 놓으면 나올려나요?ㅋㅋ

    • 저도 길냥이 오드아이 보니까 막 데려오고 싶더라구요~~ㅋㅋ
      바람노래님 집 앞 길냥이는 지난 겨울을 잘 났나 모르겠네요.. 안 보인다니 괜시리 걱정이...

  • 또한 고양이 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