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즐거운 냥남매/가을 & 초동

세상 편한 모습

by +소금+ 2019. 11. 27.


제가 마당에 나가면 초동인 꼭 문 앞에서 저를 보면서 기다려요~ ^_^


들어오니 집밖은 위험하다며 충고를....ㅋㅋ



맘이 놓였는지 햇살을 즐겨요~ㅎㅎ


오후에 재봉방에서 자고 있어요~


세상 편해보이네요~ㅋ



편한 모습을 보면 제 맘도 편해져요~ ^_^


가을인 궁디팡팡하래요~ㅋ



가을인 쓰담쓰담보다 무조건 궁디팡팡이에요~ㅎㅎ


비몽사몽인데 왠지 분위기 있게 나왔어요~ㅋㅋ





다음 날도 여기서 자고 있어요~



초동인 궁디팡팡도 좋아하지만 쓰담쓰담을 참 좋아해요~ ^_^


초동일 쓰다듬고 있으니 가을이가 의자로 올라오네요.


이쁘다고 하니 좋아해요~ㅎㅎ


얼마 후 초동인 스크래처에서 자고요..


가을인 의자에서 자요~


의자 커버가 가을이 털 덕분에 기모가 되었어요~ㅋㅋㅋ

저렇게 박힌 털은 돌돌이 테이프로도 잘 안 떼져요~ㅎ

냥이들과 살다보면 털에 대해 조금 무뎌져요~ㅋ



또 다음 날

초동인 원통 스크래처에서 자고 있었는데 제가 다가가니 일어났어요.


가을인 터널에 있고요~


삐져나온 꼬리~

사실 이런 모습은 저만 귀엽게 보일 것 같아요~ㅋㅋㅋ


햇살이 따뜻해서 창을 열었더니 초동인 창 앞으로 왔어요.

한겨울에도 창만 열면 달려와요~ㅎㅎ


창밖도 보고 터널 속 누나도 봐요~


+++

가을 타는지 괜히 싱숭생숭해서 포스팅을 좀 쉬었어요~ㅎㅎ

낼모레 김장도 해야 하니 정신 차리려고요~ㅋ

올해도 한 달만 남겨놓고 있네요~ ^^

점점 추워지는데 건강하고 따스한 하루하루 보내셔요~!






728x90

댓글10

  • Favicon of https://binubaguni.tistory.com BlogIcon 비누바구니 2019.11.27 12:46 신고

    털에 조금만 무뎌지는 게 아니라 저는 커피에 터래기 둥둥 떠 다녀도 그냥 마시거나 잘 하면 손가락 넣어서 걸어내거나... ㅋㅋ 우리가 알게 모르게 얼마나 많은 털을 먹는데 깟거 눈에 좀 보인다고, 싶어요.

    초동군은 저 침대 지붕이 햇살도 잘 들고 즈 엄니 감시 하기도 좋고 그래서 저곳을 즐기나 싶어요, 발라당까지 아주 생긴 것과는 다른 짓을!
    김장도 하시고 시골 아낙네는 아무래도 좀 달라야지요 암만~ 생김치에 수육 그리고 막걸리 한 잔! 추릅~

    가을타기 그만하자 하니 그만해져서 다행이예요. 걱정 했다지요
    답글

    • Favicon of https://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9.11.27 16:06 신고

      ㅋㅋ 실은 저도 그래요~ 음식에 들어간 털 걍 빼서 먹어요~ㅎㅎ 냥이들 털은 그루밍해서 깨끗하잖아용~~ㅋㅋ
      절임배추 사다 해서 많이 힘들진 않지만 김장은 언제나 부담이에요~ 그래서 김장 하고 나면 속이 넘 시원해요~ㅋㅋㅋ
      블태기가 심하게 오면 어쩌나 했는데 저도 이만하길 다행인 것 같아요~ 걱정해주셔서 정말 고맙습니다~! 꾸벅~ ^_^/

  • Favicon of https://toreerang.tistory.com BlogIcon 토리의추억 2019.11.27 13:18 신고

    행여나 주인에게 위험이 닥칠까 싶어 더 날카롭게 쳐다보나봐요. 기특하네요. ^^
    답글

    • Favicon of https://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9.11.27 16:07 신고

      초동이가 특히 그래요~ 집밖에만 나가면 보초서고 있어요~ㅎㅎㅎ 첨엔 목이 터져라 불러댔는데 요즘은 그래도 조용히 기다려요~ㅋㅋ 넘 귀엽죵~? 흐흐 ^_^

  • 냥냥이 너무 기여워요~
    답글

  • 날으는 고양이 2019.11.27 19:00

    핸드폰으로 다음 보다가 메인에 떠있길래, 누가봐도 초동이닷~~!!하고 들어왔어요ㅋㅋ 거의 출근해서 포스팅보는데..퇴근하면서 소금님 포스팅 보는거는 첨인듯 싶어요~^^ 그나저나 초동이가 효자네요.^^ 엄마 바깥에 나갔다고 지켜주는 것 같아요. 계속 봐주고,.^^ 엄마 들어오면..그 위험한 데 왜 나가냐고 냥냥~잔소리.. ㅎㅎ 가끔의 블태기도 괜찮아요~ ^^ 사람이 어찌 달리기만 하겠어요. 멈춰서 저기도 보고 여기도 보고..잠시 멈춰서 쉬기도 해야 사람이죠ㅎ
    답글

    • Favicon of https://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9.11.27 20:39 신고

      제 맘을 이해해주시는 날고님의 말씀에 막 힘이 납니다~ 헤헤~ 감사드려용!! ^_^/
      그래도 이번엔 생각보다 오래 안 가서 다행이에요~ ^^;
      초동인 정말 효자에요~ 늘 제 주변에서 지켜주고 마당에 나가도 저렇게 창가에서 기다리고 외출했다 들오면 현관 앞에서 기다리고 있어요~ 넘 사랑스러운 막내둥이에요~ ^^

  • Favicon of https://fudd.kr BlogIcon 첼시♬ 2019.12.03 13:19 신고

    김장은 잘 마치셨어요?
    연중 행사이다보니 준비하는 것도 만만치 않으셨을 것 같아요.
    그리고 의자에 박힌 가을이 털은 촘촘하기도 하네요. ㅋㅋㅋㅋㅋ
    가늘고 보드라운 털이 어쩜 그렇게 단단하게 박혀있는지 신기합니다. +_+
    답글

    • Favicon of https://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9.12.04 11:37 신고

      의자에 천커버를 씌웠더니 털이 저리 박히네요~ㅋㅋㅋ 테이프로도 안 떨어져서 신기하더라고요~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