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만 내가 그렇게 이쁘냐옹~?
본문 바로가기

즐거운 냥남매/가을 & 초동

엄만 내가 그렇게 이쁘냐옹~?


재봉방에 누워 자던 초동이


잠시 후 나가더니 여기 누웠어요~ㅎ


빙구미 뿜뿜~~ㅋㅋ


귀여워서 턱도 긁어주고~


배도 쓰담쓰담 해줬어요~ㅎㅎ


그리고 다시 재봉방으로 들어온 초동이와


가을이에요.

팡팡하라고 저에게 궁디를 들이미네요~ㅋ

멍하니 누나를 봐요~


제가 좋아하는 미숫가루 묻은 배~ ^_^


팡팡을 기다리는 구여븐 뒤통수~





다음 날

재봉방 의자를 차지한 가을이에요.


이쁘다고 하니 눈뽀뽀해요~ㅎㅎ


괜히 핥핥~~


괜히 방 밖 내다보기~ㅋ



"엄만 내가 그렇게 이뿌냐옹~?"


그럼그럼~ 그렇고 말고~~

잠시 후 스르륵 잠이 들었나 싶더니..


깨서 핥핥~~


그리고 다시 자요~ㅎㅎ


한 시간 정도 지나 자리를 옮겼어요.


초동인 제 옆에 앉았고요.



정면으로 카메라를 들이대면 꼭 눈뽀뽀해요~ㅋ


"엄만 내가 그렇게 좋으냐옹~?"

암만~ 그렇고 말고~

볼이 찌부된 가을냥~ㅎㅎ


이제 가을이의 계절 가을이 오고 있어요~ㅋㅋ

시골인 저희 동네는 해가 지면 정말 선선하고 밤이 되면 귀뚜라미가 울어요~

가을을 맞이할 준비를 해야겠어요~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