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당에서 만난 봄
본문 바로가기

타향살이/시골 생활

마당에서 만난 봄


저희집 마당의 첫 봄꽃은 매화였어요~ ^_^



올해는 매실이 많이 열렸으면 좋겠어요~ㅎㅎ


작년에 심은 홍매화에도 꽃이 피기 시작했어요~

저는 꽃이 피기 전 봉우리가 넘 이쁘더라고요~ㅎㅎ




작은 화단 하나가 남아서 올해는 튤립을 심어봤어요~



튤립 심고 자리가 남길래 다른 꽃도 옆에 심었어요~

이름은 모르고...ㅡ.ㅡ



노란 튤립이 잘 크고 먼저 피더라고요~


정말 이뻐요~!!



아름다운 자태~~



이 꽃은 꽃송이가 많아서 좋아요~ㅋ


꽃잎을 먹는 벌레가 있나봐요.. ;;


화단에 자리가 또 남아서 구석에 있던 금낭화를 옮겨 심었어요.


옮기자마자 꽃이 피었어요~


목련나무가 응달에 있어서 꽃이 늦게 펴요.




수묵화 같은 아름다움~!




수선화도 올해 잘 피었어요~


하얀 수선화가 더 이뻐요~


쪼로록 귀엽게 피었네요~ ^_^


씨로 심었던 사과나무는 제 키를 훌쩍 넘었어요~

너무나 기특해요~!!


꽃잔디도 피고요~



앵두나무에요.


꽃이 이렇게 많이 피는데 열매는 10개도 안 되더라고요.

올해는 어떨지..


자두나무


자두나무는 심은지 4년 됐어요.

열매는 없었지만 꽃을 보는 것만으로도 좋아요~


개복숭아


꽃이 이렇게나 이뻐요~ㅎㅎ


제가 제일 좋아하는 들꽃 봄맞이꽃이에요.




할미꽃은 번식력이 너무 좋아서 다른 꽃들 자리까지 빼앗아요.


쪼그려 앉아야만 보이는 꽃마리



민들레도 진짜 번식력이 좋아요~ㅎ


이건 옆집 뒷마당인데 저희 마당에서 딱 보이거든요.

관리를 안 하니 잔디가 없어지고 민들레밭이 되었어요~ㅋ


민들레 홀씨는 참 이뻐요~



희한하게 생긴 들꽃이에요.


철쭉이 피려고 봉우리를 맺었어요~


이것도 철쭉이에요.


작년에 심은 배나무에요.


배꽃은 처음 봤는데 넘 이뻐요~ ^_^


과실수가 제법 있는데 꽃을 보는 재미가 솔솔해요~

열매를 수확하려면 몇 년은 기다려야 할 것 같아요~

어쩌면 열매를 영영 따지 못할 수도 있고요~ㅋㅋㅋ


주목나무에요.


봄이 되면 노랗게 새순이 올라오는데 참 이뻐요~

마당의 꽃들이 다양하니 따로 꽃놀이를 안 가고 마당에서 즐기고 있어요~ㅋㅋ





'타향살이 > 시골 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텃밭에서 거둔 농작물  (2) 2019.09.11
최근 마당의 꽃들  (0) 2019.08.30
꽃으로 힐링해요~  (3) 2019.07.05
초여름 텃밭 근황  (8) 2019.06.27
텃밭농사-모종심기 / 5월의 꽃  (1) 2019.05.23
마당에서 만난 봄  (4) 2019.04.26
꽃구경 오세오~ ^_^  (4) 2018.11.01
늦여름, 초가을의 텃밭 근황  (4) 2018.10.04
텃밭 작물로 요리하기  (10) 2018.07.26
우체통 페인트칠과 마당의 꽃들  (9) 2018.07.19
작물근황 - 수확의 기쁨  (7) 2018.07.12
  • 꽃구경을 다채롭게 해서 즐거운 봄이셨겠어요. ㅎㅎ
    목련은 뽀얀 꽃잎과 새까만 가지가 어우러져 정말 수묵화 같네요. ^0^

    • 하루가 다르게 피고 지는 꽃들로 시골의 봄은 참 재미져요~ㅎㅎ
      여행에서 돌아오시면 유럽의 봄도 사진으로 구경시켜주세요~ ^_^

  • 오랜만입니다, 소금님!
    저 기억 하시나요?
    근 2년간 너무나도 많은 일들을 겪으며 주변을 둘러볼 여유가 없었어요.
    가을이와 초동이 그리고 소금님 내외 소식이 너무나 궁금해서
    또 다시 둘러둘러 티스토리 로그인(휴면해제 ㅎ)하고 들어와 소식 남깁니다.
    잘 계시지요?
    저도 잘 있습니다~^^

    • 꺄악~~ 화성인님 넘 반가워요~!! 당연히 기억하죠~~ 흐흐 ^_^
      2년간의 많은 일들이 잘 마무리 되셨길 바랍니다~ 다시 봬니 넘 좋아요~!!
      이렇게 소식 남겨주셔서 정말 감사드려요~ 앞으론 가끔 들러주세요~ 헤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