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즐거운 냥남매/가을 & 초동

달달한 모습? 폭풍전야~!

by +소금+ 2019. 2. 25.


재봉방에서 뒹굴거리는 가을이~

메롱을 포착했네요~ ^_^



뒹굴거리다 의자에 올라가 자더라고요~ㅎ


사진을 찍어대도 잘 자는 가을이~ㅋ


계속 찍어대니 일어났어요~

가을아 깨워서 미안~ㅋ


가을인 자다 깨면 정말 딱 자다 일어난 부시시한 얼굴이라 넘 웃겨요~ㅋㅋ

초동인 까매서 그런지 자다 깨도 별로 티가 안 나거든요.


깨서 일어나 나가려는데..


초동이가 갑자기 가을이 목덜미 냄새를 맡아요~


가을이가 싫다고 솜방망이를 한 대 날렸어요~ㅋㅋ


그랬더니 이번엔 이마 냄새를 맡아요~ㅎ


가을이도 질세라 같이 냄새를 맡아요~

사진으로만 보면 달달한 모습 같지만 폭풍전야와 같은 분위기에요.

왜냐면 얘들은 공격하기 전에 꼭 냄새를 맡더라고요. ㅡ.ㅡ


제가 바로 앞에서 지켜보고 있으니 싸우지 않고 가을이가 나가버렸어요.


먼저 냄새 맡은 초동인 괜히 민망해졌는지 급그루밍~ㅋㅋ


계속 핥핥~





다음 날

한낮에 2층 베란다에서 쉬고 있어요.

초동인 자다 살짝 깼는데 가을인 안 자고 있네요.


가을아 안 자고 뭐해~? ^_^



다른 데선 절대 가까이 안 있지만 이 방석에서는 이렇게 있어요~ㅎㅎ

방석이라는 자기만의 공간이 확보가 되서 그런 걸까요..?


이리저리 사진찍는 저를 봐요~ㅎㅎ


초동인 잘 자고요~ㅋ


오후엔 베란다가 조금 추워져서 다시 재봉방으로 들어와요~


슬그머니 궁디를 들이밀어요~ㅎㅎ


저는 자동으로 팡팡팡팡~~


초동인 여기서도 잘 자요~ ^_^




728x90

댓글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