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여름, 초가을의 텃밭 근황
본문 바로가기

타향살이/시골 생활

늦여름, 초가을의 텃밭 근황


지난 초여름..
올 매실 농사는 안됐어요. 
나무가 두 그루인데 한 그루에서 딱 2개 열었어요.. ㅜㅜ
폭염과 가뭄 때문인가봐요.


토마토는 아주 많이는 아니지만 그런대로 따 먹은 편이에요~ ^_^


오이는 지금까지 중 최고로 잘됐어요.
남편이 부지런히 물을 줘서 그런가봐요.
노각무침도 실컷 먹었어요~ㅎ


작년에 애플수박을 샀어요.


한 번 먹기 딱 좋은 크기에 맛도 괜찮아서 씨를 모아뒀었죠.


참외처럼 깎아서 먹음 편해요.


올해 씨도 심고 모종도 좀 더 사서 심었는데 
애플수박 농사는 꽤 괜찮았어요.
이것도 물을 열심히 줬거든요~


여물기 전에 떨어지길래 받쳐줬어요~ㅋㅋ




첫 열매는 너무 일찍 따서 속이 하얗더라고요.
그래서 좀 더 뒀다가 두 번째로 딴거에요~



제법 잘 익었어요~


숟갈로 파서 먹었는데 맛나더라고요~


순차적으로 열리니 따먹기도 좋아요.


늦여름까지 잘 따먹었어요~


애플수박은 상당히 만족해서 앞으로 계속 심으려고 해요~ ^_^




차풀차를 만드려고 씨를 심었는데 아주 잘 자랐어요.



차풀꽃은 작고 이뻐요.



씨가 여물면 받으려고 기다리는 중이에요.
씨를 받고 난 후 차를 만들거에요.


집 앞 산에 산삼이 있는데 그늘진 밭으로 옮겨심었어요.
산짐승들이 밟거나 파기 때문에 옮겨서 오래오래 키워보려고요~ㅋㅋ


밤나무에 밤이 이쁘게 달려있어요.
밤나무도 그냥 둔다고 되는 게 아니더라고요.
퇴비도 주고 수시로 나무 근처 잡초도 깎고 은근히 손이 많이 가는 농사더라고요.
세상에 쉬운 건 없나봐요.
그래서 관리가 된 밤나무의 밤은 맛있는데 
산 속 주인 없는 밤나무의 밤은 맛이 그저 그래요.
물론 저희는 주인 없는 나무의 밤을 줍다보니 맛이 그닥...ㅋㅋ


여름내 잘 따 먹었던 고추밭과..


애플수박이 있던 밭 자리를 이번에 정리했어요.


흙이 흘러내리고 잡초가 너무 많이 나서 
빨간 벽돌로 밭을 만들었어요.


남편이 만든 년도도 써놨어요~ 귀엽..ㅋ


다 하고 나니 그래도 깔끔해요~ ^_^


시골은 정말 벌레, 잡초와의 전쟁이에요~ㅋㅋ
그래서 사람이 다니는 길은 시멘트로 바르려고요~


전문가가 아니다보니 칼같이 맞진 않지만 
그래서 훨씬 깔끔해졌어요~ㅎ


지난 달에 배추모종을 사다 심었어요.


김장용은 아니고 그냥 겉절이 정도 해먹으려고요~ㅎ


남편이 설치한 텃밭 급수시스템이에요~
호스에 작은 구멍들을 여러 개 뚫고 멀칭비닐 아래 흙 위로 호스를 깐 후
밸브를 틀면 구멍들을 통해 밭으로 물이 흘러들어가요.
힘들게 물을 주지 않아도 되니 정말 편해요~ 
최첨단은 아니지만 정말 멋진 아이디어죠~? ^_^



약을 안 쳐서 벌레는 조금 먹었지만 건강한 배추로 자라고 있어요~ㅎㅎ
직접 기른 배추로 담근 겉절이 정말 맛있겠죠~? ^_^




  • 우와 신기해요!!! 특히 애플수박이!!!
    물론 종자를 따로 모아뒀다 심으신 것이니 싹이 나는 게 맞긴 한데...
    마치 해바라기씨 초콜릿을 심었는데 해바라기꽃이 피어난 걸 보는 것 같아요. ㅋㅋ
    떨어질까봐 받쳐놓으신 포대기(ㅋㅋ)도 귀여워요!
    소금님과 냥이주인님 두분 다 바쁘게 텃밭 가꾸기를 하셨군요. :D

    • 말씀처럼 정말 신기해요~ 씨를 심으면 나는 게 당연하게 여겼지만 실제로 보면 그렇게 신기하고 신비롭고 감사하더라고요~ㅎㅎ
      올해도 남편 덕분에 여러 가지 작물을 맛보았어요~ 흐흐~

  • 애플수박이 올 여름에 인기였는데 한번도 안 먹어봐서 뭔 맛인지 궁금했거든요.
    사진 보니까 여름 끝났는데도 군침이 막ㅋㅋㅋㅋㅋㅋㅋ
    급수 시스템 너무 좋은데요! 최첨단은 아니지만 아이디어가 최고bbbb
    유기농 텃밭을 보니 제맘도 깨끗해지는 기분이예요ㅎㅎ

    • 애플수박도 맛은 수박하고 같아요~ 작고 껍질이 얇아서 먹기는 더 편하고요~ ^_^
      저도 급수 시스템 보고 감탄했어요~ㅎㅎ 부지런한 남편 덕에 밭작물을 편히 먹었어요~ㅋ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