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만 보면 눈뽀뽀
본문 바로가기

즐거운 냥남매/가을 & 초동

엄마만 보면 눈뽀뽀


초동인 테이블 위에 있고


가을인 터널 속에 있어요~


자는 줄 알고 앞으로 왔는데 깨어 있네요~ㅋ
가을아 내가 깨운고야? 


살짝 보이는 찹쌀똑이 귀여워요~ㅋ


엄마만 보면 눈뽀뽀~ㅋㅋ



잠시 후 가을인 제 의자를 차지했어요~


이렇게 누워 있으면 나오라고 못하겠어요~ㅋㅋ


초동이의 뜯뜯시간~~


"오늘은 요만큼만 하자옹~"


잠든 가을이와


초동이에요~
박스 뜯고 잠은 스크래처에서 자요~ㅎ





그날 저녁에 재봉방에서 일을 하는데 가을이가 오더니 
해먹에 올라가 벽보고 앉았어요~ㅎㅎ


가을아~ 엄마를 보기 싫어서가 아니라 형광등 빛이 밝아서 그런거지? 맞지~?

초동인 저녁에도 여기에 누웠어요~ㅎㅎ


잠든 가을이~ ^_^



금방 깨서는 그루밍해요~


배 그루밍하는 자세가 넘 웃겨요~ㅋㅋ


발을 걸친 모습이 참 편해보여요~


그루밍하다 초동이 한번씩 봐주고요~ㅎㅎ


초동이도 깨서 누나를 보고 있어요.


그루밍 끝나고 조신하게 앉아 있어요.


혹시나 간식을 줄까 싶어 기다리는거에요~ㅎㅎ


초동인 다시 잔대요.


다음 날 저녁에도 일하는데 가을이가 의자에 누워 있었어요.
그런데 초동이가 다가와선 가을이 앞에 앉자 맘에 안 드는지 일어나 앉았어요.


그러더니 둘이 솜방망이 대접전~! ㅋㅋㅋ


거리가 먼데도 초동이는 눈 질끈~ㅋㅋ


초동이가 곁눈질로 절 봐요~ㅎㅎ


다시 솜방망이 휘적휘적~~


싸움이 일단락이 됐어요.


누나를 올려다보는 초동이
그리곤 각자 편한 자리에 가서 잤어요.


가을인 의자에서 푹자다 깼어요~ㅋ
자다 깬 가을이 넘 웃겨요~ㅎㅎ


가을인 자다 깨면 꼭 왼쪽 눈이 살짝 부은 것처럼 부시시해요~ㅎㅎ


왼쪽 눈밑이 살짝 부었어요~ㅋㅋ


잠 깨서는 편하게 앞으로 나란히~
초동인 안 하는데 가을인 자주 하는 자세에요. 
제가 좋아하는 모습 중 하나이기도 해요~ ^_^


초동인 또 여기서 잘 자고 있어요~ ㅎㅎ




  • 투탁거리기도 하네요? 아직도 뭔가 살짝 경계심 또는 낯설음이 느껴지는 것 같은 것이
    괭이들 마음이란 참 어려운거구나 싶어요.
    그래도 언젠가는 뒹굴면서 물고뜯고 할 날이 오지 싶어요 ㅎㅎ
    내레이션이 거의 없어 아이들 얼굴을 유심히 관찰 했는데 이 댁 은 아이들 코가 위로 가면서
    넓어지는 특징이 있네요, 특히 초동이가 심해서 완전 호랑이 얼굴, 미니 호랑이!
    저 얼굴로 눈뽀뽀를 하니 보는 사람 어쩐지 어색~ ㅎㅋㅋ;;
    두 남매 닮은 구석을 찾아낸 옆집 할매, 뿌듯하요~

    • 헉.. 내용이 하나도 없네요~ 수정했어요~ 흐흐~
      근데 코가 철수 경철이와 다른가요? 여태 몰랐... 저희 남매의 닮은 점이라니 저도 뿌듯해요~ 닮은 점이라곤 간식 좋아하는 것밖에는 없었는데 말이죠~ㅋㅋ
      우다다는 매일 하는데 저렇게 솜방망이 휘두르는 싸움은 일주일에 한두 번 정도 해요~ㅎㅎ

    • 이 남매 코가 우리 형제와 어떻게 다른지 함 보여드릴 기회를 만들 겠어요~~ 그런데 비교 사진 좀 훔쳐가도 될지 말입니다?

    • 그럼요~~ 저도 넘 궁금해요~ ^_^ 냥이들 코가 다 저런 줄 알았거든요~ㅋㅋㅋ

    • 비교 사진 후딱 올렸어요. 이거 은근히 재밌는것이 느긋하게 좀 더 닮은 사진들 골라가며 비교 했으면 더 재미졌을 것 같단 말이지요^^

    • 우앗~! 보러갈게요~ㅋㅋㅋ

  • 냥이들은 오늘도 귀엽네요 +_+ 심쿵하고 갑니다 ㅋㅋㅋ!

  • 날으는 고양이 2018.04.23 15: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ㅎ 전 가을이와 초동이가 투닥거리는 사진들이 왜케 귀여운지 모르겠어요. ^^ 그래도 격렬하게? 싸우는 것 같진 않아서 다행이에요. 어찌보면 서로 장난하는 것에 가까운 것 같구요~ 그쪽도 비가 많이 오는지 모르겠네요~ 날이 어두워서 왠지 가을이, 초동이 낮잠을 더 즐길 것도 같고요~^^

    • 마자요~ 늘 심하게 싸우지 않아요~ 그냥 솜방망이 휘두르다 말죠~ㅋㅋ 가끔 털이 뽑히긴 해도 상처는 없더라고요~ㅎㅎ
      여긴 비가 엄청 많이 왔어요~ 오늘은 비는 안 오는데 흐려요~ 가을인 확실히 흐리고 비오는 날 잠을 많이 자요~ 초동인 큰 차이는 없는데 누나가 자니까 덩달아 자기도 해요~ㅎㅎ
      날고님 오늘도 홧팅이에요~! ^_^

  • 둘다 겁은 많아서 본격적으로 전투는 못 하고 솜방망이만 허우적허우적 ㅋㅋㅋ
    쫄보 같은 느낌이어서 더 사랑스러워요. :D
    해먹에서 그루밍하며 발 걸친 가을이는 사람 같아서 더 재밌고 귀여워요. 귀엽다 ㅠㅠㅠ

    • ㅋㅋ 마자요~ 둘 다 쫄보에요~ 그래서 싸우면 걱정되지 않고 재밌어요~ㅋㅋㅋ
      저도 가을이 발 걸친 게 사람 같아서 넘 웃겨요~ 정말 냥이들 덕에 더 많이 웃고 살아요~ㅎㅎ ^_^

  • 나하마 2018.04.25 1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치상황의 긴박감이 갑자기.... 너무 이뻐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