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 스크래처 쟁탈전



    얼마 전에 원통형 스크래처를 샀는데요..

    가을이가 들어가기만 하면 초동이가 나오라고 난리에요.. ㅡ.ㅡ


    저녁 먹고 가을이가 앉아 있었어요..


    이때 나타난 초동이..




    초동이가 다가오자 가을이가 긴장했어요~


    초동이가 노려보자 가을이가 방어태세를 갖추네요~ㅋ



    날아오는 초동이의 솜방망이~!


    가을이가 순발력있게 초동이의 어깨를 뙇~!!!



    그리고 가을이도 솜방망이 샤샤샥~


    잠시 초동이가 주춤해요~



    "나오라옹~~!"



    "니가 먼데 나오라 마라냥~?"



    하지만 결국 가을이가 지고 말아요.. 



    자리를 차지한 초동이..


    "엄마 나 잘했죠~~? 칭찬해주세욤~"



    뺏긴 설움을 뒹굴뒹굴로 승화하는 가을이..



    그리곤 가을이도 초동이처럼 다가가보지만..



    그냥 돌아서고 말아요..



    두어 시간 후..

    다시 가을이가 차지했어요~

    사실 초동인 뺏긴 해도 오래 앉진 않더라구요..

    그냥 뺏는 게 목적인 듯해요.. ㅡ.ㅡ;;



    괜히 심통난 초동이..ㅋ



    묘한 분위기가 흐르지만 이날 밤은 이렇게 넘어갔어요~



    다음 날 오전..

    가을이가 맘에 들었는지 잘 들어가요~ ^^

    잘 써줘서 고마워 가을아~~ㅎ


    또 심통난 초동이..


    가을이에게 다가가선..



    솜방망이를 들자 가을이가 눈 질끈 감고 솜방망이를 휘둘러요~

    가을이 표정~ㅋㅋㅋ


    "아띠~ 모냥빠졌다냥.."



    초동이가 다시 휘두르자 가을이가 이번엔 눈 안 감고 딱 잡았어요~ㅋㅋ

    오~~ 가을아~ 나이스 방어~~! ㅋㅋㅋ


    "나 이런 고냥이야~~ 훗~"



    "에잇~ 받아랏~!!!"

    "끼악~!"


    심한 사이 초동이가 공격했어요~ㅎ


    "옴마 깜딱이야~~"



    당황한 가을이..



    휴전을 위해 초동이를 책상위로 올려줬어요..

    초동아.. 누나 앉고 이따가 너 앉으면 되잖아~~

    왜케 심술부려~~?


    "내.. 내가 멀 어쨌다공..."


    모르쇠 일관..


    그리고 내려가더니 또 가을이에게 가요..



    파바박~~!!



    초동아.. 고만 싸우자~~ 응?



    "네~? 안 싸우는데욤..?"


    딴청하는 초동이.. ㅋㅋ



    여전히 기분이 언짢은 초동이...




    "나오라옹~"



    파바박~~!!



    "우띠~ 나 열받았다옹~"



    싸움이 끝나지 않아 제 의자 뒤에 초동이를 앉혔어요..

    그제서야 잠잠해지더라구요.. ㅡ.ㅡ


    초동이를 보는 가을이..


    초동이가 진정되니 안심하고 눕더라구요..



    편히 자~ 가을아~


    하지만 30분 뒤.. 

    결국 초동이가 차지하고 말았어요..

    물론 오래 있지도 않았죠..


    사실 이 스크래처는 가을이를 위해 산거에요..

    가을이가 박스를 좋아하는데 초동이가 너무 뜯어서 박스를 놓을 수가 없거든요..

    거기다 초동인 박스 안에 들어가는 걸 싫어해요..

    박스 뿐 아니라 어디든 안으로 들어가는 건 싫어해요..

    겨울에 아무리 추워도 이불 속으론 안 들어갈 정도로요..

    그리고 초동인 스크래처 침대를 젤 좋아해서 주로 침대에 있으니

    이건 가을이 쓰라고 산거였어요..

    그런데 가을이가 여기 들어가면 우리가 이쁘다, 잘했다 칭찬하니 초동이가 시샘이 났나봐요..

    들어가기만 하면 저 난리에요..ㅡ.ㅡ

    그리곤 지는 들어갔다 바로 나오거나 안 들어가요..

    평소에 많이 이뻐해주는데도 그러네요..

    초동이가 요새 시샘이 너무 늘었어요..ㅜㅜ





    + 이메일 구독신청 +
    아래에 이메일 주소를 입력해주세요~


    구독 신청하는 방법


    '즐거운 냥남매 > 가을 & 초동'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울근불근 냥남매~  (14) 2016.07.25
    원통 스크래처에 최적화된 몸매  (8) 2016.07.20
    간식 사냥~  (6) 2016.07.18
    더우니까 늘어진다냥~  (10) 2016.07.15
    내 사랑 막대~  (8) 2016.07.13
    신상 스크래처 쟁탈전  (10) 2016.07.11
    같이 내다보기  (6) 2016.07.08
    냥남매에게 선물했어요~  (12) 2016.07.06
    뒹굴뒹굴~ 에헤라디야~♬  (12) 2016.07.04
    냥남매의 아옹다옹 일상  (6) 2016.07.01
    초동이의 오전 스케줄~  (16) 2016.06.29
    Posted by +소금+
    • Favicon of http://macnews.tistory.com BlogIcon Macintosh
      2016.07.11 10:36 신고

      초동이의 의사표현이 적극적이고 더욱 강해졌는데요?
      티격태격 싸움도 하며 크는 여느 인간(?) 남매들과 다를 바 없는 가을이와 초동이의 오늘 하루도 응원합니다.
      일단 뻇어 보는 것이 목적인 초동이의 심리를 왠지 저는 이해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ㅎㅎ

      • Favicon of https://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6.07.12 09:32 신고

        초동이가 점점 가을이를 닮아가고 있어요~ㅎㅎㅎ
        저도 초동이가 저러는 걸 이해는 하는데 가을이가 편히 있진 못하니 괜히 짠해지더라구요..ㅋ
        저렇게 싸우는 것도 한 때겠죠 머~ ^^

    • Favicon of https://fudd.kr BlogIcon 첼시♬
      2016.07.11 12:14 신고

      정말 빼앗는 게 목적이었나봐요.
      둘다 잔뜩 긴장해서 펀치를 주고 받는 모습이 너무 웃겨요. ㅋㅋㅋ
      가을이가 방심했을 때 당하는 표정이 백미였습니다. :D

      • Favicon of https://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6.07.12 09:34 신고

        솜방망이 휘두르는 모습은 언제봐도 웃겨요~ㅋㅋㅋㅋ
        저도 가을이 당하는 표정은 모니터로 사진 확인할 때 봤는데 박장대소했어요~ㅋㅋㅋ
        덥고 습한데 건강 조심하세요~! ^^

    • 루리
      2016.07.11 12:31 신고

      초동아, 천연덕스러운 표정은 여전히 귀여움의 끝판왕이지만 누나의 즐거움을 방해하는 심술은 그만 부리렴!
      오늘은 가을이가 짠해요...ㅠㅠ 어린시절 동생이 절 귀찮게 굴었던 것이 오버랩 되니 감정이입이..!!!
      다음엔 진짜 박스 모양 스크래쳐를 사줘야 하실까봐요. 박스형인데에도 누나를 내 쫓으면 초동인 진짜 심술꾸러기로 판명나겠죠!?

      • Favicon of https://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6.07.12 09:38 신고

        저도 루리님과 같이 감정이입이.. ㅠㅠ 남동생 있는 사람만 알 수 있는 감정이죠..ㅋ
        초동이가 시샘이 늘다보니 심술도 느네요.. ㅡ.ㅡ 정말 또 사야되나.. ㅜㅜ

    • Favicon of http://37start.tistory.com BlogIcon 시냅스
      2016.07.12 19:09 신고

      녀석들 신경전 보는 재미가 있군요 ^^ 저도 집사가 되고 싶지만 같이 사는 개님때문에 고믾이 많습니다. ㅡㅜ
      종종 놀러올께요~ 잘보고 갑니

      • Favicon of https://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6.07.17 12:00 신고

        ㅎㅎ 개님들과도 잘 지내는 냥이들이 있지만 어떨지 모르니 신중해야죠~~ 저흰 같은 냥이인데도 둘째 초동이 들이고 많이 힘들었거든요...
        입양을 하시기 전에 임보해보시면서 개님의 성향을 보시는 것도 방법인 것 같아요~ ^^ 집사의 행복은 이루 말할 수 없답니다~ㅎㅎㅎ

    • 강산
      2016.07.14 16:41 신고

      초동이가 중2병에 걸렸나~~^^
      둘이 다투는 모습이 정말 귀엽네요.
      녀석들이 평화롭게 잘 지내기를 바라지만 다투는 모습이 귀여운 건 어쩔 수 업다는ㅋ ㅋ

      • Favicon of https://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6.07.17 12:01 신고

        ㅋㅋㅋ 중2병이 맞는 것 같아요~~ㅋㅋㅋ 무조건 누나를 방해하고 보니까요~ㅋㅋㅋ
        말씀처럼 달달하고 평화로운 모습을 바라는데 솜방망이 휘두를 땐 넘 웃겨요~ㅋㅋㅋㅋㅋ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