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덧
본문 바로가기

즐거운 냥남매/가을에 온 손님

어느덧


  어느덧






어느덧 가을이가 우리와 함께 살게 된지도 1년을 훌쩍 넘겨 이제는 성묘가 되었고 우리의 일상에도 많은 변화가 생겼습니다



사실 처음 글을 쓸 때에 가을이를 입양하고 제가 느꼈던 이야기들을 열 개의 이야기로 끝을 맺을 생각이었는데 이런저런 이야기를 쓰다 보니 생각보다 더 많이 쓰게 되었습니다그 후로 개인적인 바쁜 일들로 인해 마무리를 짓지 못하고 있다가 이제야 쓰던 글을 마칠까 합니다.

글의 처음에서 밝혔듯이 저는 정말로 고양이를 무척 싫어하던 사람 중 하나였습니다.

그리고 불과 2년 전만 하더라도 고양이와 함께 살게 될 것이라고는 생각지도 않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이제는 삶을 마치는 날까지 녀석들과 동거하는 삶을 살게 될 것 같습니다.



아무리 많은 글들을 쓴다고 할지라도 직접 겪어보기 전까지는 이해하거나 느낄 수 없는 부분들이 있습니다.

2년도 함께 살아보지 못한 제가 이러할진대 오랫동안 반려동물과 함께 하신 분들은 얼마나 많은 느낌과 이야기들을 가지고 있겠습니까?

그럼에도 짧은 시간 동안 느꼈던 것을 이렇게 글로 남기고자 한 까닭은 우리가 사람을 사랑하든 동물을 사랑하든 아니면 꽃이나 다른 그 무엇을 사랑하든 사랑하는 마음은 아름다운 것이라고 말하고 싶어서입니다.

우리가 누구를 또는 무엇을 억지로 사랑할 수는 없지만 이해하고 사랑하는 사람만이 느낄 수 있는 그 무엇인가가 존재하고 또 우리가 더 많이 이해하고 더 많이 사랑할수록 실상은 우리 자신의 삶이 더 많이 행복해진다는 것을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어수룩하고 미숙하여 좀더 젊었을 때 이러한 사실들을 깨달았다면 지금보다 좀더 행복한 삶을 살고 있었을 테지만 이제라도 좀더 행복하기 위해 이러한 삶을 살아보고자 합니다.




처음 이 글을 시작하면서 제가 고양이의 이야기를 하고자 하는 것이 아니라 고양이를 통해 제 자신의 이야기를 하겠다고 했는데 이것이 제가 해드리고 싶은 이야기의 결말입니다.

무엇이든 이해하고 사랑하는 마음은 아름답고 우리가 이해하고 사랑하는 만큼 세상은 아름다워지며 또 우리의 삶 역시 그만큼 조금 더 행복해지는 것이라고 조심스러운 마음으로 이 글을 읽으시는 분들께 전해봅니다

 

- 냥이 주인







+ 이메일 구독신청 +
아래에 이메일 주소를 입력해주세요~


구독신청 방법



'즐거운 냥남매 > 가을에 온 손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즐거운 간식 타임~  (6) 2015.04.03
어느덧  (3) 2014.05.24
가을이의 집사 사용법  (26) 2013.09.07
원 펀치 쓰리 강냉이  (16) 2013.08.03
중성화  (16) 2013.07.27
책~인감  (10) 2013.07.20
발라당  (12) 2013.07.13
꼬랑지  (17) 2013.07.06
사고냥  (12) 2013.06.29
투병기  (18) 2013.06.22
불안감  (10) 2013.06.15
  • 그동안 냥이주인님의 이야기 잘 보았습니다.^^ 글이 무심한 듯 현실적이면서도 진솔해서 좋았어요. 제가 유난히 좋아하는 가을냥의 묘생 스토리도 전부 알 수 있어서 좋았구요.^^ 냥이주인님이 그러하셨듯 저도 고양이에게는 관심도 없었는데, 어쩌다가 길고양이와 묘연이 되어 이제 고양이가 없는 삶은 상상도 못하게 되었네요. 키우는 고양이도 없는데 말이죠! ㅎㅎ 비단 고양이 뿐만 아니라 무엇이든 마음을 주면 큰 의미가 되는 것 같습니다. 작은 존재를 사랑하기에 주는 주체는 사람인 것 같지만, 오히려 그들에게 받는 위안이 너무나 값진 것이라 고마울 정도지요.
    가을이가 소금님과 냥이주인님, 어머님의 곁에서 오래오래 유쾌하고 고양이다운 묘생을 살길 바랍니다.^^

    • 냥이주인 2014.05.24 13:24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라흐님의 말씀처럼 가을이가 오래도록 곁에 있었으면 합니다.
      그리고 조속한 시일내로 둘째 녀석을 입양하려고 계획중에 있습니다.
      그동안의 관심에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 고양이를 넘 좋아해서 고양이와 살게 되었지만 같이 사는 거와는 또 다르더라구요.. 이렇게 큰 위안이 될 줄 몰랐어요... 정말 라흐님의 말씀처럼 오래 건강히 살기를 소망해요~~ 고맙습니다. 라흐님~~!! ^^